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 김려령 장편소설
김려령 지음 / 창비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작되는 이야기는 북콘서트에서 몇년만에 우연히 재회하게된 두사람으로 부터 시작되는데

몇년전 서로 결혼생활로 부터 실패한 두사람이 우연한 계기로 이스타불에서 만나게 되고 서로의 신분을 속인채 그저 강사,주부로 서로를 소개한뒤 함께 보낸 일주일 그리고 서로 깨끗하게 끝냈다 생각하지만 몇면만의 재회로 그 사랑은 다시 불타오르고 점점 서로에게 필요로 하는 관계로 진전되어 가지만 결코 평탄하지 않은데 유철의 전처 정희 결혼생활 내내 부부라기 보다 남남으로 지내온 두사람 결국 견디다 못해 이혼한 그녀가 다시 등장 유철에게 집착하면서 두사람의 관계를 불륜으로 몰아넣으면서 두사람의 관계를 파탄으로 이끌어 가는데 유철이 아닌 도연을 목표로  불륜녀 가정을 파탄낸 주범으로을 일삼으면서 집중공격하고 여론 역시 이에 동참하듯 두사람이 보낸 일주일을 문제로 걸고 넘어지는데 두사람이 보내 행복한 일주일이 마치 불륜여행인냥 포장되고 국회의원인 유철을 작가인 도연의 생활을 위기로 몰아넘는데 하지만 두사람은 이런 위기속에서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고난을 이겨내는 과정이 유려하게 그려지는데요 그리고 그런 두사람을 용서 할수 없다는듯 정희가 마지막에 결코 넘어서는 안되는 선을 넘고 마는데요 ..

두사람이 보낸 일주일 서로의 신분을 속인 밀월여행 같지만 그저 관계에 지친 두사람이 마주한 꿈같은 시간들인데요 그런 두사람이 다시 재회 서로의 신분을 알게되고 사랑을 쌓아가는 과정 그리고 그런 두사람을 용납할수 없는 전처 그리고 위기에 처하는 두사람의 관계 하지만 파탄나는 대신 서로더 간절해저가는 두사람의 관계 그리고 이 모든 일을 초래한 정희의 심리표현까지 속박과 집착을 사랑이라 말하는 그녀 정희 무수한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있어도 고독한 현대인의 자유를 향한 갈망을 이야기하는 유철과 도연 서로 속박하는게 아닌 존중하고 사랑하고 사랑하는 관계 사랑의 형태에 대한 이야기  타인의 시선과 관계에 묻드는게 아닌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을 사랑하는 두사람의 이야기

좋았습니다 좋은 한편의 소설을 읽은 기분이라 만족스러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