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의 내일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93
하라 료 지음, 문승준 옮김 / 비채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남자의 이야기가 다시 이어졌다. 가장 뜨거우면서도 가장 차가운 남자! 강자에게 차갑지만, 약자에는 따뜻한 그! 더 넓고, 더 크게 보고, 거친 듯하지만, 부드러운 사내! 낭만적이고, 냉정한 탐정! 바로, 사와자키의 새로운 이야기다. 그 새 무대가 올라왔다. 전설이 이어진 것이다. 무려 십사 년 만이라고 한다1오랜 기다림 끝에 감격스럽게 다가왔다. 그 무대의 이름은 《지금부터의 내일》2이다. 이 무대에서 사와자키는 새로운 공연을 멋지게 펼쳤고, 또다시 많은 관객에게 박수갈채를 받았다. 레이먼드 챈들러를 동경하며 하드보일드3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는 하라 료(1946~). 그가 일본 하드보일드 소설의 역사라 불릴 이유가 충분하다는 것을 다시 보여 주었던 것이다.


 이제 오십 대가 된 탐정 사와자키. 신주쿠의 뒷골목에 있는 '와타나베 탐정 사무소'에서 여전히 탐정으로 홀로 지키고 있다. 그런 그에게 한 의뢰인이 찾아왔다. 저축은행 '밀레니엄 파이낸스'의 신주쿠 지점자 모치즈키 고이치라 밝힌 그. 대출과 관련해서라고 말하며, 아카사카의 요정 '나리히라'의 여주인인 히라오카 시즈코의 신변 조사를 부탁한다. 그런데, 사와자키는 그녀가 이미 고인이라고 알게 되고. 그 사실을 의뢰인에게 알리려 하지만, 연락이 안 된다. 그래서 은행에 찾아가는 사와자키. 그런데, 갑자기 복면 강도와 마주치게 되고.


 '오십 년 이상 살다 보면 놀랄 일이 더는 없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그것은 잘못이었다. 탐정 업무를 하는 탓에 죽음의 위험에 빈번히 노출되기도 하지만, 땅속에서 올라오는 거대한 폭력이 상대라면 악담을 내뱉는 것조차 용납되지 않았다. 미세하게 떨리는 손가락에 들린 담배를 다시 들고 연기를 천천히 빨아들였다. 나는 아무래도 아직 살아 있는 것 같았다.' -422~423쪽.


 '의무반고(義無反顧)4'라는 말이 있다. 의로운 일이라면 뒤돌아보지 않는다는 뜻이다. 사와자키가 그렇다. 칼에 베이고 화살에 맞아도 의로운 일이라면 조금도 돌아보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정말 위험하다. 의인은 고난이 많다고 하더니 역시다. '의에 살고 의에 죽는' 사와자키가 위험하지 않을 수 없으리라. 영화, <영웅본색>(1986)에서 총알이 빗발치는 상황의 주윤발과 버금간다. 그렇지만, 주윤발은 이겨낸다. 그 힘은 호연지기(浩然之氣)5에서 비롯됐으리라. 사와자키도 그렇다. 호연지기로 승풍파랑(乘風破浪)6의 마음을 품고 이겨낸다.


험한 인생길이여, 험한 인생길이여!

수많은 갈림길에서 나는 지금 어디 있는가?

큰 바람을 타고 물결을 깨치며 나아가는 날이 반드시 오리니

구름 같은 돛을 곧장 펴고 드넓은 창해를 넘어가리라!

行路難 行路難
多岐路 今安在
長風破浪會有時
直掛雲帆濟滄海

-이백의 <행로난(行路難)> 중에서.

 사와자키도 이백과 같은 마음이리라. 험한 인생길에서 이렇게 다짐했으리라. 그렇게 지금도, 내일도 대장부가 되기로 하고 나아간다. 의식하고 있지는 않겠지만, 맹자가 말한 그 대장부(大丈夫)!


 居天下之廣居   천하의 가장 넓은 곳에 살며

立天下之正位   천하의 가장 바른 곳에 서고

行天下之大道   천하의 가장 큰 도를 행한다.

得志與民由之   뜻을 얻으면 백성과 함께 하고

不得志獨行其道 뜻을 얻지 못하면 홀로 행한다.

富貴不能淫      부귀도 나를 타락시킬 수 없고

貧賤不能移      빈천도 나를 움직일 수 없고

威武不能屈      위세나 무력도 나를 꺾을 수 없다.

此之謂大丈夫   이런 사람을 일컬어 대장부라 한다.

​-맹자(孟子)》 <등문공(滕文公)> 의 하편 중에서.

