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로카드 세트나 만들어 볼까. 귀찮아 먼저 죽을 거면서.
작년 12월부터 1일 1그림을 본격적으로 그리기 시작해 6개월에 접어들었다. 온라인에 올리지 않은 것까지 치면 40장 남짓 그렸다. 1일 1그림이 아니라 4.5일 1그림이라고 해야 할 판. 1년이 넘으면 100장이 넘으면 뭐가 얼마나 달라지게 될까. 나는 불만스럽게 오늘 그림을 바라본다. 꾸준히 하는 걸 칭찬할 수 없겠니. 읽은 책보다 적은 건 혼날만 하다.

마티스의 초상화를 보던 어느 부인이 여자의 팔이 너무 길다고 하자 마티스가 대답했다.
˝부인, 잘못 보셨습니다. 이것은 여자가 아니라 그림입니다. ˝ 마티스와 동시대인이며 화상이었던 다니엘 칸바일러(Daniel Kahnweiler)가 ‘회화는 환상의 대상이 아닌 기호로 바라보아야 하는 것‘이라고 쓴 것도 놀라운 일은 아니다.

ㅡ 2000년 2월, E. H. 곰브리치

 

 


기호에 익숙해지게 만들면서 다시 기호를 탈피하는 사고를 하라는 인간의 시스템은 참 괴이하다. 소위 진보, 발전, 진화의 메커니즘이기도 하겠다. 그렇다면 얼마나 많은 기호를 읽어 내느냐의 문제일까. 얼마나 적절한 기호를 읽어 내느냐의 문제일까. 둘 다에서 최대치로 얻고자 만든 게 인공지능이겠다. 바둑, 음악... 인공지능이 예술을 점령해오는 소식이 점점 자주 들려오고 있다. 사실 난 좀 기대된다. 인공지능 학문을 연구하는 건 인간이 하려나 인공지능이 하려나. 인공지능은 타로점 같은 거 보면서 내일의 운세 같은 거 안 볼 거 아냐. 꿈에서 본 영감 때문에 머리를 싸매고 글을 쓰며 운명에 삿대질을 한다거나 책 보다 갑자기 그림을 그리지도 않을 거고. 어찌 보면 요즘 사람들이 꿈꾸는 단순하면서 간소한 삶이다. 미니멀리즘과는 참 거리가 먼 인간이 미니멀리즘을 만든 것도 웃긴 일이지. 인공지능은 내일 아침엔 일어나서 평양식 냉면을 먹어야지 하는 생각도 안 하겠지. 내가 이 말하면 누군가 냉면을 먹고 싶어지리라. 그런 거지.

 

인공지능은 Slowdive처럼 재결성해서 22년 만에! 음반 내는 거 안할 거야..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5-31 09: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7-06-01 20:24   좋아요 1 | URL
그렇게 말씀하시니 이누야사 여성 캐릭터와 좀 닮은 듯도^^;
˝시간의 신을 모시는 여자같은˝ 표현 멋지십니다^^b

겨울호랑이 2017-05-31 11:5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올리신 그림을 보니 타로 카드 중 ‘world‘ 카드와 비슷한 느낌이네요.^^: AgalmA님은 새벽부터 묘하게 긴장을 주는 음악을 들으시는군요. ㅋ

AgalmA 2017-06-01 20:28   좋아요 2 | URL
타로카드 좀 아십니까^^ 저는 인터넷으로 이런저런 종류 구경만 해 본 소인인지라 대단찮은 말은 못 드리겠어요ㅎ;
제가 슈게이징록, 앰비언트, 트립합 같이 불협적이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음악들을 특히 좋아하거든요.

waxing moon 2017-06-01 20:43   좋아요 2 | URL
아갈마님의 글과 겨울호랑이님의 댓글을 읽고서 과거에 읽었던 타로카드 관련 책을 다시 읽어봤습니다. 더 월드는 이름 자체가 밝아서 혹시 긍정적인 의미의 카드가 아닐까 생각했는데 맞았네요....ㅎㅎ

겨울호랑이 2017-06-02 02:41   좋아요 1 | URL
^^: 저 역시 타로 카드 잘 모르지만, 카드에서 풍기는 느낌이 ‘World‘ 느낌이었습니다. 김영성님 말씀처럼 ‘world‘카드는 긍정적인 카드입니다. 다만, 옷의 색이 검은 색이어서인지, 조금은 어둡게 느껴지네요. 저는 늦은 밤에는 곡명도 모르는 JAZZ 음악을 틀어 놓습니다..ㅋ

2017-05-31 16: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6-01 20: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6-01 17: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7-06-01 20:33   좋아요 2 | URL
피안화를 정확히 알아 보셨네요^^
어쩐지 저는 그리고 싶은 대로 그리고 배치했을 뿐 굉장한 의도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여러 님들이 읽어주는 의미가 참 흥미롭습니다.
부족한 게 많은 그림을 관심있게 봐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타로카드 공부까지ㅎㅎ ㄱ님은 참 특이하신 분^^

2017-06-01 20: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레삭매냐 2017-06-02 16: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지금은 아니겠지만, 훗날 정확하게 빅데이터 혹은
메타데이터를 통해 인간이 좋아할 만한 음악까지
만들어낼 세상이 온다면 참 그럴 것 같습니다.

뭐 작금의 시대도 대중이 선호하는 공장에서 찍어
낸 것 같은 음악이 범람하긴 하지만 말입니다.

아티스트라는 말이 부끄러울 지경이네요.

AgalmA 2017-06-02 17:33   좋아요 1 | URL
그래서 저는 프로보다 아마추어라는 말이 더 정감가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미숙하지만 순진한 열정이 가득한 그 모습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