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하루였다. 정시보다 일찍 업무를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늦은 점심을 먹었고, 점심을 먹은 다음에는 외근이 이어졌고, 회사에 돌아와서는 금방까지 야근했다. 하루종일 쌓인 스트레스가 뒤늦게 정체(?)를 드러내, 점심에 쌀국수를 무려 라지 사이즈로 먹고 저녁도 제법 많이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퇴근하고 집에 오니 심하게 허기가 져서 동생이랑 과자를 폭풍 흡입하고 도토리묵에 귤까지 먹었다(심지어 고독한 미식가 시즌5를 보면서ㅋㅋㅋ). 주말에 사촌 언니 결혼식에 가서 언니의 홀쭉한 허리를 보며, 나도 허리가 저래야 빨리 시집을 가는 건데, 하는 생각을 했건만 금세 잊고 먹방을 찍다니. 진짜 먹방을 찍으면 돈이라도 벌지ㅠㅠ


퇴근길에 라디오 책다방 연말 특집 듣다가 책 몇 권 '뽐뿌'가 와서 연말을 맞이해(?) 살까말까 망설이다가 내일 올 책이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내고 그만뒀다. <사피엔스>는 총균쇠 생각 나서 안 읽으려고 했는데 읽을만 하다고 하니 궁금하고, 신영복 선생님의 <담론>은 사놨다가 아는 사람 선물 주고 못 읽었는데 이 또한 읽을만 하다고 하니 읽어보고 싶다. 올 한해 최고의 화제를 모은 한국 소설 <한국이 싫어서>도 궁금하다. 열심히 읽는다고 읽었는데도 놓친 책이 많다. 올해는 시집도 인기를 끌었다는데 한 권도 안 읽었다. 빨간책방에 나온 황인찬 시인 시집을 읽어볼까? (과연?)


주말과 오늘 열심히 일했으니 내일은 좀 편할 것 같다. 연말이니 한해 동안 읽은 책도 정리하고, 올 한해를 돌아보고 내년을 계획하는 시간을 가져볼까, 싶었으나 방금 내일 해야 할 업무가 하나 생각났다. 내일도 바쁘겠군ㅠㅠ 얼른 씻고 책 읽다가 자야겠다. 


+ 지금 보니 알라딘 서재의 달인 2015 엠블럼이 추가되었다. 감사합니다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