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소방차 마르틴 베크 시리즈 5
마이 셰발.페르 발뢰 지음, 김명남 옮김 / 엘릭시르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유럽 범죄 소설의 고전이자 레전드로 평가받는 '마르틴 베크' 시리즈를 열심히 읽고 있다. 마르틴 베크 시리즈는 스웨덴의 작가 커플 마이 셰발, 페트 발뢰의 공동 저작이다. 두 사람은 1965년에 발표한 <로재나>를 시작으로 10년에 걸쳐 한 편씩 작품을 발표해 마르틴 베크 시리즈를 완성했다. 발뢰는 시리즈의 마지막 권 <테러리스트>가 출간된 해인 1975년에 암으로 사망했다. 셰발은 발뢰가 죽은 후에도 계속 범죄소설을 발표했다.


마르틴 베크 시리즈가 지금까지도 높은 평가를 받는 이유 중 하나는, 기존의 범죄 소설과 다르게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부정부패와 불의에 대한 날카로운 고발과 기발한 풍자를 담고 있다는 점이다. 시리즈의 제5권에 해당하는 <사라진 소방차>는 사건 너머로 당시 스웨덴 사회를 들끓게 만들었던 베트남 전쟁 반대 시위, 인종차별주의 정책 반대 시위 등을 보여줌으로써 당대의 사회상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 평화롭고 안정적인 복지 국가로 알려진 스웨덴에도 적지 않은 차별과 비리 등이 존재하며, 이로 인해 적지 않은 사람들이 폭력과 마약 같은 범죄에 빠져들고 있음을 고발한다.


<사라진 소방차>는 스톡홀름 경찰이 거대 마약 조직을 잡을 실마리로 생각하던 차량 절도범의 집이 돌연 폭발하면서 시작된다. 차량 절도범의 집을 감시하고 있던 경찰은 곧바로 화재 신고를 하지만 끝내 소방차는 나타나지 않고, 결국 주택이 전소하고 절도범은 사망한다. 그런데 차량 절도범을 부검해 보니, 폭발이 일어나기 전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밝혀진다. 현장에 온 마르틴 베크는 경찰이 화재 신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소방차가 나타나지 않은 이유부터 알아내려 애쓴다.


마르틴 베크 시리즈의 장점은 인물들의 개인사 같은 지엽적인 이야기를 많이 하지 않고 사건의 본질에 좀 더 집중한다는 점이다. <사라진 소방차>에서도 마르틴 베크를 비롯한 주요 등장인물들의 개인적인 일상이 등장하기는 하지만 그 비중이 아주 적고, 그 대신 복잡하게 얽힌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을 자세히 보여준다. 여러 장소에서 이상한 사건이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는 상황에서, 사건 초기에 경찰이 화재 신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소방차가 오지 않은 사실을 끝까지 물고 늘어져 끝내 사건을 해결한 것이 대단하다. 이러한 간결함, 집요함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