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인문학 수업 : 연결 - 오늘의 지식을 내일의 변화로 이어가기 퇴근길 인문학 수업
이종관 외 지음, 백상경제연구원 엮음 / 한빛비즈 / 2019년 9월
평점 :
미출간


인문학이라고 하면 실제 삶과는 조금 동떨어진 주제를 다루는 학문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인류의 문명은 인문학에서부터 시작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먹고 사는 문제가 해결되고 나니, 정신을 풍요롭게 하는 문화가 발달하게 되었다. 철학 및 예술 등 인문학이 다루는 범위는 무척 넓다.

서점에는 이미 수많은 종류의 인문학 서적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퇴근길 인문학 수업> 시리즈는 그리 어렵지 않으면서도 쉽게 인문학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어서 무척 마음에 든다. 일단 일주일에 하나의 주제를 두루 알아본다는 개념으로 내용이 이루어져 있는데, 일반인을 대상으로 쓰여진 책이기 때문에 무척 읽기 쉬운 수준으로 쓰여져 있고, 그렇다고 해서 초등학교 수준이 아니라 해당 주제로 어느정도 가벼운 대화는 나눌 수 있을 정도의 지적 욕구도 충족시켜준다.

다양한 주제들이 이 책 한 권에 오롯이 녹아있다. 한 사람이 쓴 것이 아니라,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엄선해서 말을 고르고 다듬은 글이라서 하나의 주제만 읽어도 해당 주제에 대해서 꽤 많이 지식을 쌓은 듯한 기분이다. 그 중에서도 한의학의 명의들에 대해서 쓴 챕터는 꽤 재미있게 보았다. 현대 의학이 많이 발전하기는 했지만, 사람이 원래 가지고 있는 기운과 음양을 고려해서 사람을 치유하는 한의학의 개념이 마음에 든다. 구전으로만 전해지던 의학 기술이 여러 명의들을 통해서 서적으로 정리되고 후대에 그 지식을 바탕으로 연구해나가는 과정이 계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읽으며 왠지 가슴이 뭉클해졌다. 그 외에도 명품이나 예술품, 영화 등 정말 사회 다방면의 분야에 대한 전문 지식이 골고루 실려있다.

이미 인문학은 우리 실생활 깊은 곳까지 들어와서 숨쉬고 있다. 다만 우리 스스로가 그것을 자각하지 못할 뿐이다. 인문학을 어렵다고만 생각하는 사람은 이 책을 한 번 읽어보길 바란다. 그동안 가졌던 인문학에 대한 편견이 눈녹듯 사라질 것이다. 한 번 읽기에 부담스러운 양이 아니라서 출퇴근할 때나 심심할 때 한 번씩 들춰보기 좋은 책이다. 이 책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인문학을 가깝게 여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