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 척 북극곰 꿈나무 그림책 63
이은혜.이신혜 지음 / 북극곰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극곰 출판사의 그림책.

세상 다 가진듯한 행복한 얼굴의 아이가 구름처럼 두둥실 떠있다.

무슨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엄지척"이라는 걸 보면 칭찬받을 일을 한 듯하다.

행복한 아이의 얼굴을 보면서 첫장을 넘겨본다.

 

누가 전화를 한걸까?

좀 전에 장을 봐 온 듯, 장바구니가 놓여져 있고, 전화를 받은 엄마는 지금 온다는 말에 허둥지둥 바쁘기만 하다. 린터넷으로 해물찜 만드는 법을 찾는 걸 보니 아직은 초보 주부다. 엄마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아이는 엄마 치마를 붙들고 "엄마! 엄마! 나랑 놀아주세요~" 라고 조른다.

아이 키우는 집이라면 다들 한 번쯤은 겪어본 일이 아닐까. 서툰 솜씨로 이것저것 하느라 정신 없을 때, 아이는 아이대로 엄마와 놀고 싶어한다. 사실 이첫 장면을 보는데 여러 생각이 났다. 육아와 살림을 혼자 해야 하는 엄마의 입장, 형제도, 친구도 없이 혼자 놀아야 하는 아이의 입장까지.

 

엄마를 도와주고 싶은 아이의 마음. 그러나 엄마는 이렇게 말한다. "노는 게 도와주는 거예요." 아. 이렇게 리얼할수가. 엄마는 정신 없이 해물찜 만들기에 돌입하고 아이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엄마를 돕기 시작한다. 엄마방도 청소하고, 과일도 씻어놓고, 화초도 돌봐준다.

나 잘했죠? 엄마에게 자랑을 하니, 엄마는 엄지척 날려준다. 아이는 신이 나서 엄마를 도울 일을 찾아서 이것저것 하는데. 결과는? 뭉크의 절규를 떠올리는 엄마의 모습으로 마무리.

 

아이는 엄마를 절망에 빠트릴만큼 사고를 쳤지만, 야단칠 수도 없는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어항 속에서 쌍따봉을 날리고 있는 아이를 보면 그저 웃고 넘길수 밖에 없을듯하다.

 

아이만의 순수한 생각을 엿볼 수 있는 그림책.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초보 주부인 엄마를 응원하게 하는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랑 아빠랑 판다 체조 북극곰 무지개 그림책 54
이리야마 사토시 지음, 이지혜 옮김 / 북극곰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친구끼리 판다체조에서 인지가 조금 더 강한 느낌이었다면, 이 그림책은 신체활동과 정서활동이 결합되어 있다. 엄마랑 아빠랑 함께 하는 다양한 동작의 체조는 아기판다와의 스킨십을 통해 따뜻함을 느낄 수 있다. 그림책 제목에서 엄마와 아빠가 나오지만, 책에는 아기판다와 (엄마인지, 아빠인지 모를) 판다만 나온다. 그래서 읽어주는 사람에 따라서 엄마가 되기도 하고 아빠가 될 수도 있다.

부드러운 그림체와 간결한 내용이 유아들과 함께 보고 읽기에 적당하다. 죽순은 아이들이 잘 모를 수도 있지만, 판다가 대나무를 먹는다는 것을 생각하면 그리 낯설지 않은 조합이다. 서로 손을 맞잡고, 몸을 부딪치며 하는 체조는 건강과 재미, 그리고 정서적 유대감까지 잡을 수 있는 놀이이다. 눈으로 보고 몸으로 놀아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이 오지 않는 밤에
후안 무뇨스 테바르 지음, 라몬 파리스 그림, 문주선 옮김 / 모래알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잠이 오지 않는 밤에는 무엇을 할까?

엘리사는 잠이 오지 않는 밤이면 그곳으로 산책을 간다.

창을 넘어 살금살금 어디로 가는걸까?

그곳에는 나뭇잎 하나 흔들리지 않는 고요한 곳이지만, 엘리사는 무섭지 않다.

그곳에서 엘리사는 어둠 속에 숨어있는 친구를 찾아나선다.

 

 


잠이 오지 않는 밤에, 그곳에 간 엘리사는 에스테발도를 만나 숲 속을 걸어다닌다.

그림책을 옮긴 이는 이 그림책의 원제가 '선잠'이라고 알려준다.

잠이 들기 전에 깨어있는 것도 아니고 잠든 상태도 아닌 상태.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야 한다고 아이들을 잠자리에 뉘이고 나면,

바로 잠들지 못하고 뒤척이는 아이들이 많다.

낮동안 열심히 놀고 피곤해진 상태에서도 잠에 들지 못하고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를 왔다갔다한다.

잠자리에서 들려주는 이야기들은 아이들의 잠을 불러오기도 하고 때로는 쫓기도 한다.

이 그림책을 읽으면서 그 시간에 무얼 하면 좋을지 같이 생각해보면 좋겠다.


요즘 아이들은 휴대폰이나 미디어기기들을 잠들기 전까지 보기 때문에

이런 선잠의 시간이 더 길어질 수도 있다.

