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서관 일지

 

도서관에 희망 신청했던 제임스 R. 핸슨 『퍼스트맨』이 도착해 부리나케 갔다.
"That's one small step for a man, one giant leap for mankind. 이것은 한 명의 인간에게는 작은 발걸음이지만, 인류에게는 위대한 도약이다."라는 암스트롱의 명언과 비견 되게 나는 무서운 치과에 들어섰다;;

핸슨 박사가 이 책의 발문으로 인용한 조지프 캠벨(Noseph Campbell) 문장도 더없이 멋졌다.


📎
"여러분 자신으로 사는 게 여러분이 평생 누려야 할 특권이다."
ㅡ『삶의 기술에 관한 고찰』

핸슨 박사가 닐 암스트롱을 3년 동안 설득한 끝에 암스트롱이 인정하는 유일한 전기 작가가 된 데에는 깊은 의미가 있었다. 제임스 미치너 등 유명 작가들의 요청을 거절한 암스트롱이 핸슨 박사를 선택한 까닭은 항공우주공학과 NASA 역사를 연구해온 그가 암스트롱을 영웅으로 과장하지 않고 가장 객관적이고 학구적으로 글을 쓸 것이라 신뢰했을 거라고 옮긴이는 말한다. 암스트롱의 여러 면모를 보면 그럴 거 같다. 핸슨 박사가 이 책이 나오자 기념 사인을 부탁했을 때 자신에 대한 이야기이긴 하지만 자신의 책이 아니니 그럴 수 없다고 거절한 것만 봐도ㅎ;
영화에도 나왔던 헌신적인 아내 재닛과는 슬프게 헤어지고(일에만 몰두하던 암스트롱을 참지 못하고 가출...) 노년에 재혼한 여성 캐럴과 여행을 다니며 행복하게 살게 된 걸 보니 어쩐지 씁쓸하다. 인연이란 참...
퍼스트맨이 된 암스트롱에게 평생 열등감을 가졌던 아폴로 11호 조종사 올드린이 우울증과 알코올 중독에 빠진 얘기도 참.... 암스트롱은 뛰어난 만큼 여러 사람을 본의 아니게 힘들게 한 듯^^;


※ 폰트가 작지 않았다면 700페이지 이상이 되었을 듯ㅎㄷㄷ
이 깨알 같은 역사들아! 어휴)))

 

 

 


 

● 대여 책 잊지 말기

매일 모은 적립금 그냥 버리기 아까워서 90일 대여 100원인 한국 단편 소설을 샀는데 힉)))) 어느새 대여 종료가 가까워;;
부랴부랴 읽기 시작~~~

노골적인 제목이 재밌기도 하고 그리 먼 옛날도 아닌데 표현이 예스러우면서 정겹다.


📎
"원수같이 지글지글 타 내리는 여름 태양"
"어느 결엔지 가는 비가 보실보실 뿌리기 시작하였다."
"가제나 덕실덕실 끓는 식구 틈에 끼여서 하룻밤의 폐를 끼쳤다."
ㅡ 이효석 <도시와 유령>


의성어, 의태어 많이 쓰는 묘사는 한국 문학 특징 같기도...

나도향 <뽕>은 지금 페미니즘 관점에서 보면 철저한 여성 착취와 폭력의 역사를 보여주는 기록.
이상 작품은 한자 표현 때문에 늘 골치. <봉별기>는 기생 금홍과의 관계를 담은 에세이 소설이라 할 수 있고, <종생기>는 지식인의 스노비즘을 비판하는 역시나 에세이적인 단편. 그러나 외래어와 한문 가득한 이상 글 역시 엘리트의식이 없다고 할 수 없다.

내가 읽은 단편 중에서는 채만식 「얼어 죽은 모나리자」가 가장 좋았다. 흡사 너대니얼 호손이나 헨리 제임스 같은 심리 소설 같다. 채만식 작가의 의외의 면모를 알게 됐다.

 

 

 

 

 

 

 

 

 

● 내가 산 책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나는 책을 사는구나ㅋㅋ
오늘은 올겨울 첫눈 오는 날~ 어김없이 책이 도착했다ㅎㅎ;;
 

 

알라딘 콜드브루 한 달 동안 벌써 3병째ㅋㅋ 아니, 이거 무슨 마약 커피인가ㅋㅋ 이번엔 사은품으로 받은 게 아니라 상품으로 구매. 피너츠 일력을 챙겨야 했으므로ㅎ; 내년엔 달력이 몇 개나 될까나 벌써부터 걱정이;
최근에 알라딘 몰별 적립금과 할인 쿠폰 시스템이 약간 바뀌었다. ebook 구매 시에는 월별 쿠폰을 쓸 수 없었는데 이번 조정으로 종이책과 함께 사면 할인 적용 받을 수 있었다.

