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놀기의 달인 - 회색 도서를 찾아라

 

 

회색 도서여,

너의 고급스러움은 왜 칙칙하게 보이는가😹

피난 아님;

맘에 드는 디자인의 그레이 구스 다운 롱패딩 찾느라 고생한 기념

📚

로버트 그루딘 『당신의 시간을 위한 철학』

단테 알레기에리 『신곡』(천국)

미셸 푸코 『말과 사물』

장 보드리야르 『불가능한 교환』

승효상 『건축, 사유의 기호』

장용순 『현대 건축의 철학적 모험』

롤랑 바르트 『롤랑 바르트, 마지막 강의』

더글러스 호프스태터 『괴델, 에셔, 바흐』

카를로 로벨리 『보이는 세상은 실재가 아니다』

질 들뢰즈 『시네마 1 운동ㅡ이미지』

메를로ㅡ퐁티 『지각의 현상학』

모리스 블랑쇼 / 장 뤽 낭시 『밝힐 수 없는 공동체 / 마주한 공동체』

막스 피카르트 『인간과 말』

라로슈푸코 『인간 본성에 대한 풍자 511』

루이ㅡ페르디낭 쎌린느 『밤 끝으로의 여행』

열화당 사진문고

존 퓰츠 『사진에 나타난 몸』

로제 마르탱 뒤 가르 『회색 노트』

쿠라하시 유미꼬 『성소녀』

제임스 조이스 『율리시스』

W. G. 제발트 『공중전과 문학』, 『캄포 산토』

어슐러 K. 르 귄 『어둠의 왼손』

조르주 페렉 『잠자는 남자』

체사레 파베세 『냉담의 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색은 단연 grey, ash 계열.

귀찮아서 대충 챙겨 봤지만 생각보다 많이 없네.

회색 도서를 더 열심히 사야겠당ㅋ 읽는 걸 먼저 하면 안 되겠니😶

사진 다 찍고 나니 회색 도서들이 또 보이기 시작. 늘 이렇다니까.🤦‍♀️🤷‍♀️

W. G. 제발트 『현기증, 감정들』도 빼먹고; 『존 러스킨의 드로잉』도 멋진 회색인데 췟!

 

 

 

 

 

 

 

 

 

 

 

 

 

 

 

 

 

 

 

 

 

 

 

 

 

 

 

 

 

 

 

 

 

 

 

 

 

 

● 1월 아침 우리

 

1월, 아침, 재즈, 시, 그림, 완벽해!

상페 달력의 1월은 제 얼굴의 빨개짐을 걱정하고

문학동네 시인선 1월 달력의 허수경 시인은 따뜻한 이마를 가지지 못한 이의 계절을 아파하네.

2019년 1월의 나는 눈 쌓인 거리를 사진으로 걷네.

도착하지 않는 것보다 도착한 것들을 더 눈여겨본다.

떠나가면 다시 도착하지 않을 것이기에.

 

에이미 뎀프시 『단숨에 읽는 현대미술사』아주 입문용이라 미술 역사에 기초 지식이 있는 분에게는 권하지 않는다.

 

 

 

 

 

 

 

 

 

 

 

 

 

 

 

 

 

● 알라딘 오프라인 중고서점 구경

 

책은 안 사고 굿즈 구경만 실컷ㅋㅋ 책은 집에도 많다구ㅋㅋ 내 취향 책을 딱 발견해서 가는 게 아니라면 알라딘 오프라인 중고서점은 들이는 품에 비해 건질 책이 별로 없어서 서칭 별로 안 하게 됨. 음반 코너에서 간만에 mew 만나서 반가웠다.

저 비틀스 노트는 생소한데!

탐나는 회색 웜머그. 그러나 같은 디자인의 블루로 가지고 있는데 플라스틱이라 손이 잘 안 간다.

알라딘 양말을 전체적으로 보니 역시 디자인과 질이 흡족하지 않음-_-

알라딘 머그 세계문학 시리즈도 그닥ㅎ;;

알라딘 백팩 사람들 평대로 지퍼 부분이 좀 허술. 셜록 백팩은 사진보다 실물이 더 나은 듯. 앨리스 백팩 보고 싶었는데! 흰색이라 그런가 이거 있는 매장이 잘 없네.

온라인 서점에서 품절된 우편엽서를 더러 봤는데 심슨 우편엽서 직접 보고 사서 씐남~ 후훗

<스프링필드> 엽서는 온라인에서 현재 일시 품절.

