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전설 웅진 모두의 그림책 42
이지은 지음 / 웅진주니어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그림책 제목만 봤을 때는 별로 읽고싶은 생각이 들지 않는다. 어디 추천도서목록이나 이런 데에 제목과 지은이, 출판사 정도가 있다면 난 아마 안읽었을 거다. 그런데, 우연히 이 그림책을 팔랑팔랑 넘겨보다 이야기에 푹 빠져 실실 웃다가 눈물 찔끔 흘려버린 사태가 일어났다. 최근에 우리 작가의 그림책을 거의 안 봤는데 이야기가 재미있고 그림도 눈이 가는 그림책을 발견한 것. 


이 호랑이와 민들레의 모습을 보라. 심술이 더덕더덕 붙은 호랑이와 반항기 가득한 민들레가 서로를 째려보고 있다. 세상에 정말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지만, 이 둘은 한 몸이 되어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이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은 할머니다. 나물 캐는 할머니가 옛날옛날에~~하고 이야기를 시작한다. 


긴 대사 없이도 민들레는 시크한 농담을 날리고, 혼자라 외롭던 누렁~~ 아, 호랑이도 어쩔 수 없는 표정으로 남들을 도와주게 된다. 민들레가 천방지축으로 돌아다니며 호랑이를 동물들 사이로 몰고 간다. 식물은 움직일 수 없는데 호랑이 꼬리에 붙어버림으로써 이동성을 가진다. 꼬리에 꽃 한송이 붙었을 뿐인데 호랑이의 인생도 달라진다.


호랑이는 늘 친구들에게 장난을 친다. 장난 끝에 씁쓸한 외로움을 비춰준다. 이 그림책을 읽는 독자는 호랑이가 얼마나 친구들과 함께 하고 싶어하는지 안다. 그렇지만 호랑이의 방식으로는 친구가 될 수 없다. 우연히 호랑이 꼬리에 붙은 꽃은 친구가 되는 법을 몸소 보여준다. 


민들레와 호랑이가 서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은 아이들이 친구를 사귀기 시작할 때 함께 보면 좋다. 시간이 흘러 노란 머리카락이 어느새 하얗게 변해버린 민들레의 얼굴을 보면, 반항기 가득한 노란머리 청년이 사라지고 쭈글쭈글 할머니주름이 보인다. 민들레의 얼굴이 저렇게 변하다니!!! 어른인 나는 곧 일어날 일을 짐작하게 된다. 슬픈 예감은 언제나 틀리지않지. 


이 그림책을 덮을 때쯤 되면 호랑이와 민들레가, 호랑이와 다른 동물들이, 그리고 할머니가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살펴보게 된다. 제목만 보고서는 이 그림책을 읽지 않았다면 정말 아까웠을 듯. 아이와 함께 읽어도 좋지만 이야기를 좋아하는 어른이라면 이 그림책도 추천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찬샘 2021-09-08 22: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제목이 확 당기는데요. ^^

하양물감 2021-09-08 22:10   좋아요 0 | URL
앗... 오랫만입니다^^
저는 저 제목이 마음에 안들었어요. 사람마다 다른거니까!!
이 그림책 정말 귀엽고 예쁘더라고요~~

파이버 2021-09-08 22: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호랑이랑 민들레 얼굴이 똑 닮아서 너무 귀엽습니다^^!

하양물감 2021-09-08 22:20   좋아요 1 | URL
반항아들이지요. 젊은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