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딜 - 디지털경제 시대, 대한민국 미래성장전략
노규성 지음 / 비앤컴즈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재 전 세계적으로 진행 중인 4차 산업혁명은 한국 경제에 기회일까 위기일까. 노규성의 <디지털 뉴딜>은 4차 산업혁명이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고 이를 디지털 뉴딜로 승화할 방법을 제안하는 책이다.


4차 산업혁명은 지난 1차, 2차, 3차 산업혁명과 다른 양상을 띤다. 1차 산업혁명이 증기기관을 도입하고, 2차 산업혁명이 전기와 컨베이어벨트를 도입하고, 3차 산업혁명이 컴퓨터와 인터넷을 도입함으로써 대량 생산과 대규모의 기술 혁신을 가능하게 했다면, 4차 산업혁명은 인간이 사용하는 도구를 개선하거나 새로운 도구를 창조하는 것이 아니라 도구 자체를 인간에 가깝게, 인간을 뛰어넘는 존재로 만드는 것이 목표다. 그리고 이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의 발전에 기초한다.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되고 인간 이상의 능력을 지닌 도구 및 기술들이 개발되면서 사람들은 고용 감소를 걱정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많은 학자들이 앞으로 20년 안에 20억 개 이상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며, 회계사, 기자, 작가 등 우리가 아는 대다수의 직업들이 인공지능으로 대체될 것으로 예측했다. 요즘 유행하는 넷플릭스만 봐도 그렇다. 과거 주문형 비디오, 게임CD, DVD 대여 업체였던 넷플릭스가 OTT 사업을 시작하면서 기존의 대여점이 문을 닫고 여기에 고용되었던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었다.


그렇다고 좌절할 필요는 없다. 사라지는 일자리가 있는가 하면 새로 생겨나는 일자리도 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를 비롯한 OTT 시장이 커지면서 콘텐츠 산업이 호황을 맞고 이 분야의 고용이 크게 늘었다. 그뿐만 아니라 인터넷, 모바일, SNS 시장이 커지면서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비롯한 콘텐츠 생산자들의 취업 또는 창업이 늘었다. 저자는 이렇게 4차 산업혁명의 도래와 발전으로 인한 긍정적인 경제적 효과를 가리켜 '디지털 뉴딜'이라고 부른다.


책에는 디지털 뉴딜이 가져올 변화와 발전, 디지털 뉴딜로 인해 달라질 산업 구조와 양상이 자세히 나온다. 디지털 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개방과 협업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 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앞장서는 기업 및 스타트업을 육성,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과 자금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구체적으로 기업과 행정, 민간이 해야 할 노력도 나온다. 기술 발전도 좋고 경제 성장도 중요하지만 그 밑바탕에는 언제나 사람이 있어야 한다는 말이 마음에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