 

 

 

 

 

 

 

 

 

 

 

 

 

 

 

 

 

 

 

 

 

 

 

 

 

● 1일 1사진 - 보헤미안 랩소디

 

 

 

 

 

 

 

 

 

 

 

인기가 얼마나 많음 아직도 안 내려가고 있어서 이 꾸물 선생이 이제야 어기적 가서 봄;;

예상했지만 역시《보헤미안 랩소디》👍

특히 라이브 에이드 당시 죽음을 준비하고 있던 프레디 머큐리의 심정과 공연 플레이 리스트를 맞춘 연출이 진실인지 죽은 프레디 머큐리에게 묻고 싶을 만큼 절묘ㅎ!

그 와중에도 연인을 만들고ㅎㅎ!

그렇죠.

"who wants to live forever"

프레디 머큐리는 『꾸밈없는 인생의 그림』 책 제목에 딱 맞는 사람 같아.

영화는 역시 조조가 최고~

내 주변에 사람 없어서 싱얼롱도 하고 ((호호))

 

 

 

 

 

 

 

 

 

 

 

 

 

 

 

 

《보헤미안 랩소디》 영화 보고 ost 들으며 찰칵찰칵

역시 좋은 작품을 만나면 창작열 발동~

볕이 좋았던 일요일.

골목길이면 어떤가. 비싼 카메라가 아니어도 어떤가. 삶의 풍경은 어디든 빛나고, 우리가 그걸 즐길 수 있다면.

 

 

 

 

 

1월의 태엽 감는 우리 

 

 

문득 잠에서 깨어 천천히 읽기 시작했다.

아침 10시 반에 스파게티를 삶는 사람이 있어도 상관없는 것처럼.

아무도 내게 강요할 수 없는 시간.

아직 월요일의 시작은 아닌 시각.

우리 동네 태엽 감는 새는 아직 울지 않는다.

무라카미 하루키 『태엽 감는 새 연대기』

이상하게 일본 문학에 나는 정이 잘 가지 않는데 하루키만 유독 예외다. 일본 색깔이 희박해서? 그의 소설을 꾸준히 읽어보면 사실 그게 없다고 할 수 없다. 소재나 문장들로 휘발되어도 그의 인물들과 생각은 퍽 일본적이니까.

하루키에 어울리게 맥주를 마실까 하다가 오렌지주스로.

스파게티도 삶아야 하나. 가볍게 샌드위치? 책 읽기 번잡해지니 그건 이따 생각해보자. 문제는 오카다 도오루가 고양이를 찾으며 먹고 있는 '레몬 사탕'이야. 이 새벽에 침샘 돋게! 또 중독될 하루키 소설 음식템이 나왔어ㅜㅜ

 

일단 클라우디오 아바도 "로시니 <도둑 까치>"를 틀자고.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알벨루치 2019-01-07 09: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So beautiful! So beautiful!

AgalmA 2019-02-04 11:08   좋아요 1 | URL
이때 그장소님 충격파가 무척 심해서 댓글을 달 경황이 없었습니다. 늦었지만 친근한 호응 감사드립니다/

카알벨루치 2019-02-04 11:25   좋아요 1 | URL
알가마님 화이팅요^^ 설명절연휴 잘 보내세요 👏👏👏

2019-01-07 09: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4 11: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07 12: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4 11: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19-01-07 12: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너무 열광적으로 본 나머지 나도 작곡을 배울까 생각까지 한 엉뚱한 1인입니다.
예술의 세계는 다 멋져 보입니다. 예술적 재능을 갖지 못한 자의 우러름이겠지요...
여전히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셔서 눈이 호강하고 갑니다.
잘 지내시지요?

AgalmA 2019-02-04 11:15   좋아요 0 | URL
프레디가 영감에 싸여 작곡하던 장면 창작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참 공감되는 장면이었죠.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댓글이 좀 늦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설 명절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9-01-07 12: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9-02-04 11:17   좋아요 1 | URL
온라인에서 보는 거보다 실제로 보면 더 나은 것도 있고 덜해 보이는 것도 있고 해서 확실히 실제로 보는 게 굿즈 과소비를 줄이는데 도움이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도 로미오&줄리엣 행잉백 생겨서 좋아요😸 얼른 쓰고 싶은데 적당한 타이밍을 아직 못 잡고 있어요;
보슬비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9-01-11 15: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11 15: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11 15: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11 17: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4 11:1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