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볼 일 없는 4학년 - 주디 블룸 장편동화 재미있다! 세계명작 10
주디 블룸 지음, 윤여숙 옮김, 오승민 그림 / 창비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범한 4학년짜리 피터가 별 볼 일 없는 4학년처럼 느끼는 이유는,

무슨 짓을 해도 사랑받는 치명적인 나이인 4살 짜리 동생이 있다는 것.

즉, 상대적인 박탈감이라고나 할까. 이런 남매 사이의 오묘한 심리를 잘 그려내고 있다.

사실 주디 블롬의 작품을 한번도 읽어본 적이 없어서 궁금하던 차에,

아이들에게 읽어주는 책으로 고른 것인데 셋 다 재미있게 읽었다.

 

4살 짜리의 생일 파티 장면을 피터의 눈으로 묘사한 장면에서 나는 갑자기 빵 터져서 아이들에게 읽어주다가 말고 깔깔깔 숨 못쉬도록 웃었다. 애들이 '엄마 왜 저래? 웃기긴 하지만 저 정도는 아니잖아?'라는 눈빛을 서로 교환하는데도, 그 장면을 상상하니, 그리고 그런 4살을 한심하게 쳐다보면 고개를 절레절레 저을 피터를 상상하니 너무 웃겼다.

 

어찌할 수 없이 귀여움이 뿜뿜 터져나오는 4살 짜리를 누가 말릴 수 있으리. 하지만 4학년의 입장에서 본다면, 별로 이쁜 짓도 아닌데 어른들이 귀엽다고 넘어가고, 모든 잘못에도 아직 어리다고 넘어가는 관대로움에 뿔이 나기도 할텐지.

 

우리집 큰 아이도 두 살 차이 동생에게 그런 감정을 느끼는 듯하다. 같이 자란 아이들이라면 누구라도 그런 감정을 느끼겠기에 감정이입이 되어 위로받을 수 있는 작품이지 않을까 싶다. 

 

자신이 그렇게도 아끼던 애완거북이까지 꿀꺽한 동생은 절대로 용서할 수가 없을테지만, 그런 슬픔과 분노에 잠긴 아이를 외면하지 않고 강아지를 사주면서 '이건 피터의 강아지'라고 위로해주는 부모님이 있어서 참으로 다행이다 싶었다. 아니었으면 내가 다 억울했을 뻔.

 


댓글(5)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18-02-06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큰애 키울때 읽었는데 막내와 읽으면 다른 느낌ㄹ 갖겠네요. 오랫만에 만나는 반가운 블룸 작가님!

북극곰 2018-02-06 16:39   좋아요 0 | URL
힘든 환경, 가슴 아픈 청소년 소설만 계속 보다가, 주디 블룸의 밝고 귀여운 소설을 읽으니 좋았어요. 엄마의 관점으로 보게 되니 그것도 재밌고요.

라로 2018-02-06 17: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8살 차이나는 형제도 그래요~~~ㅎㅎㅎㅎ 가만 4살과 4학년이면 정말 저희 아들들 비슷한 얘기네요~~~ㅎㅎㅎㅎㅎ 중간에 밝은 소설 읽어주는 것은 꼭 필요한 듯해요. 저도 요즘 Ella Enchanted 아주 재밌게 읽고 있어요~~~ㅎㅎㅎㅎㅎ

북극곰 2018-02-07 08:38   좋아요 0 | URL
정신 건강을 위해서도 필요한 듯 해요. ^^ Ella Enchanted 아직 못 읽어봤는데, 봐야겠어요. 요즘 어린이, 청소년들 책에 재미 붙였어요. ㅎㅎ

꿈꾸는섬 2018-02-08 08: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집도 두살터울이라 매일 티격태격해요.
여동생이 오빠와 비슷하게 커버려서 요샌 친구같아 보여요.
좋은 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