      

 이렇게 사와자키가 앞으로 걸어야 할 길. 지금부터의 내일에 걸어야 할 길은 대장부의 길인 것이다.

 책, 《지금부터의 내일》은 역시, 사와자키의 매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그의 대사와 행동에 그의 향이 진하게 묻어난다. 그리웠던 그 향! 잘 음미했다. 그나저나 사와자키 탐정! 내일은 건강을 위해서 정말 금연해야 할 텐데.


 


 

  1. 일본에서 《어리석은 자는 죽어야 한다》가 2004년에 출간되었고, 《지금부터의 내일》이 2018년에 출간되었으니, 14년 만이다.
  2. 하라 료, 《지금부터의 내일》, 문승준 옮김, 비채, 2021.
  3. 1920년대부터 미국 문학에 나타난 창작 태도. 현실의 냉혹하고 비정한 일을 감상에 빠지지 않고 간결한 문체로 묘사하는 수법이다. 헤밍웨이의 <살인자>를 비롯한 초기 작품이 있으며, 주로 탐정 소설에 영향을 끼쳤다.
  4. 한나라 사마상여의 《유파촉격(喩巴蜀檄)》에 의불반고(義不反顧)라는 표현이 있다.
  5. 1. 하늘과 땅 사이에 가득 찬 넓고 큰 원기. ≪맹자≫ <공손추(公孫丑)>의 상편에 나오는 말이다.
    2. 거침없이 넓고 큰 기개.
  6. 먼 곳까지 불어 가는 바람을 타고 끝없는 바다의 파도를 헤치고 배를 달린다는 뜻으로, 원대한 뜻이 있음을 이르는 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원의 날
정해연 지음 / 시공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 스릴러 소설이라는 작은 샘물에서 나온 이 소설. 이 감동의 감로수(甘露水). 잘 마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원의 날
정해연 지음 / 시공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를 잃은 부모의 마음은 얼마나 아플까. 실종된 아이를 찾는 부모의 안타까움을 어떻게 형용할 수 있을까. 아동 실종 미제 사건. 정말, 부모는 무겁고 짙은 암흑 속에서 헤매는 듯이 살고 있으리라. 이런 부모의 마음을 이어받아 절절하게 그린 소설, 《구원의 날》(2021).1 이 소설이 나온 우리나라의 스릴러 소설 세상. 그 척박한 세상에서 꿋꿋한 걸음을 걸어가는 작가, 정해연. 《구원의 날》은 그녀가 이곳에서 빛나는 정성으로 빚어낸 것이다. 상실과 치유의 감동이 담긴 스릴러 소설로 


 '"여보, 얘 그냥 돌려보내면 안 돼. 우리 선우 찾을 수 있어. 여보, 제발 부탁이야. 우리 선우 찾아줘."' -67쪽.


 이선준, 장예원 부부. 3년 전, 이 부부의 아들 선우가 실종됐다. 엄마와 함께 간 불꽃놀이 축제에서. 아빠는 교통 사고로 입원해 있었고. 엄마와 아이의 손이 이어지지 않았을 때, 실종됐다. 아마 유괴를 당한 듯했다. 이에 엄마 예원은 죄책감에 무너져 가고 있었다. 아빠는 지쳐가고 있었고. 결국, 충동조절장애로 정신요양원에 입원하게 되는 그녀. 그런데, 그곳에서 실종된 선우와 똑같이 동요를 개사해서 부르는 신로운이라는 아이를 만나게 된다. 관심받고 싶어서 자해를 했던 그 아이. 그렇게 그곳에 온 아이. 예원은 충동적으로 그 아이를 데리고 병원을 몰래 나온다. 선준은 그런 예원에게 아이를 다시 병원으로 보내야 한다고 한다. 그때, 아이가 선우의 사진을 보고, 선우를 만났었다고 한다. 기도원에서.


 '우리는 살면서 많은 손을 잡고, 놓고, 놓친다. 하지만 놓친 손은 다시 잡을 수 있다. 그걸로 우리는 용서하고 용서받을 수 있는 것이다. 그래, 결국 용서의 이야기다.' -'작가의 말' 중에서. (285쪽).


