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전화
야쿠마루 가쿠 지음, 최재호 옮김 / 북플라자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형사였던 아사쿠라는 3년전 비리 혐의로 경찰을 그만두고 아내와 이혼후 혼자 살아왔는데 하지만 오늘 오후 갑작스런 딸의 전화를 받게 되지만 이내 툭 끊어지고 걱정스런 마음에 아내 나오미에게 전화하지만 이내 친구와 놀러갔다는 대답을 듣는데 하지만 이내 나오미에게 의문의 전화가 오고 딸을 유괴했다는 유괴범은 나오미의 아버지의 집을 판돈 중 1억원을 요구하고 나오미는 아사쿠라에게 연락하는데 하지만 아사쿠라는 경찰에게 연락하지 말것을 요구하고 이내 얼마전 알게된 친구 토다와 함께 사건을 조사하는데 비리로 경찰을 퇴직한 아사쿠라 하지만 그것은 강요에 의한 허위로 그는 3년전 7명이 사망한 사건을 조사하다 경찰조직의 강압에 의해 혐의를 뒤집어 쓰고 경찰을 나올수 밖에 없었는데 하지만 점점 조사할수록 딸의 유괴와 3년전의 사건의 연관성이 드러나는데 과연 딸을 유괴한 범인은 그리고 3년전 단순한 사고로 처리된 사건의 진실은 조직을 위해 개인을 희생시키는 것이 과연 용납되는것인가 권력에 의해 강요된 업압 그리고 희생된 사람들에게 전해지지 않는 진실

일본특유의 윗사람의 위해 아랫사람이 모든걸 떠안고 희생하는 문화 조직을 위해 희생을 강요하는 문화 잘못의 유무보다 그저 희생자에게 떠넘기는 일본 특유의 이지메등 강요된 희생들 드러나는 진실 일본만의 문제는 아니지만 꼬리 자르기로 입막음당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잘 씁슬하면서도 과연 그걸 지킬만한 가치가 있는지 새삼 생각되는데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