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추락한 이유
데니스 루헤인 지음, 박미영 옮김 / 황금가지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냥 자신의 마음이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인데, 나도 모르는 사이에 사건에 휘말려버렸다고 하는 것이 이 소설을 묘사하는데 가장 적합하지 않을까 싶다. 어릴 때 아버지가 없이 자란 주인공 레이철은 성인이 되자 아버지를 무척이나 찾고 싶었다. 하지만 어머니는 한결같이 그에 대해서 입을 다물었다. 일상 생활을 하면서도 아버지에 대한 열망이 있었던터라, 꾸준히 아버지를 찾았는데 그 과정이 이 소설의 큰 줄기 중 하나를 이룬다. 

데니스 루헤인은 이미 전작 '살인자들의 섬'을 통해서 그의 놀라운 이야기 능력을 독자들에게 선보인바 있다. 그 작품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영화로도 만들어져서 상당히 호평을 받았다. 물론 배우의 연기도 훌륭했지만 탄탄한 이야기가 뒷받침되었기 때문에 좋은 영화가 될 수 있었다. 이번에 새로 나온 이 작품도 데니스 루헤인 특유의 반전과 긴장감이 작품 전반에 흐르고 있다. 하루에도 수많은 신간이 서점에 나오지만 사실 이렇게 구성이 탄탄한 작품을 만나기는 쉽지 않다. 처음에 읽을 때는 그동안 보아왔던 소설들과 특별히 다르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중반부를 넘어갈 수록 더욱 이야기가 흥미진진해진다. 그동안 차곡차곡 쌓아올렸던 이야기들을 조금씩 뒤집으면서 전혀 상상도 하지 못한 방향으로 이야기를 끌고 간다. 이 때부터 데니스 루헤인이 왜 유명한 작가인지 새삼스럽게 깨닫는 계기가 되었다. 

사람들을 알아간다는 것은 사실 그 사람이 자신에 대해 말해준 것을 바탕으로 이루어진다. 여러 상황들과 내용들을 종합해보았을 때 그 사람이 진실을 말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데 이런 신뢰관계가 한번에 무너진다면 그것은 말도 못할 정도로 혼란스러울 것 같다. 주인공들이 워낙 머리가 좋아서 위기에 닥쳤을 때 순간 대처 능력이 뛰어나다보니 이야기가 나중에는 전혀 예상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흐른다. 과연 이런 작품을 어떻게 생각해냈을지 상상도 가지 않아서 그저 작각 대단하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 자신이 태어난 뿌리를 제대로 아는 것은 별 것 아닌 것 같아도 아예 모르는 입장에서는 계속 궁금할 것 같다. 그냥 나의 아버지에 대해서 알고 싶었을 뿐인데, 그 대가가 이렇게 혹독하다니 사람 일은 정말 어떻게 될 지 모르는 일이다. 

자꾸만 사실을 감추려고 들다보니 나중에는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해져버렸다. 그냥 모든 것을 내려놓고 서로 솔직하게 살아갈 수는 없었을까. 사실 알고보면 그 비밀이라는 것이 별로 중요한 것도 아니었는데 말이다. 그 당시에는 정말 중요하다고 여겨졌을지도 모르겠지만 나중에 뒤돌아서 생각해보면 그렇지도 않은 상황이 대부분이다. 이것은 소설 뿐만이 아니라 현실에서도 여지없이 적용된다. 그냥 처음부터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것이 답이다. 

이 책을 처음 읽을 때는 조금 평이하다고 생각했는데, 후반부로 갈수록 정말 흥미진진해진다. 평소에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작품은 결코 놓쳐서는 안된다. 유명한 작가의 작품이라고 해서 다 재미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 작품은 정말 재미있다. 소설을 좋아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