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여섯 시까지만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선재 지음 / 팩토리나인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제목이 무척 마음에 든다. 일할 때는 열심히 하고, 업무 이외 시간에는 나를 위한 시간을 가져야 한다. 회사가 인생의 모든 것이었던 과거 세대들이 들으면 조금 마음에 들지 않을지도 모르겠지만, 그 때와 지금은 시대가 달라졌다. 회사만을 믿고 내 모든 것을 맡기기에는 회사는 아무 것도 책임져주지 않는다. 평생 직장의 개념은 없어진지 오래이고, 회사를 나갈 시기조차 마음대로 정하기 어렵다. 적어도 내가 회사를 그만두기 전까지는 말이다.

직업과 직장은 이제 언제든 바뀔 수 있다. 한 분야에서 꾸준히 일하는 것도 괜찮은 일이지만, 왠지 평생할 업종이 아니라고 생각되면 과감히 바꿀 수 있는 용기도 있어야 한다. 처음의 선택이 항상 최선은 아닐 수도 있으니 말이다. 나도 나의 조금 고지식한 성향 때문에 지금 내가 있는 분야에 언제까지 있을 수 있을지, 그리고 어떤 방향을 잡아야할지 참 많은 고민을 했다. 수년에 걸친 고민 끝에 이제 조금씩은 그 해답을 찾아나가는 중이다. 그런 와중에 만난 이 책은 나와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이 나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해주었다.

이 책은 저자가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들은 이야기들과 함께 직업에 관한 저자의 생각을 정리해놓은 책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자신의 본업, 그러니까 주 수입원이 되는 일도 열심히 하면서 다른 일도 꽤나 열심히 하고 있다. 사이드 프로젝트가 아직은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어서 본업을 버릴 수 없는 입장도 있겠지만, 다른 일을 하는 것이 본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아직은 내가 본업을 놓지 못하는 이유를 분명히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하니 말이다. 우물 속에만 있으면 과연 내가 사회에 나왔을 때 어떤 위치에 있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 언제까지 회사가 나를 써줄지 모르는데, 아무 준비없이 사회에 던져지면 그 때야말로 막막하기 짝이 없을 것이다. 지금 하고 있는 일에 대한 소중함과 함께 나의 가능성을 다방면으로 시험해본다는 입장에서 부업의 역할은 상당하다.

더군다나 최근에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확산되면서 무분별한 야근 문화도 사라지고 있다. 그 덕분에 근무 시간에 집중적으로 열심히 일하는 것이 더더욱 중요해지기도 했다. 기업에서도 최대한 구성원들의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활동들을 벌이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물론 일과 시간 내내 일을 하고 나서 또 다른 일을 한다는 것이 체력적으로 쉬운 일은 아니다. 체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다음 날 본업에 지장을 줄 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이상 회사가 내 인생을 책임져주지 않는 시대에 무작정 회사에만 충성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따라서 개인적으로는 사이드 프로젝트가 모든 사람들에게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이제 막 회사에 들어긴 사회 초년생의 경우에는 이런 생각을 하지 말고 들어간 직장에서 인정받기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해야 한다. 하지만 어느정도 일이 손에 익은 직장인이라면, 분명히 그 다음 단계도 생각해보는 것이 필요하다. 왠지 회사 생활만으로는 뭔가 부족하다는 생각이 드는 회사원들에게 이 책을 적극 추천한다. 나의 또 다른 가능성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