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 나잇, 아이 러브 유 1
타라치네 존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학교 3학년인 오조라는 남들만큼 공부하고 남들만큼 놀면서 살고 있는 그저 그런 청춘이다. 그런 오조라에게 어느 날 전화 한 통이 걸려 온다. 전화를 건 사람은 다름 아닌 오조라의 어머니. 오조라의 어머니는 아파서 병원에 갔는데 암이라는 말을 들었고 여명이 길지 않다고 말했다. 얼마 후 오조라의 어머니는 세상을 떠났고, 혼자 남은 오조라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할 따름이다.


그런 오조라에게 어머니가 남긴 유언은 이랬다. "나의 죽음을 알리는 여행을 하렴." 마침 오래전 집을 떠났던 오조라의 형이 귀국해 오조라에게 같이 떠나자고 말했다. 오조라는 오랜만에 만난 형과 단둘이 여행을 떠나는 것이 탐탁지 않았으나 어머니의 유언을 실행해야 한다는 의무감이 더 커서 형과 함께 떠난다. 첫 번째 행선지는 런던. 두 번째 행선지는 파리. 어머니의 죽음을 알리는 이 여행을 통해 오조라는 무엇을 얻게 될까.


타라치네 존의 <굿 나잇, 아이 러브 유>는 길 위에서 펼쳐지는 로드 무비, 아니 '로드 카툰'이다. 일찍이 아버지와 형이 잇달아 집을 떠나는 모습을 보면서 '떠남'에 대한 모종의 두려움 내지는 경외심을 가지고 있었던 오조라는, 어머니의 죽음을 계기로 여행길에 올라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신선한 경험을 하면서 자기 안의 틀이나 장벽을 부수게 되고, 조금씩 예전과는 다른 사람으로 거듭난다. 낯선 곳에서 낯설 사람들과 만나 낯선 가족들을 보면서 자신의 가족을 긍정하게 되는 이야기도 흥미롭다. 2권도 읽을 예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