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owland (Paperback)
줌파 라히리 지음 / Random House Inc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도 캘커타 Tollygunge에는 두개의 저수지가 있다. 열대성 폭우가 쏟아지면  습지에 물이 차올라 서서히 두개의 저수지를 잠식시켜 하나의 커다란 저수지가 되버린다.

한여름 저수지 위로 굵은 빗방울들이 쏟아지면 거대한 수증구름이 올라와 바로 눈앞의 사물이나 사람들조차 보이지 않지만 비가 그치면 이내 물이 땅속으로 스며들어가 또다시 두개의 저수지로 나눠진다.

'어떤 생명체들은 가뭄으로 땅이 갈라질때도 악착같이 알을 품어 생명을 이어나간다 이렇게 살아남은 생명들은 어느순간에 질척한 땅속에 파묻혀 고통받아 차라리 비가 퍼부어 저수지로 휩쓸려가길 바랄것이다.'

 

1960년 비하르주 낙살지역의 농민봉기를 계기로 인도 마오주의자들은 농민봉기를 계기로 활동영역을  웨스트벵갈과 오디샤주 등지로 넓히며 반란과 폭동을 이어나간다.

마오사상만으로 인도가 계급의 차별로부터 해방될수 없다고 생각했던 형 Subhash는  동생 Udayan를 따라 낙살라이트 운동에 가입하지 않고 어수선한 고향땅을 등지고 머나먼 미국으로 건너가 그곳에서 학업을 이어간다.

1967년 서벵갈의 Tollygunge지역에서 수만명의 농민들이 무장봉기를 일으키고  군경찰은 폭동 주민들을 짓밟고 현장에 있었던 대학생 Udayan는 진압경찰들의 손에 참혹하게 처형을 당한후 저수지로 던져진다.

 

그토록 아끼고 사랑했던 동생의 죽음 앞에 Subhash는 동생을 지켜주지 못햇다는 죄책감과 동생의 아이를 임신한 연인이자 정혼자인 Gauri를 폭동과 폭력,차별로 부터 벗어나게 하려고 미국으로 데리고 간다.

동생의 여자와 결혼식을 올리겠다고 하니 엄마는 하찮고 낮은 계급의 천민들은 절대로 자신들 처럼 높은계급의 사람들을 헌신적으로 사랑하지 않을것이라고 저주섞인 말을 퍼붓는다.

동생을 잃은 슬픔과 부모의 싸늘한 시선을 뒤로하고  어떤 이들로부터 축복받지 못한 결혼식을 올린 Subhash와 Gauri는 미국  Rhode Island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계급차별과 폭력,가난으로 부터 해방된  Gauri는 Subhash의 헌신적인 사랑 아래서 여자아이를 낳지만 더이상 세상에 존재 하지 않은 연인,아이의 아버지Udayan의 그림자, 죽기직전의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Subhash의 사랑을 온전히 받아들이지 않는다.

Gauri는 자신이 태어나고 자랐던 땅에서 받았던 온갖 차별, 멸시,치욕들을 고스란히 Subhash,그가 태어날때부터 지니고 있던 지위,계급을 향해 폭언을 퍼부어대고 어떤 조건,슬픔,고난 앞에서도 사랑으로 Gauri를 지켜주고 싶어하는 남편 마음에 크나큰 상처를 남긴다.

 자신의 철학,사상을 몸소 실천하고 차별에 맞서 싸웠던 연인Udayan와 달리 Gauri는 Subhash가

현실의 고통을 외면한채 자신만의 삶을 살아가려고 이기적으로 미국으로 도피해버린 사람으로 치부해버린다.

 자신이 낳은 딸에게도 냉담하게 대하는 아내를 대신해 Subhash는 동생이 유일하게 남긴 혈육을 자신의 딸처럼 사랑해주지만 아이는 언어를 제대로 구사하지 못하는 아이로 커간다.

 아내,어머니로도 살지 않는 Gauri는 '도대체 이곳, 이나라에서는 지금 캘커타에서 무슨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나 있을까? 미국인들에게 캘커타 빈민들의 현실에 관심을 가질 이유가 없겠지. 그렇다면 이곳 사람들은 살아가는 이유가 대체 뭐야? 무엇을 위해 누구를 위해 사냐고? 폭동에서 빠져나와 이렇게 살아가고 있는 내삶은 뭐지?'  라며 남편과 미국을 향해 소리친다.

 Gauri는 자신이 원해서 오지 않은 미국, Rhode Island땅을 벗어나 1년내내 뜨거운 햇살아래 온화한 기후로 눈부신 캘리포니아에서 철학박사를 받고 학문의 길을 걸어가고 제대로 온전하게 자신의 의사를 언어로 표현하기 힘든 딸Bela는 몸 곳곳에 문신을 새긴다.

 

사랑을 잃은 슬픔, 지켜주지 못했다는 죄책감을 대신해 남겨진 사랑을 보듬어 새로운 둥지로 보살피려고 노력했던  Subhash는 거대한 습지같은 과거의 환영속에서 배회하다가 사랑이 주는  공허감의 저수지속으로 잠식당해버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