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의 뇌과학 - 이중언어자의 뇌로 보는 언어의 비밀
알베르트 코스타 지음, 김유경 옮김 / 현대지성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러 개의 언어를 잘하는 사람들을 보면 부럽고 신기하다. 어떻게 여러 개의 언어가 하나의 두뇌에 공존하는지 궁금하기도 하다. 이중언어 분야의 권위자인 알베르트 코스타의 책 <언어의 뇌과학>은 인간의 언어 학습 중에서도 '이중언어 사용(bilingualism)'에 대해 다룬다. 참고로 이 책에서 이중언어 사용이란 요람에서부터 이중언어를 듣고 경험한 사람은 물론이고, 그 이후에 배워서 두 언어를 비슷하게 잘하는 사람을 포괄적으로 아우른다. 


이 책에는 외국어 학습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알아두면 좋을 사항이 많이 나온다. 잠잘 때 외국어 음성을 틀어놓으면 외국어 실력이 자동적으로 높아질까. 저자에 따르면 답은 '아니오'다. 외국어 학습에 있어서 사회적 접촉은 불가결한 요소다. 외국어 공부를 할 때 교사와의 상호작용 없이 녹음된 음성을 듣거나 책만 읽어서는 실력이 금방 향상되지 않는다. 정보를 수동적으로 받아들일 때보다는 누군가와 상호 작용을 할 때 학습자의 집중력과 동기가 훨씬 커지고 학습 효과도 높아진다. 그러므로 자녀가 여러 개의 외국어를 능숙하게 하길 바란다면 그 언어를 사용해서 적극적으로 놀아주는 것이 좋다. 


어릴 때 여러 개의 외국어를 습득하더라도 꾸준한 학습과 교류가 없으면 금방 잊는다.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원의 크리스토퍼 팔리어와 연구팀은 불어를 쓰는 부모에게 입양된 한국인 성인 8명의 한국어 실력을 조사했다. 이들이 입양된 나이는 3세부터 8세까지 다양했는데 하나같이 한국어를 완전히 잊었다. 입양 이후 한국인과의 교류가 전혀 없었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내용은 도덕적 판단이 관여된 내용을 모국어로 전할 때보다 외국어로 전할 때 감정 반응이 덜하다는 것이다. 이를 알아내기 위해 저자가 한 실험의 내용은 이렇다. 영어를 외국어로 사용하는 스페인어 원어민 400명에게 이런 상황을 제시했다. 한 기차가 다섯 명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기차는 브레이크가 고장나 멈출 수 없다. 만일 기차가 이대로 간다면 다섯 명이 죽는다. 마침 앞에 비상 철로가 있어서 방향을 바꾸면 한 명이 죽는다. 


같은 상황을 실험 참가자들의 모국어로 전달했을 때 방향을 바꾸겠다고 응답한 사람은 17퍼센트였다. 반면 외국어로 전달했을 때 방향을 바꾸겠다고 응답한 사람은 40퍼센트에 달했다. 스페인어와 영어의 차이 때문일까 싶어서 스페인어를 외국어로 사용하는 영어 원어민에게도 동일한 딜레마를 제시했는데 결과는 같았다. 외국어 학습이 의사소통의 수단을 늘리는 것 외에도 다양한 기능이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가 아닌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