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하고 집에 왔더니 예스24에서 주문한 택배가 저보다 먼저 도착해 있었습니다.

택배 상자 안에는 주말에 주문한, 난다의 <읽어본다> 시리즈 네 권이 들어 있었지요. 


먼저 주문한 요조의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을 더하니 

전대물에서 다섯 전사가 만날 때처럼 마음이 든든하고 

뭐든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뭘 해낼까요...). 


오늘 저녁부터 한 권씩 야금야금 읽어야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