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즈미 군, 분위기 파악하나요? 2
모스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쿠즈미 군, 분위기 파악하나요?> 1권을 읽은 지 한 달도 안 된 것 같은데 그새 2권이 정발되었다. 안 그래도 다음 이야기가 무척 궁금했던 만화라서 빠른 속도로 정발되어 그저 좋을 따름... ^^





교내 최고의 인기녀 '사쿠라 에리카'는 요즘 짝사랑에 푹 빠졌다. 상대는 바로 같은 반 남학생 '쿠즈미'. 평범하고 키도 작고, 별 볼 일 없고, 게다가 분위기 파악도 못 하는 남자애지만 에리카는 그런 쿠즈미가 신경 쓰여 미칠 지경이다. 교내 최고의 인기녀로서 도도함이 하늘을 찌르는 에리카는 자신이 쿠즈미를 '짝사랑'한다는 사실조차 인정하지 않는다(그저 '신경 쓰일' 뿐이다).





개학 직후, 반 아이들은 여름 방학 동안 있었던 일들을 떠드느라 바쁘다. 교내 최고의 인기녀인데도 쿠즈미 이외의 남자에게는 관심이 없는 에리카는 방학 내내 '방콕'에 있었기 때문에 딱히 할 말이 없다. 그런 에리카의 귀에 들려온 쿠즈미의 여름 방학 사정. 글쎄 '그 쿠즈미'가 여름 방학 동안 '클럽'에 갔다 왔다지 뭔가. 대체 쿠즈미는 여름 방학 동안 '클럽'에서 뭘 한 걸까. 나도 에리카만큼 궁금했다(실상은... ^^).





에리카가 오매불망 쿠즈미만 생각하는 동안, 자나 깨나 에리카만 생각하는 남자애가 등장한다. 그의 정체는 교내 최고의 인기남 '미사키'. 에리카가 쿠즈미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미사키는 쿠즈미가 자신의 적수가 되기엔 너무 평범하고 별 볼 일 없는 녀석이라서 안심하는 한편, 그런 녀석이 에리카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사실에 열등감을 느낀다. 불쌍한 미사키. 하필이면 자기 좋다는 여자애들 다 놔두고 (쿠즈미를 좋아하는) 에리카를 좋아해서... ^^





내가 이 만화에서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는 쿠즈미의 절친인 '치바 하루나'다. <슬램덩크>의 강백호를 연상시키는 무서운 인상과 달리 여리고 착한 내면을 지닌 치바. 그런 치바가 안 좋은 첫인상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이 눈물겹... 다기엔 너무 우습다 ^^ 치바 캐릭터가 워낙 좋아서 나중에 치바를 주인공으로 외전이 나왔으면 싶을 정도. 작가도 치바의 매력을 인정하는지, 서브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치바의 분량이 적지 않아 치바의 팬(!)으로서 흡족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