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적분의 힘 - 복잡한 세상을 푸는 단순하고 강력한 도구
스티븐 스트로가츠 지음, 이충호 옮김 / 해나무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등학교 수학에서 가장 많이 공부하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미적분일 것이다. 선택 과목으로 아예 따로 미적분이 있을만큼, 미적분은 여러모로 많이 마주치게 된다. 시험을 치르기 위해서 미적분을 공부하는 것도 의미가 있지만, 실생활에서 미적분이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지 궁금해서 이 책을 읽어보게 되었다. 사실 책 설명만 보면 무척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많을 듯 한데, 실제로 읽어보면 동화책처럼 쉽게 읽히는 책은 아니다. 오히려 전공 서적과 같이 집중해서 읽어야 책 내용이 이해될만큼 난이도가 있는 편이다.

이 책을 읽기 전까지는 미적분이 과연 어떤 쓸모가 있는지 미처 알지 못했다. 개인적으로는 실용 학문을 무척 좋아하는 터라, 단순히 이상적인 세계에만 갇혀있는 것이 미적분이 아닐까 생각했었다. 하지만 이 책을 읽고나니, 현대 과학이 발전하는데 미적분의 힘이 상당히 발휘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어떤 자연 현상을 설명하는데 있어서 미적분의 힘을 빌리지 않으면 논리적으로 설명되지 않는 부분이 상당수 있다. 미적분을 발견한 사람은 가히 천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미분과 적분을 넘나들면서 현실 세계에 적용하는 것은 상당히 흥미로운 일이다.

수학을 공부할 때 그냥 기계적으로 계산만 하는 듯 하여 별로 재미가 없었는데, 이 책을 읽고나서 수학을 다시 바라보니 한결 친근해진 듯 한 기분이다. 지금 공부하고 있는 고등학교 수학은 미적분의 가장 기초적인 이야기인데, 이런 것들을 배우면서 우리 세상을 다른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새로운 도구를 가지게 된 셈이다. 실생활에서 미적분이 어떻게 적용되었는지 궁금한 사람이라면 이 책을 한 번 읽어보는 것도 상당히 의미있다. 실용 수학에 관심 많은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