 

 

 

연말이라 책 고르기에 더 신중을 기하고 있다. 최근 <베스트 오브 엣지 시리즈>(총 5권) 완독을 위해 한 권 한 권 읽다 보니 스티븐 핑커 생각도 난 김에 묵은 숙제 같은 『빈 서판』완독을 결심했다. 핑커 책 대부분이 벽돌책인데ㅜㅜ 『빈 서판』도 900페이지 분량이라 완독이 쉽지 않았다. 올해 ebook 읽기를 가열차게 진행해온 바 대미를 장식해줄 책이 아닐까 기대ㅎㅎ 리처드 도킨스 『만들어진 신』, 수전 팔루디 『백래시』, 도스토옙스키 5대 장편 소설 완독도 ebook 도움이 컸다. 『빈 서판』책값이 3만 원이 넘는데 종이책과 ebook 가격 차가 4천 원밖에 안 나는 건 좀... 격한 적립금 행사에 쿠폰 먹여 사야 함!

 

📎
"버트런드 러셀은 이렇게 썼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을 편안하게 해 주는 확신의 구름에 둘러싸인 채 살아간다. 그 구름은 여름날의 파리 떼처럼 그를 따라 이동한다.” 오늘날 지식인들의 경우 그 확신의 많은 부분이 심리학 그리고 사회적 관계와 관련되어 있다. 나는 그 확신들을 ‘빈 서판’이라 지칭하고자 한다. 그것은 인간의 마음은 어떤 고유한 구조와도 무관하며, 사회나 그 자신이 그 위에 원하는 것을 마음대로 새겨 넣을 수 있다는 개념이다."
- 『빈 서판』 중에서



존 버거 『다른 방식으로 보기』
존 버거 책 중 인용이 잘 되는 책인데 버거 책 중 가장 자주 보게 되지 않을까 싶어 휴대 편한 ebook으로 장만~

 

소스타인 베블런 『자본의 본성에 관하여』
읽어두면 피가 되고 살이 될. 『유한계급론』도 언젠간 읽어야...아, 끝도 없다 진짜😩

기욤 니끌루 『잭 몽골리』

『황현산의 사소한 부탁』에서 알게 된 후 이 책이 읽고 싶었다. 동네 도서관에 없고 책값도 싸길래 구매.
시작은 어째 『모비 딕』 흉내 낸 듯한;
어떤 작품의 특징이 아무리 좋아도 되도록 가져다 쓰지 않는 게 좋다. 문장과 문체는 더욱. 습작기엔 도움이 될지 모르나 첫인상이 아류로 박히면 걷어내기 매우 어렵다. 그래서 작가들의 독서는 대차 대조로 비슷한 걸 골라내는 작업이기도 하지. 때론 동질성에서 기쁨을 느끼고 빙의하고 싶어 하기도 하고.
 

 

 

 

 

 

 

 

 

 

올해 읽은 최고의 책은 벌써 정해진 상태. 베스트 오브 엣지 시리즈를 능가할 책을 찾긴 어려울 듯.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18-11-24 23: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퍼스트맨 영화 재미없다고 툴툴거리시는 분들을 봤는데 책소개를 먼저받으니, 다르게 느껴지는걸요

AgalmA 2018-11-26 14:17   좋아요 1 | URL
저는 영화를 엄청 좋게 봤는데요. 우주 탐사 얘기니까 스펙타클한 걸 기대하신 분이라면 좀 지루하셨을 수도 있죠. <그래비티>도 그래서 호불호가 심했죠.
핸슨 박사 책이 단순한 평전이 아니라서 훨씬 맘에 들더군요.

겨울호랑이 2018-11-25 08: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AgalmA 선정 올해의 책 선정에 2018년 남은 기간은 별 의미가 없겠군요. 그러다 반전이 생긴다면 재밌을 것 같네요^^:)

AgalmA 2018-11-26 14:19   좋아요 2 | URL
베스트 오브 엣지 시리즈가 5권이나 되는데 많은 분야를 아우르는 이 범위를 이기기 불가능할 텐데요ㅎㅎ;
스티븐 핑커 <빈 서판>이 좀 유력할까 싶어도 어벤져스급 베스트 오브 엣지의 범위권이라는 한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