구원의 날
정해연 지음 / 시공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 스릴러 소설이라는 작은 샘물에서 나온 이 소설. 이 감동의 감로수(甘露水). 잘 마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원의 날
정해연 지음 / 시공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를 잃은 부모의 마음은 얼마나 아플까. 실종된 아이를 찾는 부모의 안타까움을 어떻게 형용할 수 있을까. 아동 실종 미제 사건. 정말, 부모는 무겁고 짙은 암흑 속에서 헤매는 듯이 살고 있으리라. 이런 부모의 마음을 이어받아 절절하게 그린 소설, 《구원의 날》(2021).1 이 소설이 나온 우리나라의 스릴러 소설 세상. 그 척박한 세상에서 꿋꿋한 걸음을 걸어가는 작가, 정해연. 《구원의 날》은 그녀가 이곳에서 빛나는 정성으로 빚어낸 것이다. 상실과 치유의 감동이 담긴 스릴러 소설로 


 '"여보, 얘 그냥 돌려보내면 안 돼. 우리 선우 찾을 수 있어. 여보, 제발 부탁이야. 우리 선우 찾아줘."' -67쪽.


 이선준, 장예원 부부. 3년 전, 이 부부의 아들 선우가 실종됐다. 엄마와 함께 간 불꽃놀이 축제에서. 아빠는 교통 사고로 입원해 있었고. 엄마와 아이의 손이 이어지지 않았을 때, 실종됐다. 아마 유괴를 당한 듯했다. 이에 엄마 예원은 죄책감에 무너져 가고 있었다. 아빠는 지쳐가고 있었고. 결국, 충동조절장애로 정신요양원에 입원하게 되는 그녀. 그런데, 그곳에서 실종된 선우와 똑같이 동요를 개사해서 부르는 신로운이라는 아이를 만나게 된다. 관심받고 싶어서 자해를 했던 그 아이. 그렇게 그곳에 온 아이. 예원은 충동적으로 그 아이를 데리고 병원을 몰래 나온다. 선준은 그런 예원에게 아이를 다시 병원으로 보내야 한다고 한다. 그때, 아이가 선우의 사진을 보고, 선우를 만났었다고 한다. 기도원에서.


 '우리는 살면서 많은 손을 잡고, 놓고, 놓친다. 하지만 놓친 손은 다시 잡을 수 있다. 그걸로 우리는 용서하고 용서받을 수 있는 것이다. 그래, 결국 용서의 이야기다.' -'작가의 말' 중에서. (285쪽).


 아이가 실종된 후 무너지고, 지친 부부. 애정과 관심이 결핍된 아이. 이들의 동행. 유괴된 듯한 아이를 찾기 위해 충동적 유괴가 된 상황. 그리고 이들이 아이를 찾기 위해 향한 곳, 사이비 종교 단체. 이 꼭짓점들이 긴장감의 실을 놓지 않는다. 그런데, 이 이야기에서 예원의 행동이 처음에는 극단적이라는 생각도 했었다. 극단적 선택 시도도 했었고. 알고 보니,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다. 특히, 더 죄책감을 가져야 할 이유가. 선준의 교통 사고도 그의 잘못이 컸었고. 로운이라는 자폐 아이의 자해 행위도 엄마의 방치로 비롯됐고. 사실, 준비되고, 완벽한 부모가 세상에 얼마나 있을까. 부모와 아이. 그들은 가족 안에서 서로 상처를 주고, 받는다. 실수든, 그것이 아니든. 사소하든, 그렇지 않든. 물론, 죄가 된다면 벌을 받아야 하지만. 이렇게 가족은 가장 가까운 가시이자, 날개다. 아프게 찌를 수도 있지만, 포근하게 안을 수도 있다. 로운은 예원의 손을 잡고 정신요양원에서 나온 이유가 '따뜻해서(94쪽)'라고 했다. 로운도 예원에게서 엄마의 빈자리를 채울 수 있었던 것이다. 용서와 함께. 우리는 손을 잡으면서 용서하고 용서받을 수 있다. 놓치면 다시 잡을 수 있다. 영화, <러브 스토리>(1970)에서 '사랑은 미안하다고 말하는 게 아니야'라고 했던가. 마찬가지로 가족은 용서한다고 말하는 게 아니다. 그저 손을 잡아주면 되는 것이다. 따뜻하게. 그렇게 용서와 인간으로서의 이해를 하는 것이다. 그것으로 모두 스스로를 구원하는 날이 올 수 있었고.

