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속에도 바람이 일었다
거울도 바람도 그림도 자유의지도 다 아닌 착각이고
Cogito, ergo sum도 신념일 뿐이고
 나는 이 세계를 도통 이해하지 못해서
그렇다 이렇다
그리고 말한다

맘에 안 든다고?

나보다 더 그럴 수 없다고 말한다


말은 적게
시집에 파란 손자국을 가득 남겼다

 

 

 

 


 개들의 밤


  
간유리를 지나 방 안으로 출몰하는 빛은 누운 사람에게 천장을 새삼스럽게 만든다. 자식을 낳으면 더 오래 사는 기분입니까
어두운 곳에서는 끊임없이 누군가 키스를 한다 끊임없이 누군가 오줌을 눈다
골목을 빠져나가는 비명이 들린다면 어떤 사람은 자기만을 쳐다보던 짐승을 견디지 못했다는 것 그가 사라진 방향으로 짐승의 목은 어둠 속에서 계속 자란다는 것
 
빛으로 다가갈 땐 똑바로 걸을 수 없다
기계는 어두운 곳으로 불빛을 낸다 그쪽으로 행진하는 자들을 낸다
오늘 한쪽 눈을 가리고 내일은 그 반대쪽의 세계를 가리듯이
언젠간 낮에서 밤으로만 걸어가는 아이를 낳을래 제 그림자 같은 건 사랑할 수 없는
이런 나를 반복할 수 없고 하나의 연인만을 가질 수 있는
 
당신과의 전말은 다음과 같다; 가로등 빛 아래서 더러운 물을 핥으며 욕망하는 검은 개들을 보았습니다. 그런 밤이면 우리는 서로의 가슴을 입속에 넣었지만 아무도 심장 뛰는 소리에 밤새 귀를 기울일 수는 없습니다
너의 왼쪽 눈에서는 비가 내렸고 내 오른손 바닥엔 차가운 결정이 쌓였다
개는 슬프지 않다 개는 그럴 때 주먹을 쥘 수 없다
 

 


ㅡ 김상혁


 

 

 

 

Loro's 오랜만/

  '너의 왼쪽 눈에서는 비가 내렸고 내 오른손 바닥엔 차가운 결정이 쌓였다' (김상혁) 싯구 때문에 생각나 가져왔다.

 

Loro's - 너의 오른쪽 안구에서 난초향이 나

 

Loro's - 비행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8-11 08: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7-08-11 16:24   좋아요 1 | URL
그러게요. 저건 어떤 나가 투영된 걸까요^^;

겨울호랑이 2017-08-11 08:5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 파란 테두리 거울에 갇혀 있는 사람이 그려진 것 같아요. 순환하는 운명 같기도 하고, 무한한 시간 속에 안타까운 표정을 보니, 한밤과 잘 어울립니다^^: 오랫만에 1일1그림보니 좋네요.

AgalmA 2017-08-11 16:26   좋아요 1 | URL
저런 테두리 창은 비행기 같기도 하고 우주선 같기도 하고 어디 갇힌 느낌을 주는 데이터가 우리에게 많이 쌓인 거 같아요. 그리자 생각하고 그리면 슥삭 나오는데 1일 1그림 그리는 건 왜 이렇게 어려운지 모르겠어요^^;;

잠자냥 2017-08-11 10: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Loro‘s 의 음악과 앨범이 있어서 반가운 마음에 댓글 달아봅니다. ^^

AgalmA 2017-08-11 16:29   좋아요 0 | URL
반갑습니다^^/ 로로스 처음 나왔을 때 많은 사람들이 와~ 우리나라에도 드디어...! 그런 생각을 했죠.
2집을 끝으로 해체됐다고 들었습니다. 음악계야 능력있는 친구들 이합집산하는 거 흔해서 다른 모습으로라도 계속 만날 수 있길 바랍니다.

2017-08-11 14: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8-11 17:3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