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을 위한 경제학 - 책임질 것 많고 막막한 중간 세대를 위한 현실 경제학
우종국 지음 / 북카라반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흔이 되면 뭔가 알아야할 것이 달라지는 것일까. 어떻게 하면 좀 더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삶을 살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은 분명 있다. 그런데 마흔정도 되면 어느정도 사회 생활도 하고 있고, 그동안 보고 들은 것도 많아서 경제에 대한 지식도 조금은 쌓여있는 상태이다. 이런 세대에게는 어떤 경제학적인 지식이 필요한 것일지 궁금해졌다. 나도 경제에 대해서 잘 알지는 못하지만, 아직 마흔까지는 안 되었지만 이왕이면 미리 알아두면 좋을 것 같아서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우선 이 책은 재테크를 어떻게 해야하는지 구체적인 방법은 알려주지 않는다. 다만 저자의 경험에 맞춰 실제로 알아두면 좋을 경제 전반에 관련된 이야기들을 싣고 있다. 만약 재테크 방법이 궁금하다면 아예 다른 책을 찾아보는 것이 좋겠다. 이 책은 경제의 전반적인 흐름과 트렌드를 읽는 눈을 길러주는 책이다.

사실 마흔이라고 해서 특별한 것은 없다. 다만 이미 사회적인 경력을 많이 쌓았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할지 좀 더 구체적으로 고민해야하는 시점이기 때문에 본인의 계획을 세우기 전에 사회 전반적인 흐름을 알아둔다면 조금은 도움이 될 수도 있겠다. 저자는 오랫동안 경제 기자 생활을 하면서 배운 경제의 흐름을 보는 눈을 갖고 있다. 덕분에 이 책에 실린 글들은 그리 어렵지 않으면서도 논리적이고, 매우 차분하게 왜 이런 결과를 초래할 수 밖에 없는 것인지 친절하게 독자들에게 알려주고 있다.

뭔가 새롭고 깨달음을 주는 글은 아니지만, 지금 우리 사회 전반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경제적인 흐름을 한눈에 정리해서 보기에는 꽤 괜찮은 책이다. 사실 마흔 살 보다는 20대나 30대가 읽으면 뭔가 새로운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이미 저자와 같은 세대를 걸어온 40대는 알고 있을만한 내용이 많은데 사실 2,30대는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경제 흐름을 읽고자 한다면, 꽤 쉬운 내용으로 이해하기 딱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