 작가 정해연은 이런 생각을 이 작품에 잘 녹여냈다. 우리나라 스릴러 소설이라는 작은 샘물에서 나온 이 소설. 이 감동의 감로수(甘露水). 잘 마셨다.



 


 

  1. 정해연, 《구원의 날》, 시공사, 20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진 출처: 한국화가 김현정 작가 네이버 블로그(https://blog.naver.com/artistjunga/222238723365))

 

2021년 신축년 음력 1월 1일.

새해가 됐네요~^^*

그런데, 여전히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의 파도가 멈추지 않고 있네요...

그래서 아쉽게도 모임을 자제해야 하고요...

그래도 설 연휴 잘 보내시고 계시지요?...^^*

즐거운 연휴 보내시기 바랄게요~^^*

그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행복 가득하시고요~^^*

또, 소망하시는 것 모두 이루시기 바랄게요~^^*

참, 제 소망은 세 가지인데요.

1. 재벌되기.

돈의 바다에서 헤엄을 치고 싶네요.

2. 가정 이루기.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손을 살며시 잡고, 임신한 배에 귀를 기울이고 싶어요.

3. 불로장생하기.

젊음의 그 싱싱함을 간직한 채, 인생의 즐거움(명승지에서 식도락을 음미하는 등)을 오래 느끼고 싶네요.

이렇게 조심스럽게 상상해 봅니다~^^*

아, 정말 나이는 안 늘고 싶어요...ㅜㅜ

오히려 줄고 싶어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21-02-12 19: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항상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사과나비🍎 2021-02-18 18:29   좋아요 0 | URL
아, cyrus 님~ 답글이 너무 늦어서 죄송해요~
늦었지만, cyrus 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랄게요~^^*
하루하루 행복이 가득하시기도 바랄게요~^^*
 


2월 9일.

한 권을 만났어요~^^*

‘구원의 날’이라는 책이랍니다~^^*

서평 도서예요~^^*

네이버 카페 ‘리뷰어스 클럽’이라는 곳에서 당첨되어 받게 됐어요~^^*

우리나라 작가의 스릴러 소설인 듯하네요~^^*

응원하는 마음으로 책과 대화를 하려고 해요~^^*

이번에도 만나서 반가운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빅 리셋 -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필수 무기, 셀프 트랜스포메이션
심효연 지음 / 상상출판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때는 미처 알지 못했다. 코로나19라는 거대한 파도가 이렇게 오래 밀려올지를. 그저 전염병이 일부에서 한동안 돌다가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오판이었다. 그 큰 파도에 휩쓸려 많은 배가 침몰하고 있는 지금. 또, 코로나19라는 거센 파도가 지나간 후. 우리는 어찌 해야 할까. 혼돈처럼 보일 정도로 큰 변화가 다가오는 세상. 그렇다. 변화는 필연이다. 거기서 우리도 변해야 한다는 당위 명제가 도출된다. 그런데, 우리는 어떻게 변해야 할까.

 책, 《빅 리셋》(2021)1은 그에 대한 통찰이 담겨 있다. HR 전문가라는 저자 심효연. 그런데, 여기에서 HR이 뭘까? 야구의 홈런(Home Run)은 아니고. 학창 시절, 학교 시간표에 있던 홈룸(Homeroom)도 아니다. 그렇다고, 게임 <몬스터 헌터 시리즈>(2004~)의 헌터 랭크(Hunter Rank)도 아니고. 그렇다. 인적 자원(Human Resource)을 뜻하는 HR인 것이다. HR 업무를 총괄했다는 지은이. 그 경험이 고스란히 이 책에 담겨 있다.


 '셀프 트랜스포메이션이라는 건 결국 상황을 감지하는 빠른 판단력과 변화 유연성을 갖춰야만 가능하다는 점에서 직관력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빠른 판단력과 문제 해결력> 중에서. (64쪽).


