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이름에게
김이설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이설의 신작인데요 간만에 읽는 김이설의 책 이시대 한국을 살아가는 있는 중년의 나이에 다다른 여성들의 애환과 심정을 이야기 하는데요 자식들도 어느정도 키워났고 이제는 자신의 시간을 가져볼만한 하지만 자신보다는 누구의 어머니로 살아온 세월이 더 길어진 중년의 여성들 그들은 나쁘지도 않고 그저 열심히 살아왔을 뿐인데 세상은 그녀들에게 결코 친절하지만은 않은데 위로가 필요한 그녀들 전혀  다른 입장의 그녀들 이지만 우연히 서로 작은 도움을 주게되는데 그런 도움으로 작은 희망을 주는 이야기

우환 근주는 건강검진에서 자궁에 이상이 발견되어 추가 검사를 받으라는 통보를 받게되는데  신도시로 이사후 적응하지 못하고 불안과스트레스등의 이상 증상으로 급격히 살이찐 그녀는 항우을증약을 먹고 있는데 그런 그녀에게 자궁 이상은 더 극한으로 치달게 하는 상황인데 그런 그녀가 잠시 드른 카페에서 우연히 만난 선혜에게 작은 도움을 받게되고

기만한 날들을 위해   선혜는 아들과 딸을 둔 중년의 여성이다 아들은 군대에 딸은 대학에 이제는 어느정도 여유를 가지고 살아도 되지만 남편의 행동을 알고 분노하지만 결국 그분노는 자식들에게 향하고 자식들이 모든 자신들의 생활로 바쁜 상황에서 우울증과 폭식으로 정신과에 다니게 되는데 그런 그녀는 우연히 또다른 누군가를 만나게 되는데

네편의 여성들은 저마다 처한 상황과 입장은 다른지만 저마다의 정신적 상처로 인해 우울증과 고통에 시달리는데요 하지만 그녀의 주변사람들은 그녀들에게 공감하기 못하고  이해받지도 못하고 그저 정신과를 통해 약을 먹는게 전부인 그녀들에게 작은 위로의 손길을 주게되는 저마다의 이야기들

지치고 우울한 사람들에게 큰 위로의 말이나 공감보다는 작은 위로의 손길이 더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게하는 소설입니다 결국 누군가 자신을 이해해주고 공감해준다는것 그것보다 더한 위로가 되는것은 없는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