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썰록
김성희 외 지음 / 시공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좀비가 나타났다 젊은 작가들의 좀비 앤솔로지 소나기,사랑방 손님과 어머니,운수 좋은날등 대표적인 한국문학에 좀비의 출현 그리고 원작을 초월한 새로운 해석 소나기의 소녀는 좀비로 다시 태어나고 사랑방 손님의 어머니는 남성에 억압되기를 거부하는 여전사로 색다른 해석과 좀비의 출현으로 재해석 되는 고전한국문학의 새로운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멋진 신세계
올더스 헉슬리 지음, 권세호 옮김 / 서문당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책은 근미래의 한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태어날때 부터 인공수정으로 아이가 탄생하고 출생할때부터 계급이 정해져 엘리트로 단순 노동자로 국가가 통제하는 세상 죽음과 유희마저 하나의 방식으로 존재하는 결혼이나 출산으로 나은 자식을 혐오하는 모든 답이 정해져 있는 세상 어쩌면 유토피아 일지도 하지만 다른 모습으로 보면 디스토피아인 세상 그런 세상의 이면에는 예전 인디안 보호구역에 살고 있는 사람들도 존재하고 그들을 야만인이라 부르는 사람들 그런 문명사회에 야만인 존이 등장하고 사회는 야만인 존에 대해 관심을 드러내는데 .. 셰익스 피어의 시를 외우고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는 존 하지만 그는 아버지의 문명사회에 적응하지 못하고 같이온 어머니는 소마의 과다복용으로 사망하고 이윽고 그는 문명사회를 탈출하고 다시금 자신이 살던 세상으로 돌아가고 싶어하는데

하지만 문명사회는 그런 존을 내버려 두지 않고 예정된 파국이 닥치는데

고전 디스토피아 문학을 이야기 할때면 등장하는 소설 멋진 신세계 자신이 정부에 의해 통제된 사회에 사는것을 알지 못한채 살아가는 결혼이라는 제도도 출산도 옛이야기로 오히려 혐오가 되는 세상

7년전쟁(핵전쟁으로 추정)이후 통제된 세상에 야만인 존이 등장 문명하된 그들의 민낯이 드러나고

문명이라 자부하는 그들의 모습뒤 감춰어진 그림자가 보여진다 문명이 발달할수록 그 그림자는 짙어지는법 과연 야만인 존의 눈에 비친 문명인의 모습은 지금읽어도 섬뜩한 미래의 예측 그리고 어쩌면 다가올지 모르는 미래의 한모습이라는 점에서 이책이 상상하는 미래는 끔찍하다 하지만 더 끔찍한것은 이런 미래가 어쩌면 당연하게 여길지도 모르는 인간의 감성이다 더 잔인하고 더 쾌락을 찾는 현대인간의 감성이 어쪄먼 이런 미래를 더 원하질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납골당의 어린왕자 7 - V Novel
퉁구스카 지음, MARCH 표지 / 길찾기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P424. "내가 배부르려고 다른 사람을 배고프게 해선 안돼.
내가 따뜻하려고 다른사람을 춥게 만들어선 안돼.내가 기쁘려고 다른사람을 슬프게 해선 안되는거야....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져도,그게 네 희생의 대가여선 안 된다고 생각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극히 사적인 초능력
장강명 지음 / 아작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강명의 신작 SF소설 수록된 단편중 몇편은 단행본이나 단편집으로 만나본 작품인데요 특히 아스타틴은 작은 포켓북으로 발매된적이 있어 읽어본 작품인데 이렇게 일반 판본으로 읽으니 조금 은 새롭네요 아주 짦은 단편들과 중편분량의 소설 그리고 단편들

특히 아스타틴과 당신은 뜨거운 별에,알골, 데이터 시대의 사랑을 추천 과학의 발달로 감성보다는 데이터나 과학에 맹신하는 인간의 어리석음 초인에 대한 맹목적인 믿음의 아스타틴과 데이터 시대의 사랑 그리고 과학의 발달로도 변하지 않는 자본주의 정신을 풍자한 당신은 뜨거운 별에는 흔한 초능력을 지닌 악당에 대한 클리세 비틀기 알골 역시 추천하는 다양한 뷔페같은 SF단편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갑각 나비 1~5 합본 박스 세트 - 전5권 - 완결
오트슨 지음 / 시드북스 / 2019년 4월
평점 :
품절


이책 솔직히 읽기 힘들었는데요 보통 2주정도면 다 읽는 책을 한달이 넘도록 다읽지 못하고 계속 있었던건 아마도 망설임이 있어서가 아닐까 싶은데요 예전 좋아햇던 책을 시간이 지난뒤 다시 읽고 실망한적이 있어서 그런가 너무 많은 시간이 지나서 일지모르겠어요 읽다가 포기하고 싶기도 했지만
 일단 전에 연재분을 읽은 분이라면 3권부터 읽으시기를 뭐 오래되서 기억이 나지 않을 독자들이 대부분이라 첫권부터 읽어보겠지만 말이죠 이책은 레이즈라는 기적의 왼손이라는 의문의 남자의 행적으로 시작되는데요 그가 지나간 곳에서는 늘 의문의 사고와 비극이 양산되죠 그리고 왼손을 잃어버린 사람이 등장 왼손을 재생한 대가로 어떤 능력을 얻고 결국 그능력으로 인해 비극이 반복된다는 그리고 그를 쫓는 여성들 동행하는 의문의 존재 
첫권의 괄호나 태엽의 경우는 지금 읽어도 독특한 전개와 비극적인 내용이 흥미로운데요 
2권의 악마나 환자의 경우도 하지만 새로운 권인 3권이나 완결까지 이어지는 전개에 와서는 그런 독특한 매력이 사라지는 전개로 흘러가는데요 작가특유의 기괴한 분위기는 여전하지만 처음 읽었을 만큼의 재미와 충격은 이제는 사라지고 없네요 5권의 농담편은그나마  좋지만  다른편들은 전반부에 힘이다해서 후반부 힘이 빠진 느낌이드는  그와중에 떡밥들은 대부분 해소되지만 어색한 부분들은 조금씩 남았있네요 그리고 처음시작은 비극 마지막엔딩은  희극이라고 할까요 전반부의 분위기는 후반에 와서 전혀다른 장르로바뀐것같아 실망이네요
 오랜시간만큼 의미는 없는 기대를 포기한만큼 실망은 없었지만 오랬동안 기다린 보람은 없는 그저 완결되지 않아서 읽어보지 못한 소설의 나머지를 읽었다는 느낌이 드네요 좀더 일찍 발매되어 읽어보았다면 이렇게 덜하지 않았나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