화면 잔상이 남아서 숙면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가만히 누워서 고요한 상태로 상상의 친구들을 찾아나서는 것은

어쩌면 지금 아이들에게 더 필요한 일일지도 모르겠다.


잠자기 전 아이들에게 머리맡에서 읽어주면서,

함께 고요한 밤 그곳을 거닐어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참방참방 비 오는 날 키다리 그림책 25
모로 카오리 그림, 후시카 에츠코 글, 이은정 옮김, 우시로 요시아키 구성 / 키다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가을비가 자주 내린다.

태풍도 잦고 비도 잦아서 확실히 기후가 많이 달라진 게 아닌가 싶다.

오늘처럼 비오는 날, 만나볼 그림책은 《참방참방 비오는 날》이다.

보슬비가 내리는 날, 빨강이가 빗속을 담방담방 걸어간다.

부슬비가 내리자, 노랑이가 빗속을 찰방찰방 걸어간다.

주황이와 파랑이도 걸어온다.

초록이도, 보라도, 파랑이도, 주황이도 신이 나서

참방참방 퐁당퐁당 첨벙첨벙 풍덩풍덩.

빗속을 걸어다니는 아이들 발자국 소리는 경쾌하고 신이 난다.

 

 

우산 위로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도

톡톡 토도독

또르륵 또르륵

같은 색깔 같지만 모두 다른 우리가

같은 모습 같지만 모두 다른 우리가

빙글 뱅글 돌아간다.


까망이를 따라 빗속을 걸어다니는 친구들은

신나게 발을 굴리고 우산을 높이 들고 뛰어논다.

새까만 개구쟁이들이 되어버린 비오는 날.

어느새 장대비가 되어 쏟아지는 빗속에서 다시 자기 색을 되찾는다.

비오는 날은, 친구들과 우산을 쓰고 빗소리도 듣고, 물놀이도 하고,

가끔은 옷을 다 버려도 신나게 뛰어놀 수 있는 날이다.

어릴 때는 세상 모든 것이 놀이였다.

너 나 할 것없이 모두 함께 어우러져 신나게 놀던 그 어린 시절이 기억나는 그림책이다.

아이들과 함께 읽는다면,

(빗속에서 놀고 싶어하는 아이를 말리려면 고생 좀 할지도^^)

빗소리도 들어보고

길을 가득 메운 우산들도 살펴보면 좋겠다.

오늘 같이 비가 오는 날이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한 허수아비 북극곰 무지개 그림책 52
베스 페리 지음, 테리 펜 외 그림, 이순영 옮김 / 북극곰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한 허수아비는 《한밤의 정원사》를 그린 테리 펜과 에릭 펜의 그림으로 만날 수 있다. 훌쩍 가을 내음이 짙어진 요즘 읽기에, 또는 읽어주기에 적당한 그림책이다. 그림책이 가을 가을 하다. 따뜻한 그림이 쓸쓸할 것 같은 가을을 따스하게 감싸안아준다. 이 그림책을 읽는 어린이들은 허수아비의 포근한 얼굴과 푸근한 들판을 보면서 마음이 편안해질 것이다.

맑고 깨끗한 가을,

들판에는 마른 짚 더미가 하나둘 쌓여간다.

황금들판을 지키는 것은 허수아비.

동물들은 허수아비가 무서워서 가까이 가지 않는다.

너른 들판에서 허수아비는 혼자 외로이 지키고 서 있다.

친구도 없고 움직일 수도 없는 허수아비는 추운 겨울이 와도 꼼짝없이 그 자리에 서 있다.

그러던 어느 날 하늘에서 뭔가가떨어진다.

"아기 까마귀"이다.

 


외로이 들판을 지키던 허수아비가 허리를 숙여 아기 까마귀를 들어올리고 따뜻하게 감싸준다.

허수아비는 아기 까마귀를 걱정하며 편안하게 안아준다.

아기까마귀는 허수아비 품 안에서 들판을 내다본다.

둘이 서로가 누구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따뜻하게 품어주고, 품안에서 웃을 수 있는 관계는 서로를 신뢰할 때 생겨난다.

까마귀는 점점 자라 날개를 퍼덕이며 날아간다.

움직일 수 없는 허수아비는 제자리에 그대로 있을 수밖에 없지만, 아기까마귀가 날아가는 것을 막을 수는 없다.

까마귀는 새이고, 허수아비는 허수아비니까.


까마귀가 떠나고

빛나는 여름이 가고

쓸쓸한 가을이 온다.

그리고 겨울이 가고 아무도 없는 곳에서 허수아비는 들판을 지키고 서 있다.

그러던 어느날 다시 허수아비를 찾아온 까마귀.

들판에 서있는 허수아비에게도 친구가 생겼다.

우리 주변에도 허수아비처럼 혼자 외로이 서 있는 친구가 있을 것이다.

거리를 두고 다가서지 않으면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멀고 먼 존재일 뿐이지만,

먼저 다가가 손을 내밀면 친구가 된다.

그림책을 덮으며

가을 풍경 속에 어우러진 허수아비를 보면서 마음 한켠이 따뜻해짐을 느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