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의 시간 - 인생을 생각하는 시간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권남희 옮김 / 이봄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카페에 가본 게 언제였을까. 기억을 더듬어 보니 고등학교 3학년 때인 것 같다. 수능이 끝나고 친구들과 대학로에 연극을 보러 갔다가 연극이 끝난 후 소극장 근처에 있는 작은 카페에 들렀다. 그때 커피를 마셨는지 차를 마셨는지, 음료만 마셨는지 디저트도 먹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친구들과 어서 대학생이 되었으면 좋겠다, 대학생이 되면 남자친구와 이런 카페에 자주 오겠지 같은 대화를 나눴던 것은 기억난다. 


그때로부터 십여 년이 흐른 지금도 카페는 내게 여전히 몽상을 불러일으키는 공간이다. 업무를 보거나 사람을 만나기 위해 카페를 찾는 경우도 있지만, 카페에 갈 때면 어김없이 잠시나마 일상을 잊을 수 있을 것 같고 왠지 좋은 만남이 있을 것 같은 기대를 품게 된다. 카페에서 멋진 남자를 만났으면 좋겠다는 기대가 점점 기가 막히게 맛있는 커피 또는 인생을 바꿀 만한 디저트를 만났으면 좋겠다는 기대로 하향 또는 축소되는 추세이기는 하지만. 


일본의 일러스트레이터 마스다 미리에게도 카페는 몽상을 불러일으키는 공간인가 보다. 신작 <차의 시간>을 낸 저자는 '주로 카페에서 작품에 대한 영감을 얻곤 한다'고 공언할 만큼 평소 카페에 가는 걸 좋아하는 카페 마니아라고. 업무상 편집자나 출판 관계자를 만나기 위해 카페를 찾는 일이 많지만, 혼자서 커피나 차를 마시거나 디저트를 즐기기 위해, 사람들을 관찰하거나 아무 생각하지 않고 그저 멍 때리기 위해 카페를 찾는 일도 많다고 한다. 그러다 보면 작품에 대한 아이디어도 얻고, 그걸 그림으로 그려서 돈도 벌고(우왕 좋겠다!). 


여성의 마음을 잘 이해하는 작가답게 카페를 찾는 여성들의 마음 역시 정확히 이해한다. 여성들은 언제 어떤 이유로 카페에 찾을까. 멋진 카페가 있다는 소문을 듣고 호기심을 못 이겨 카페를 찾을 때도 있지만, 불쾌한 일이 있어서 스트레스가 쌓인 나머지 단 것을 먹으면 좀 나아지려나 해서 카페를 찾을 때도 있다. 커피나 차를 마시기 위해서 카페를 찾을 때도 있지만, 빵이나 케이크 같은 디저트 종류가 알차고 맛있다고 해서 카페를 찾는 경우는 부지기수이고.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디저트 뷔페에 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는다. 한국에서도 최근 디저트 뷔페가 인기를 모으고 있는데 일본에서는 몇 년 전부터 2,30대 여성들 사이에서 디저트 뷔페의 인기가 매우 높다. 유명 호텔의 디저트 뷔페는 몇 달 전부터 예약을 하지 않으면 자리를 잡기가 힘들 정도라고. 눈으로 보기에도 즐겁고 입으로 맛을 보면 더 즐거운 디저트를 좋아하는 마음은 알겠는데, 디저트를 그릇에 담는 방법까지 신경을 쓴다고 해서 놀랐다. 나는 뷔페에 가면 먹기 바빠서 플레이팅은 딱히 신경을 안 쓰는데, 일본 여성들은 플레이팅을 자기표현의 수단으로 활용한다고(대단하다고 해야 할지 좀스럽다고 해야 할지). 


유명 호텔 디저트 뷔페도 좋고, 요즘 가장 핫한 카페도 좋지만, 집에서 엄마와 단둘이 가지는 티타임도 좋다. 저자는 부모님 집에 가면 어머니와 단둘이 티타임을 가질 때가 많은데, 그럴 때면 어머니가 아버지한테는 내놓지 않는 맛있는 과자를 내오기도 하신다고. 그럴 때면 저자는 어머니가 예전에 한 이야기를 몇 번이나 되풀이해도 짜증을 부리지 않고 잘 들어준다고 한다. 우리 어머니도 예전에 한 이야기를 반복해서 하는 습관이 있는데 만국의 어머니들이 똑같은 듯 ㅋㅋ 


디저트를 먹을 때마다 너무 비싸다, 살찔 것 같다, 나이 들어서 이런 걸 먹어도 되나 같은 생각을 하는 것도, 결국에는 "하루하루 늙어가니까, 가장 젊은 오늘 먹는 것이 베스트일지도."라고 스스로에게 변명하며 디저트를 먹고 마는 것도 어쩌면 나와 이렇게 똑같은지. 이제 곧 점심 먹을 시간인데 티타임부터 가지고 싶어진다. 어쩌면 오늘은 굵은 비를 뚫고서라도 집 근처 카페에 가서 차 한 잔 마셔야 할지도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