 아이가 실종된 후 무너지고, 지친 부부. 애정과 관심이 결핍된 아이. 이들의 동행. 유괴된 듯한 아이를 찾기 위해 충동적 유괴가 된 상황. 그리고 이들이 아이를 찾기 위해 향한 곳, 사이비 종교 단체. 이 꼭짓점들이 긴장감의 실을 놓지 않는다. 그런데, 이 이야기에서 예원의 행동이 처음에는 극단적이라는 생각도 했었다. 극단적 선택 시도도 했었고. 알고 보니,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다. 특히, 더 죄책감을 가져야 할 이유가. 선준의 교통 사고도 그의 잘못이 컸었고. 로운이라는 자폐 아이의 자해 행위도 엄마의 방치로 비롯됐고. 사실, 준비되고, 완벽한 부모가 세상에 얼마나 있을까. 부모와 아이. 그들은 가족 안에서 서로 상처를 주고, 받는다. 실수든, 그것이 아니든. 사소하든, 그렇지 않든. 물론, 죄가 된다면 벌을 받아야 하지만. 이렇게 가족은 가장 가까운 가시이자, 날개다. 아프게 찌를 수도 있지만, 포근하게 안을 수도 있다. 로운은 예원의 손을 잡고 정신요양원에서 나온 이유가 '따뜻해서(94쪽)'라고 했다. 로운도 예원에게서 엄마의 빈자리를 채울 수 있었던 것이다. 용서와 함께. 우리는 손을 잡으면서 용서하고 용서받을 수 있다. 놓치면 다시 잡을 수 있다. 영화, <러브 스토리>(1970)에서 '사랑은 미안하다고 말하는 게 아니야'라고 했던가. 마찬가지로 가족은 용서한다고 말하는 게 아니다. 그저 손을 잡아주면 되는 것이다. 따뜻하게. 그렇게 용서와 인간으로서의 이해를 하는 것이다. 그것으로 모두 스스로를 구원하는 날이 올 수 있었고.

 작가 정해연은 이런 생각을 이 작품에 잘 녹여냈다. 우리나라 스릴러 소설이라는 작은 샘물에서 나온 이 소설. 이 감동의 감로수(甘露水). 잘 마셨다.



 


 

  1. 정해연, 《구원의 날》, 시공사, 20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리고 밤은 되살아난다 - 전면개정판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9
하라 료 지음, 권일영 옮김 / 비채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장 차가우면서 동시에 가장 뜨거울 수도 있다는 생각을 문득 해본다. 탐정 사와자키가 그렇게 보이기에. 하라 료(1946~)라는 소설가가 창조한 중년의 사립 탐정 사와자키. 그의 첫 등장은 《그리고 밤은 되살아난다》1라는 무대였다. 일본에서 원문 출간 연도는 1988년이었던 이 이야기. 마흔세 살인 하라 료의 첫 소설이었다. 레이먼드 챈들러를 동경하며 쓴 하드보일드2 소설로 힘차게 세상에 내보냈다. 그렇게 사와자키 탐정은 그의 첫 무대에서 많은 관객에게 갈채를 받게 됐고. 다음 무대에도 이어졌다. 전설이 시작된 것이다. 낭만적이고 냉정한 탐정의 전설이.


 사와자키에게 한 남자가 찾아온다. 허름한 탐정 사무실로. 오른손을 주머니에 감춘 낯선 사내. 그가 한 남자의 행방을 묻는다. 사에키 나오키라는 르포라이터의 행방을. 그리고 20만 엔을 맡기고, 그를 찾아달라는 부탁을 한다. 그리고 누군지 묻는 물음에는 가이후라 밝히며 사라지고. 그런데 르포라이터의 장인인 미술평론가 사라시나 슈조도 사와자키에게 묻는다. 사위가 어디에 있는지. 결국, 사와자키는 사에키 나오키의 아내 사에키 나오코의 의뢰를 받게 된다. 남편을 찾아달라는 의뢰를. 그리고 사와자키는 우여곡절 끝에 알아내게 된다. 르포라이터와 오른손을 가린 사내, 이 두 남자 실종의 진실을. 그들의 행방불명이 지난 도쿄 도지사 선거 때 괴문서 사건과 도지사 후보 저격 사건과 이어졌음을.


 '"하지만 인간이 그렇게 싸우기만 하는 존재인가? 싸워 이기는 게 그렇게 중요한가? 인생에서 승패는 늘 부분적인 승패에 지나기 않는 거 아닌가? 싸울 상대가 자신이든 누구든."' -'말로라는 사나이' 중에서. (439쪽).


 와각지쟁(蝸角之爭)3이라는 말이 있다. 달팽이 더듬이 위에서의 싸움. 넓고, 크게 보면, 우리의 싸움이 그렇게 하찮은 일로 보일 것이다. 사와자키가 활약하는 이 책, 《그리고 밤은 되살아난다》의 맨 뒤에 실린 단편에도 이와 일맥상통하는 말이 있다. '말로라는 사나이'라는 단편에서 사와자키 탐정이 싸움에 대해 한 말이다. 인간이 싸우기만 하는 존재인지. 싸워 이기는 게 그렇게 중요한지. 질문한다. 아옹다옹 지내기만 하는 우리들. 더 넓게, 더 크게 보자. 사와자키처럼.


