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지금 내 몸에 하는 건 십 년 뒤에 반드시 돌아오게 돼 있어."

나는 화들짝 놀랐다. 나보다 다섯 살이나 어린 그녀가 지금으로부터 무려 오 년 전에 한 이야기다. 난 당시 지독하게 진한 아메리카노를 하루에 서너 잔 우습게 들이붓고 있는 중이었다. 속은 아주 가끔 쓰렸지만 받아주니 나는 개의치 않고 매일 아메리카노를 마셨다. 그 각성의 느낌이, 하루에 여러 번 아침을 맞는 느낌이 좋았다. 나는 내 몸에 불친절했다. 


그로부터 십 년도 흐르지 않았는데 그녀의 말처럼 나는 역습을 맞고 있다. 이젠 라떼 한 잔도 속이 쓰려 아껴 먹는다. 그렇다고 내 젊은 날들을 몸에 좋은 것만 하며 수도자처럼 살았다면 절제와 관리와 중용의 길을 걸었다면 나는 후회하지 않았을까. 좀 낭비하고 실수하고 무절제하고 그러기도 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합리화해본다.

















자기 관리가 미덕인 시대, 새벽에 일어나 모닝페이퍼를 쓰고 샐러드를 먹고 홈트를 하는 젊은이들의 브이로그가 넘쳐나는 세상에서 박상영의 <오늘 밤은 굶고 자야지>는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다. 그는 매일 진다. 무엇에? 야식에. 배달음식에. 이런 실패와 자기 관리의 좌절의 이야기는 낯설다. 낯선데 너무 공감이 가서 계속 맞아, 맞아 하며 읽게 된다. 우리는 진다. 때로 지며 살아 나간다. 살아왔다. 하루키처럼 매일 달리고 두부만 먹고 해야 할 일만 하며 그렇게 잘 살면 좋겠지만 매일 실망하고 넘어지고 낭비하고 그렇게 여기까지 온다. 그것도 삶이다. 오늘 아침에는 커피를 안 마시기로 했는데 마셔 버리고 쓰는 페이퍼다. 


그의 신간이 나왔다...
















때로 단순하고 덜 복잡하게 무념무상으로 이 복잡한 세상을 헤쳐 나가고 싶다. 그런 면에서 제목과 표지가 좋다. 여전히 밤에는 야식을 먹고 배가 부른 채로 잠드는지 위염과 역류성식도염은  요즘 좀 어떤지 궁금한 작가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21-09-30 14: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커피를 당분간 안 마시면 어느 정도 회복되지 않을까요?
어제 TV에서 그러는데 공복에 커피를 마셔 보라네요.
장 운동이 활발해져서 배변에 도움이 된다고.
근데 잊기도 했거니와 기억 났어도 자신이 없더군요.
빈속에 커피 마시면 속 쓰려서.
근데 전 찬바람 나면 장이 잘 안 움직여서 연하게 마셔 볼까 생각중이어요.^^

blanca 2021-10-01 10:23   좋아요 0 | URL
스텔라님, 저는 카페인 중독이라 그게 정말 너무너무 어려워요.--;; 이제 좀 괜찮아졌어요.^^

scott 2021-10-12 21: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커피를 대체 할 수 있는 음료가 없는 것 같습니다
특히 이렇게 기온차가 큰 계절로 접어 들때는 ㅎ

blanca 2021-10-13 07:56   좋아요 0 | URL
커피 대체 음료는 정말 없어요...그 쓰디쓰면서 달콤하면서 각성을 주는 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