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정리를 위한 노트의 기술
이상혁 지음 / 스펙트럼북스 / 2013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아날로그가 디지털에 밀리는 것이 대세라지만, 다이어리만은 예외가 아닌가 싶다. 부지런한 사람들은 11월부터, 느긋한 사람들도 적어도 1월 중반 전까지는 다이어리를 하나씩, 많게는 두세개씩 장만하는 걸 보면 말이다. 문제는 이렇게 마련한 다이어리를 끝까지 제대로 쓰는 일은 많지 않다는 것이다. 나 역시 매년 큰맘 먹고 다이어리를 장만하지만 끝까지 쓴 적은 손에 꼽을 정도다.


그래서 찾은 책이 메모와 생각정리 기술 전문 강사 이상혁이 쓴 <생각 정리를 위한 노트의 기술>이다. 현직 헤드헌터로 업무상 문서자료를 작성, 저장할 일이 많고, 사람을 만날 일도 많은 저자는 어떻게 하면 업무를 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까, 열심히 기록한 메모를 성과로 연결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각고의 노력 끝에 자신만의 노트의 기술을 개발했다.


적지 않으면 암산하듯 모든 생각을 머릿속에 담아 두고 정리를 해야 합니다. 생각을 밖으로 꺼내 눈으로 보면 더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p.13)


현재 저자가 쓰는 노트는 무려 열한 가지다. 하루 노트, 메모 패드, 업무 노트, 시간 노트, 아이디어 노트, 스케줄러, 할 일 노트, 생각 노트, 월간 스케줄러, 일기장, 틈새노트등 쓰임새도 다양하다. 이중에 겨우 서너개 쓰는 나도 벅찬데, 저자는 이 많은 노트들을 수집과 정리, 실행/확장, 응용 이렇게 4단계로 나누어 전천후로 활용하고 있다니 달인답다.


책에는 구체적인 필기 방법부터 필기하기에 좋은 노트와 필기도구를 고르는 방법, 각각의 노트를 업무와 실생활에 응용하는 방법이 자세하게 나와 있다. 그 중 인상적이었던 것만 몇 개 적어보자면, 첫째는 세로줄 긋기다. 방법은 간단하다. 수업이나 세미나를 들을 때 메모 패드를 절반으로 나눠서 왼쪽에는 들은 내용을, 오른쪽에는 그때그때 생각난 질문이나 연상된 것을 적어두는 게 전부다. 보통 필기를 할 때 들은 내용만 적는데, 세로줄 긋기를 하면 내 생각을 적으면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기 쉽고, 배운 내용을 실제로 응용할 여지도 넓어진다. 예전에 세로줄 긋기 필기법에 대한 책을 읽은 적이 있는데 얼마 못 하고 그만두었다. 이참에 다시 시도해봐야겠다. 


둘째는 예상 소요 시간 적기다. 보통은 스케줄러에 할 일만 적어두는데, 스케줄러를 제대로 활용하고 싶으면 중간에 비는 시간이나 남는 시간이 없게끔 예상 소요 시간을 적어서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 이게 습관이 되면 비슷한 업무나 활동은 묶어서 처리해 소요 시간을 줄일 수도 있고, 예상 소요 시간을 따져 유연하게 스케줄을 배치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하니 실천해 봐야겠다. 


메모와 노트를 잘하는 것은 절대 모든 걸 기록하고 기억함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기록하고 분류하며 보관하는 것에 대한 부담을 버리고 생각과 응용에 집중하면 메모의 진짜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p.192)


연말이나 연초에 큰맘먹고 장만한 다이어리를 끝까지 못 쓰는 건 다이어리가 안 예뻐서도 아니요, 들고다니기 귀찮거나 무거워서도 아니다. 다이어리를 제대로 활용하는 습관이 몸에 배지 않았을 뿐이다. 내년에는 부디 다이어리를 첫 장부터 마지막 장까지 제대로 활용해서 보람도 느끼고, 생활의 질도 올려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