 '"그게 '남자는 터프하지 않으면 살 수 없고, 부드럽지 않으면 살 자격이 없다'였던가?"' -'말로라는 사나이' 중에서. (435쪽).


 이 책 뒤의 단편에 인용된 이 대사. 옮긴이의 말을 보니, 레이먼드 챈들러의 《플래시백》에 나온다고 한다. 사와자키가 되어야 할 바람직한 인간상을 저자가 은근히 나타내는 말이 아닐까. 이와 일맥상통하는 태강즉절(太剛則折)이라는 말이 있다. 너무 굳거나 빳빳하면 꺾어지기가 쉽다는 뜻이다. 부드러움을 배경으로 하지 않은 터프는 폭력에 불과하니까. 그래서 사와자키는 터프한 듯하면서, 부드럽다.

 

영화, <영웅본색>(1986) 중에서.


 옮긴이의 말을 보니, 주윤발의 <영웅본색>(1986)이 살짝 언급됐다. 친구들과 그 영화의 명장면을 흉내내기도 했던 기억이 새삼 떠올랐다. 홍콩 noir의 전설작 중 하나인 오우삼 감독의 이 영화! 쌍권총과 바바리코트 그리고 성냥개비는 주윤발의 상징이 됐었다. '의에 살고 의에 죽는' 그! 강자에게 차갑지만 약자에게는 따뜻한 그! 멋있었다. 그런 주윤발을 닮은 사와자키도 멋있었다. 와각지쟁과 태강즉절을 아는 사와자키. 협객 같았다. 그런데, 레이먼드 챈들러가 만들어 낸 필립 말로는 아직 모르기에 아쉽다. 추측하건대4, 필립 말로도 주윤발, 사와자키와 닮았으리라.


 이렇게 낭만적이고 냉정한 탐정 사와자키. 감상적이지만, 감정을 절제하기도 하는 그. 그는 이런 인생관을 이 작품에서 끝까지 지켜 나간다. 인생의 싸움에 대해 더 넓게, 더 크게 보는 남자. 터프한 듯, 부드러운 남자. 그래서 가장 차가우면서도 또 가장 뜨거운 남자가 되는 것이다. 남자다운 남자! 독자들은 사와자키의 깊은 지지자가 될 수밖에 없으리라. 그런 그를 돋보이게 하는 개성 있는 다른 인물들. 그런 인물들이 활동하는 현실감 있는 배경에, 치밀하고 흥미로운 구성까지. 매우 훌륭하다. 정말 이 작품은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끊임없이 되살아날 것이다.

 그나저나 사와자키 탐정도 건강을 위해서 금연해야 할 텐데.





 덧붙이는 말.


 하나. 이 작품은 제2회 야마모토슈고로상 후보에 올랐었다고 한다.

 둘. 33쪽의 '못짓'을 '몸짓'으로. 357쪽의 '두 남자을'을 '두 남자를'로. 442쪽의 '몇해'를 '몇 해'로 고쳐야 한다.

 셋. 구판은 우리나라에서 2008년에 나왔고, 이 책은 2018년에 나온 개정판이다.




출판사로부터 받은 책으로 읽고 씁니다.


 



  1. 하라 료, 《그리고 밤은 되살아난다》, 권일영 옮김, 비채, 2018.
  2. 1920년대부터 미국 문학에 나타난 창작 태도. 현실의 냉혹하고 비정한 일을 감상에 빠지지 않고 간결한 문체로 묘사하는 수법이다. 헤밍웨이의 <살인자>를 비롯한 초기 작품이 있으며, 주로 탐정 소설에 영향을 끼쳤다.
  3. 1. 달팽이의 더듬이 위에서 싸운다는 뜻으로, 하찮은 일로 벌이는 싸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장자≫의 <칙양편(則陽篇)>에 나오는 말이다.
    2. 작은 나라끼리의 싸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4. 단편 '말로라는 사나이'를 보고, 또 하라 료가 레이먼드 챈들러에게 경의를 표했다고 하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이트블러드
임태운 지음 / 시공사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의 SF! 좀비! 우주! 이 소설! 여리지만, 큰 열매를 맺을 것 같아요. 그런 새싹 같은 소설! 힘차게 응원하고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