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안드레아스 헤르만.발터 브레너.루퍼트 슈타들러 지음, 장용원 옮김 / 한빛비즈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 자율 주행 자동차에 대해 관심이 많은 편이다. 사실 운전 면허를 딴지는 오래 되었지만, 실제로 차를 몰 기회가 많이 없어서 아직도 초보 운전자이다. 평소에 대중 교통 이용하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일상 생활에서 큰 불편함은 없어도 가끔 개인 차가 아니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싶을 때는 조금 아쉽다. 이럴 때 자율 주행 자동차가 있었더라면 아무런 망설임 없이 가고 싶은 곳을 언제 어디서나 갈 수 있을텐데라는 상상을 해보곤 한다.

지금까지 자율 주행 기술이 어디까지 발전하고, 또 앞으로 어떤 과제들을 해결해야하는지 단 한 권의 책으로 정리한 도서가 나왔다. 그 책이 바로 이 책이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자율 주행 자동차에 대해 관심은 많지만 세부적인 사항들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했었다. 그런데 이 책을 통해서 생각보다 많은 기술들이 발전해있고 또 많은 기업들이 이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자율주행 자동차를 만들고 있는 최전선에서 일하고 있는 이들이 쓴 책이다보니 이 책에 나와있는 정보는 다른 어떤 책보다 생생하고 무척 현실적이다. 아마 자율 주행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 읽어봐야 할 정도로 정보의 질이 높고 그 분야도 굉장히 넓다.

이 책은 전체 분량이 500페이지가 넘을 정도로 꽤 많은 분량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내용이 어렵지 않아서 자율 주행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도 충분히 이해하면서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쉽게 쓰여져 있다. 쉽게 쓰여져 있다고 해서 내용의 수준이 낮은 것이 아니라, 어려운 지식을 쉽게 써놨기 때문에 어느정도 이 분야에 대해 지식이 있는 사람이라고 해도 지금까지 알고 있는 지식을 정리하고 보강하는 차원에서 읽으면 꽤 도움이 될만한 내용들이 많다.

자율 주행 자동차는 스마트폰 혁명과 비견할 정도로 우리 생활의 전반에 큰 변화를 불러 일으킬 것이다. 얼마전까지 기존 택시 업계와 카풀 서비스가 대치를 한 것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근본적인 생활의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앞으로 몇 십년 간은 운전 면허를 가진 사람이 차에 탑승을 해야겠지만, 좀 더 시간이 흐르면 운전 면허라는 것이 아예 필요없어지는 시대가 분명히 올 것이다. 그 때가 되면 운전은 사람이 해야하는 기술이 아니라, 컴퓨터와 같은 기계가 처리하는 것이 자연스러워지는 때가 된다고 본다. 물론 그런 시대가 되기 위해서는 법적이나 기술적으로 아직 가야할 길은 남았지만, 이미 그런 기술 도입을 준비하고 있는 기업과 국가가 있기 때문에 이제는 공상 과학 영화에서나 볼 법한 일이 아니다.

지금 자율 주행 기술과 환경이 어디까지 발전했는지 궁금한 독자라면, 이 책을 꼭 읽어보길 바란다. 그에 대한 통찰력과 최신 지식을 한 번에 얻을 수 있는 매우 훌륭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