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장인어른께서 돌아가셨다. 장모님이 돌아가신 지 반년만이다. 아내와 나는 부모를 모두 잃은 처지가 되었다. 살아생전 장모님께는 무한한 애정과 연민을, 장인어른께는 적지 않은 원망을 내색한 아내는 장모님 때와는 다르게 대성통곡을 멈추지 않았다. 딸과 아버지와는 눈에 보이지 않는 또 다른 세상이 있는 것이구나.

자식으로서 잘못한 것이 한둘이 아니지만 장인어른을 생각할 때 늘 후회가 되는 대목이 있다. 언젠가 장인어른과 테니스를 했는데 콜을 고지식하게 불렀었다. 웬만하면 장인어른께 유리하도록 콜을 해야 했는데 장인어른을 이겨서 뭘 하겠다고 곧이곧대로 불러서 기어코 장인어른을 이겼다.
인터넷에 장인어른의 흔적이 있는지 검색해봤다. 25년 전 교장 인사 발령 기사 한 줄이 있었다. 왈칵 슬픔이 밀려왔다. 그땐 얼마나 꿈에 부풀었고 설레셨을까. 함께 발령받은 인사들은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계실까. 많은 분이 이미 이 세상 분들이 아닐 터이고 교직 생활의 인연으로 문상을 온 분은 거의 없었다. 이미 퇴직한 지 20년이 지났으니 당연한 일이다.
노년일수록 취미 생활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장인어른께서는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게이트볼을 매일 즐기셨는데 제일 먼저 우르르 몰려오셔서 애통해하신 분들이 게이트볼 동료들이셨다. 게이트볼 회원들은 점심을 같이 해 먹곤 했는데 독거노인인 장인어른이 좋아하는 반찬을 매일 해오고 한 번이라도 싫은 내색을 비추면 절대로 그 반찬을 해오지 않았다는 동료 게이트볼 회원분의 말씀을 들었다.
40년 교직 생활을 하면서 맺은 인연보다 매일 게이트볼을 함께 한 동네 분들과의 추억이 노년을 외롭지 않게 했다.
상황에 맞지 않는 억지웃음을 난발하는 분을 신뢰하지 않는 편이다. 뭔가 담백하지 않다는 생각인데 또 다른 부작용이 있더라. 학교에 복귀해서 인사를 드리는데 나를 위로한다는 의도인 것 알겠지만 “아니, 사모님께서는 매년 (흐흐흐) 초상을 ( 흐흐흐 )당하시고 (흐흐흐 )힘드시겠어요 (흐흐흐) ”라고 말씀하시더라. 딱히 불쾌하지는 않았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레이스 2021-06-10 09:2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선생님 애통한 마음이 전해집니다.
삼가 조의를 전합니다.

박균호 2021-06-10 12:55   좋아요 2 | URL
정말 감사합니다.

새파랑 2021-06-10 11: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최근에 안좋은 일이 있으셨군요. 힘내시길 바랍니다~좋은 추억을 가지고 좋은 곳으로 가셨을거라 생각이 드네요.

박균호 2021-06-10 12:56   좋아요 2 | URL
네, 그러셨으면 좋겠습니다.

행복한책읽기 2021-06-10 11:3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후회되신다고 하셨지만 누구보다 살가운 사위셨나 봐요. 함께 테니스도 치시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균호 2021-06-10 12:56   좋아요 2 | URL
네 고맙습니다.

mini74 2021-06-10 12: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딸들에게 그 시대의 아버지는 애증의 존재인거 같아요. 제게도 그랬거든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균호 2021-06-10 12:56   좋아요 2 | URL
네 애증의 존재 맞는 것 같습니다. 제 딸도 그렇구요 .

서니데이 2021-06-10 18:2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반년 사이에 두 분이 돌아가셔서 사모님과 가족들이 많이 힘드셨겠어요. 좋은 추억을 적은 글에서 돌아가신 분에 대한 애정과 슬픔을 느낍니다.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박균호 2021-06-10 18:29   좋아요 3 | URL
조의 감사합니다

stella.K 2021-06-10 19: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유족분들에겐 슬픈 일이지만 지금쯤 장인 어른께선
장모님과 함께 계시지 않을까요?
슬픈 시간 잘 다독이시기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균호 2021-06-10 19:12   좋아요 2 | URL
네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붕붕툐툐 2021-06-10 19: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이고.. 박균호님, 장인어른에 대한 애정이 느껴집니다. 게이트볼 친구들.. 각 시기에 맞는 좋은 친구들이 있었으니 행복하셨을 거 같아요. 균호님과 아내분 모두 큰 상실을 잘 극복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박균호 2021-06-10 19:43   좋아요 2 | URL
따뜻한 말씀 감사해요

바람돌이 2021-06-11 15: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어르신께서 그래도 마지막까지 친구분들이 있는 나날이어 다행이었으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사위하테 지더라도 같이 테니스를 치는 사위가 있어 그 또한 좋으셨을테고요.
후회는 남은 사람의 몫이겠죠. 아버님의 명복을 빕니다.

박균호 2021-06-11 15:19   좋아요 2 | URL
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