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무더위 - 살인곰 서점의 사건파일
와카타케 나나미 지음, 문승준 옮김 / 내친구의서재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와카타케 나나미의 조용한 무더위 간만의 신간인데요 게다가 히무라 아키라 시리즈라 더 관심가는 책인데 꽤 시간이 지나서 이제야 읽게 되었는데 여전히 불운한 탐정 아키라의 이야기

전권의 사건후 폐업한 탐정사무소 대신 백곰서점에서 일하면 탐정일을 하는 아키라 이번에도 그녀는 우연히 사건에 연관되고 의뢰받고 쓸데없이 부탁받아 사건과 마주치게 되는데요

성야 플러스 1-일하는곳 사장의 부탁으로 희귀 사인본을 찾으러 가는 아키라에게 닥친 불운 일본인은 예절과친절 그리고 남에게 피해 끼치는걸 싫어하는 민족이라고 이야기 하는데 이번편에서는 그게 아니네요 아키라가 만만해 보여서 일까요 계속 부탁하고 부려먹으려 드는데요

경찰까지 성야에 일하기 싫어서 그녀를 이용하려 하는 이게 일본인의 본성인가 그리고 마지막의 반전 의외로 이번소설에서 가장 반전아닌 반전이네요

붉은 흉작-챈들러의 붉은 수확이 연상되는 하드보일드 작가의 사망 하지만 생생하게 살아있다 호적을 둘러싼 의문의 인물의 사망을 추적하는 아키라의 활약 저정도 돈때문에 그런 행동을 할까 싶은데 사람이라는게 꼭 옭은 선택을 한다는 보장이 없어서 안타까운 후일담도

소에지마 씨 가라사대-과거의 탐정동료가 등장 인질극 살인사건을 해결?하는 아키라의 활약을 담은 안락의자 스타일의 게다가 현실은 소설보다 더 기묘하다고 전혀 생각하지 못한 사실이 진실로 드러나느

아타미 브라이튼 록-사라진 인기작가의 발자취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범죄 여기서도 계속 부상입고 다치는 아키라의 불운이 이제 그만 다쳤으면 싶지만 탐정일에 재능있는 아키라라 결국 계속해서 활동할듯

조용한 무더위- 계속해서 밀려오는 의뢰 그리고 거리의 사람들이 없어지고 있다 조용한 무더위만큼 조용히 시작되려는 살인계획 그리고 또다시 관여하게된 아키라의 불운

파란 그늘-교통사고 그리고 사라진 핸드백, 피해자의 수첩 사고의 목격자 아키라 그리고 추적 드러나는 날치기범의 정체 그리고 뒷맛이 쓴 결말

간만에 만나본 히무라 아키라 시리즈인데요 기대한만큼 재미있는 하지만 좀 실망한 편도 있지만 여전히 재미있고 읽고 싶은 히무라 아키라 시리즈입니다 아키라의 불운 언제쯤 정상으로 바뀔지 불우하지만 능력있어 오히려 사건에 관여하게 되는 탐정 아키라 그리고 그런 그녀를 쥐고 흔드는 오너 도야마 책속에 등장하는 다양한 미스테리 서적들도 매력적입니다  와카타케 나나미여사의 또다른 단편 10엔동전 미스테리나 코지  미스테리를 기대하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