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 번째 배심원
윤홍기 지음 / 연담L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저 흔히 마무리될 사건이 었다 목격자도 가해자도 이미 확보된 상태 가출한 여고생의 살인범으로 지목된 노숙자 그렇게 끝나는것 같았다 의외의 인물이 일곱 번째 배심원으로 합류하기 전에는

그리고 그 인물의 합류로 단순한 상해 살인사건은 법을 떠나서 정치적 사건으로 변화되는데 과연 사건의 진실은 그리고 이 시나리오를 연출한 각본가는  모든 사실이 가리키는 진실은

출세욕에 가득한 검사 윤진하 단순한 상해치사 사건으로 생각하고 사건을 맡으려 하지만 이내 검찰 상층부의 관심에 이사건을 최대한의 형량을 부과하려 한다 그게 정의라 생각하니까 모든 사실이 노숙자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있으니 그런 그가 사건이 진행될수록 의문을 가지게 되는데

어설픈 하지만 강단있는 로스쿨 출신의 국선변호인 김수민 사건을 맡기전에는 그저 최선을 다할생각이었다 하지만 의외의 남자가 배심원으로 참석하면서 그녀의 사건은 단순한 사건이 아니게 되었다 

장석주 62세 무직인 남자 단지 전대통령이 었다는 사실이 특이할뿐 그리고 재판은 시작되고

하나둘 드러나는 사소한 의문점 그리고 이를 의심하는 배심원 장석주 그리고 조금씩 사건은 전혀 의외의 일면을 드러내지만 이내 압력에 의해 마무리 되는것 같았다 하지만 ...

마치 한편의 영화나 드라마 같은 법정물인데요 한국에서는 흔하지 않은 법정물이라는 점도 좋았고 생전의 그분을 모티브로 한 인물 장석주라는 인물이 가지는 매력도 무시하기 힘든데요 거기에 적당히 출세욕에 차있지만 검사 본연의 긍지를 가진 윤진하라는 인물의 독특한 점도 출세를 위해 개가 되는 자존심마져 버릴수 있다 말하지만 마지막에는 인간으로 검사로 살아가는 길을 택한 그의 선택

현실에서도 일어날벗한 사건들 그리고 현실과는 다른 선택을 한 장석주라는 인물 현실보다 더 현실같은 전개 그리고 판타지 같지만 실제 일어났으면 싶은 변화된 사건들 꽤 괜찮은  소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