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골 서점직원 혼다씨 2
혼다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역 서점 직원이 직접 그린, 서점 직원들의 고충과 애환을 다룬 오피스 만화 <해골 서점직원 혼다 씨> 2권이 나왔다. 2권에는 작가 사인본에 얽힌 비화와 재고가 떨어지지 않도록 기가 막히게 물량을 확보하는 직원의 이야기, 출판계의 중간 상인인 총판의 역할, 서점 직원들은 회식 때 어떤 대화를 나누는지 등이 자세하게 나온다. 현역 서점 직원이 직접 그린 만화답게 소재가 다양하고 내용이 생생하다(아마 서점뿐 아니라 서점과 비슷한 유통업계 종사자들은 대부분 내용에 공감할 듯). 1권을 화끈하게 달구었던 외국인 손님들에 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는다. 


1권에서는 세계 각지에서 일본의 BL 만화책을 사러 온 동인녀에 관한 이야기가 자세히 나왔다면, 2권에서는 게이 만화를 사러 온 게이들에 관한 이야기가 자세히 나온다. 일본에는 게이 만화가 많을 것 같은데, 저자에 따르면 BL 만화는 코너가 따로 있을 만큼 물량이 엄청나게 많지만 게이 만화를 표방하는 게이 만화(?)는 책장 한 칸을 채우지 못할 정도로 물량이 적다고 한다. 더 이상한 건 BL도 있고 레즈물도 있는데 게이물은 없다는 것. 대체 왜 그럴까. 


현역 서점 직원이면서 서점의 노동 현실을 고발하는 만화를 그리는 고충에 대해서도 자세히 나온다. 저자가 이 만화를 그린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변 사람들이 저자한테 한 마디씩 하는데, 신기하게도 직급이 높은 사람들은 서점에 대해 너무 나쁘게 그리지는 마라는 충고를 많이 하는 반면, 직급이 비슷하거나 낮은 사람들은 네가 너무 편하게 일하는 것 같다, 더욱 리얼하게 그리라는 충고를 많이 받는다고 ㅋㅋ 


가장 불쌍한 건 저자가 편집자한테만 컨펌을 받는 게 아니라 회사 상사에게도 내용을 컨펌받는다는 것이다. 검열만 해도 짜증 나는데 이중 검열이라니.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역 서점 직원으로서 서점에서 열심히 일하면서 서점 만화도 열심히 그리는 저자의 열정과 노력이 대단하게 느껴진다. 벌써부터 3권이 기다려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