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실격 무삭제판 1
이토 준지 지음, 오경화 옮김, 다자이 오사무 원작 / 미우(대원씨아이)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자이 오사무의 대표작 <인간실격>을 일본 호러 만화의 거장 이토 준지가 재해석한 책 <인간실격 무삭제판>이 출간되었다(총 3권). <인간실격>은 읽을 때마다 인상이나 느낌이 다른데 이번에도 그랬다. <인간실격>을 처음 읽었을 때는 주인공 오바 요조가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후 다시 읽었을 때는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또다시 읽었을 때는 무섭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에 네 번째로 읽었을 때는 어떤 생각이 들었던가. '내가 감히 누구를 평가할 깜냥이 되나?'라는 생각? 


<인간 실격>은 오바 요조라는 남자의 일대기를 그린다. 일본 동북 지방의 부유한 가문에서 태어난 요조는 부모에게 인정받지 못하고 집안 하인들에게 겁탈을 당하는 등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남들의 관심을 받기 위해 '익살꾼'을 자처한 요조는, 사람들 앞에서 광대짓을 하는 외면 아래 숨어 있는 어두운 내면을 들키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자신이 가장 무시했던 사람에게 그러한 내면을 들키게 되고, 이로 인해 끔찍한 일을 저지른다. 


이후에도 요조는 이중적이고 모순적인 인생을 살아간다. 이 과정에서 여러 사람들에게 상처를 입기도 하고, 상처를 입히기도 한다. 요조는 한결같이 누군가가 자신의 어둡고 나약한 내면을 알아주길 바라면서도, 정작 누군가가 자신의 어둡고 나약한 내면을 알아챈 듯한 느낌이 들면 도망치는 분열적인 행태를 보인다. 이런 모습이 때로는 한심하게도 보이고 분노를 자아내기도 하지만, 때로는 연민과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이토 준지의 <인간실격 무삭제판>은 원작보다 사이즈가 훨씬 큰 대형 판형일 뿐만 아니라 컬러 페이지를 복원해 소장 가치가 높다. 검은색 표지 안쪽에는 원작 표지 일러스트가 실려 있어 이토 준지의 훌륭한 일러스트를 그대로 소장할 수 있게 되어 있다. 다자이 오사무의 대표작 <인간실격>을 텍스트가 아닌 이미지로, 그것도 대형 판본으로 체험해보고 싶은 독자에게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