 '직관력을 고도화하기 위해 우리가 관심을 가져야 할 인지 체계와 사고 체계로 나무가 아닌 숲을 바라보는 시스템적 사고, 자신이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을 명확하게 식별하는 인지 체계인 메타인지, 객관적인 관찰자 시점으로 바라보는 사고 체계인 자기 객관화를 꼽았다.' -<시스템적 사고, 나무가 아닌 숲을 보는 법> 중에서. (69쪽).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넥스트 노멀'로 지칭한다고 한다.2 빅 리셋이 된 급격한 변화의 시대. 저자는 '셀프 트랜스포메이션'의 중요성을 역설(力說)한다. 자기 변혁! 빠른 판단력과 문제 해결력을 가져야 가능하다고 한다. 그건 직관력과 관련이 있다고 하고. 그런데, 직관력을 고도화하기 위해서 인지 체계 혹은 사고 체계가 필요하다고 한다. 그것을 세 가지로 말한다. 즉, 시스템적 사고, 메타인지, 자기 객관화라고. 그렇게, 조직원과 조직이 셀프 트랜스포메이션을 해야 한다고.


 세상은 변한다. 변화가 변화를 낳는다. 그런데, 이제는 크고, 넓고, 깊고, 빠르게 변한다. 코로나19가 기폭제가 되어 더 그렇게 되었다. 알 수 없는 세상을 완전히 통제할 수는 없다. 그렇지만, 이제 너무 막연하다. 앞날을 전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곳곳에 위험한 함정이 있는데, 오리무중(五里霧中)이다. 그러니, 불안하다. 백척간두(百尺竿頭)3에 선 것 같다. 이 위험에서 어떻게 벗어나 한 발 나아갈 수 있을까. 스스로 변해야 한다. 그것도 완전히. 즉, 환골탈태(換骨奪胎)4해야 한다. 그런데, 이 혼돈의 변화 속에도 분명히 질서가 있다. 변하지 않는 질서. 그 질서를 가져야 한다. 불변응만변(不變應萬變)5인 것이다. 생각하건대, 이 책, 《빅 리셋》(2021)의 지은이는 그 불변이 빠른 판단과 문제 해결이라 말하고 있다. 그것을 찾기 위해서는 직관력이 있어야 한다고 하고. 또, 그 직관력은 시스템적 사고, 메타인지, 자기 객관화로 올바르게 자란다고 말하고 있다. 그래야 셀프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룰 수 있고, 만변인 빅 리셋에 대응할 수 있다고.

 네 파트로 구성된 이 책, 《빅 리셋》(2021). 앞의 두 파트는 총론으로 보이고, 두의 두 파트는 각론으로 보인다. 그 구성대로 저자는 HR 전문가로서의 경험을 곳곳에 잘 살려 넣었다. 그래서 조직이라는 배와 조직원이라는 선원이 서로 어울리며 이끌 수 있게 조언한다. 그렇게 변화무쌍한 바다에서 올바르게 항해할 수 있게 도와준다. 거센 큰 파도가 끊임없이 치는 그 바다에서. 홈런도 치고, 홈룸도 잘 활용하고, 헌터 랭크도 올리면서.    




 

출판사로부터 받은 책으로 읽고 씁니다.​

 


    


 

  1. 심효연, 《빅 리셋》, 상상출판, 2021.
  2.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맥킨지앤드컴퍼니(McKinsey & Company)의 보고서에서 언급했다고 한다.
  3. 백 자나 되는 높은 장대 위에 올라섰다는 뜻으로, 몹시 어렵고 위태로운 지경을 이르는 말.
  4. 1. 뼈대를 바꾸어 끼고 태를 바꾸어 쓴다는 뜻으로, 고인의 시문의 형식을 바꾸어서 그 짜임새와 수법이 먼저 것보다 잘되게 함을 이르는 말. 중국 남송의 승려 혜홍(惠洪)의 <냉재야화(冷齋夜話)>에 나오는 말이다.
    2. 사람이 보다 나은 방향으로 변하여 전혀 딴사람처럼 됨.
    여기서는 2의 뜻.
  5. '불변은 만변에 응한다'는 뜻이다. 불변은 만변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만변에 기꺼이 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말은 변화에 대처하는 군자의 자세를 표현하는 말로 널리 쓰이는데, 백범 김구 선생이 1945년 해방을 맞아 귀국하기 전날 저녁 이 문구를 써서 남긴 족자가 다음과 같이 전하며, 베트남 호찌민의 좌우명으로도 유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