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좌의 우르나 1
이즈 토오루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06년 치바 테츠야상 대상을 수상한 일본 만화계의 귀재 이즈 토오루의 작품이 얼마 전 국내에서 처음으로 출간되었다. 출간된 작품은 이즈 토오루의 첫 단편집 <변경에서>와 장편 연재작 <총좌의 우르나>다. <변경에서>가 현실에 있을 법한 이야기를 담은 것과 달리, <총좌의 우르나>는 현실과는 거리가 먼 정통 SF 대작이다. 두 작품을 함께 읽으며 이즈 토오루의 작품 세계가 어느 정도 범위인지 가늠해보는 것도 좋겠다.





1년 내내 맑은 하늘을 보기 힘든 눈과 바람의 섬 리즐. 이 작은 섬은 대륙에서 멀리 떨어진 데다 자연환경이 가혹한 탓에 독자적인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리즐 남단에 위치한 케니티 기지는 원래 학술 기관이었는데 현재는 군사 거점으로 쓰이고 있다. 이곳에 이제 막 배치된 병사가 '우르나 트롭 용크', 약칭 우르나다.




우르나는 원래 케니티 기지에서 한참 떨어진 트롭 마을에서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우르나의 가장 친한 친구의 남편이 전쟁에 끌려가 전사했다. 그것도 적지 한복판에서, 사람의 형체로는 보이지 않는 몰골로 죽음을 맞이했다. 우르나는 사체의 사진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고, 친구의 복수를 하기 위해 스스로 입대했다. 사격 실력은 동기들 중 최고. 하지만 여자라는 이유로 전선에는 투입되지 못하다가 우르나가 간곡하게 청하자 겨우 허락이 떨어졌다.





우르나가 케니티 기지에 도착한 날. 화장실에 들를 새도 없이 비상소집 사이렌이 울리는 바람에 우르나는 바로 실전에 투입된다. 우르나의 임무는 치르모 산에서 내려오는 '만약'을 저지하는 것. 만약이 뭔지 알기도 전에 우르나의 눈에는 갈가리 찢긴 아군의 사체와 무시무시한 형상을 한 적군이 들어온다. 생긴 게 끔찍하거니와 잔인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는 적을 보고 우르나는 크게 놀란다. 전선에 오기 전 그렇게 마음을 다잡았음에도 불구하고.





1권은 우르나가 케니티 기지 생활에 적응하며 전선의 상황을 알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아직 도입부에 불과해서 전체적인 줄거리를 짐작할 순 없지만, 주인공인 우르나가 우여곡절 끝에 임무를 완수하는 수준에서 그치지는 않을 것 같고, 그 과정에서 우르나가 살고 있는 세계의 비밀이나 아군이 숨기는 진실, 적의 실체 등등이 드러나면서 줄거리가 한층 복잡해질 것 같다. 1권 마지막 부분이 꽤 충격적이어서 다음 이야기가 몹시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