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좀 끊지 말아줄래?
최정나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정나의 단편소설집 최정나는 처음 만나는데 독특한 문체가 인상적이네요 단편들 한편한편들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대사를 듣고 있노라면 누구에게나 변명할수 있는 말은 존재한다는 생각이 드는 첫편이자 제목인 말 좀 끊지 말아줄래?부터 누구보다 엄숙해야할 장례식장에서 벌어지는 속물들의 대화 한마디 한마디 그리고 마지막에 끌려나가는 인물의 대사까지도 누구에게나 할말은 있다는 그야말로 뻔뻔함과 강철로된 면상에 내뱉는 말들이 찰지네요 두번째

잘지내고 있을거야라는 편에서는 어머니의 병원비를 납부하지 않는 자식 부부들 그리고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남긴 가족통장의 돈으로 골프를 치러 온 가족들이 내뱉는 대사들이 어처구니 없는데요 죽기전 아들의 직장까지 찾아온 아버지 그리고 돈보다 체면이 무너졌다는 대사 그리고도 결국 간병비를 주지 않은 아들 그리고 이어지는 대사 아가씨도 우리가 그 많은 돈이 어디 있었겠어요? 어머니의 간병비를 낼 돈을 없어도  가족통장의 돈으로 골프를 치러올 시간은 있을까 욕나오고 할말없는 상황인데 할말이 있다고 당연히 내뱉는 말들이 속물들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는데요 그리고 마지막 메리 크리스마스 편에 와서는 불륜을 저지르는 커플의 대화를 통해 더 속물적 근성을 드러내는 데요 오직 성의 만족을 위해 불륜을 저지르는 커플 그들이 한밤에 밖에 나올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된 콘돔도 자신들의 사이를 들키지 않기 위해 사용한 콘돔의 수를 채우기 위한 행위 단종된 콘돔때문에 맞이한 결말은 난 착한 유부녀였어 널 만나기 전까지는 여자의 대사를 통해 어긋나 버린 커플의 종말을 예견하고 있는것 같은데요 책을 읽다보면 진짜 뻔뻔한 인간이다 생각이 들지만 한편으로는 그런 인간으로 살수 밖에 없는 세상의 잘못도 있다는 생각이 드는게 아니면 저렇게 자기합리화 하면서 살아가지 않으면 살수 없는 이세상의 고단함을 보여주기 때문이 아닐까 싶은데요 그래도 이책에 등장하는 속물들의 대사 참 요즘 모 나라의 행동에 비하면 애교아닐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