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셀프트래블 - 2020-2021 최신판 셀프 트래블 가이드북 Self Travel Guidebook
정꽃나래.정꽃보라 지음 / 상상출판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 가봤지만 하와이가 최고더라." 얼마 전 여행이 취미인 지인이 내게 한 말이다. 이제까지 한 번도 하와이에 가본 적 없는 나로서는 부럽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했다. 대체 하와이가 얼마나 좋기에 세계 최고의 휴양지라고 하는 걸까.


마침 하와이의 최신 여행 정보를 담은 책 <셀프트래블 하와이> 2020-2021 개정판이 나와서 읽어보았다. 여행 작가 정꽃나래, 정꽃보라 자매가 공저한 이 책은 2019년 9월까지 취재한 내용을 기준으로 한다. 친자매인 두 저자가 현지에서 직접 경험해봤거나 현지인에게 취재한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에 믿음이 간다.





하와이는 단일한 섬이 아니라 132개 섬으로 구성된 제도다. 이 중에 여행자들이 주로 찾는 곳은 하와이 여행의 핵심으로 불리는 오아후를 비롯해 마우이, 빅아일랜드, 카우아이, 라나이, 몰로카이 등 6개 섬이다. 니이하우는 섬 전체가 개인 소유이고, 카호올라베는 미군의 연습기지로 사용되어 일반인 출입이 통제된다.


책에는 오아후, 마우이, 빅아일랜드, 카우아이의 최신 여행 정보가 나온다. 하와이 최대의 관광지인 오아후는 하와이 왕국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이국적인 풍경과 해변에 늘어서 있는 고층 빌딩과 호화 리조트가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오아후 남부에는 하와이의 중심지로 불리는 호놀룰루가 있다.





하와이를 찾는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에 대한 답도 나와 있다. 하와이 여행의 최적 일정은 어느 정도일까. 저자는 오아후섬만 충분히 돌아본다고 해도 4박 6일은 족히 소요되며, 인근 섬을 돌아볼 경우 2,3박은 추가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하와이의 겨울은 11~3월이며, 겨울이라고 해도 한국만큼 춥지 않고 스콜성 소나기가 내린다.


하와이는 미국 영토다. 그러니 미국에 갈 때와 마찬가지로 비자가 필요하지는 않으나 사전에 인터넷을 통해 전자여행허가제(ESTA)를 신청해 발급받는 것이 의무화되어 있다. ESTA는 출국 72시간 전까지 신청을 마쳐야 하며, 특별한 사항이 없으면 3시간~3일 이내에 발급된다. 하와이 여행 시 렌터카를 이용하면 편하지만, 동선이 단순한 경우에는 버스, 트롤리, 대여 자전거로도 충분하다.





볼 것도 많고 할 일도 많은 하와이에서 "이것만은 꼭 해야 한다!"라고 저자가 강력 추천하는 것은 무엇일까. 첫째는 비치에서 물놀이 즐기기이다. 하와이 하면 뭐니 뭐니 해도 시원하게 펼쳐져 있는 바다와 새하얀 모래가 사각사각 밝히는 해변이다. 세계 최고의 풍광을 자랑하는 하와이의 해변에서 즐거운 물놀이를 즐기거나 편안한 휴식을 취한다면 그보다 더 좋은 힐링이 없을 것이다.


둘째는 고대로부터 내려져 오는 하와이의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것이다. 하와이는 300년 경 폴리네시아인이 상륙하면서 그 역사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795년 카메하메하 왕이 하와이 왕국을 수립했고, 이후 하와이만의 독특한 문화와 정체성이 형성되었다. 이러한 역사를 배우면서 훌라 댄스, 우쿨렐레, 꽃목걸이 레이, 라우하라 위빙 등 하와이의 전통문화를 체험한다면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하와이 여행의 핵심으로 불리는 오아후에서 저자가 특별히 추천하는 명소는 어디일까. 첫째는 한국인들에게도 익숙한 이름인 '와이키키 비치'이다. 와이키키는 하와이 원주민어로 '분출하는 물'을 뜻한다. 원래는 하와이 왕국 시절 왕족이 건강을 돌보는 용도로 사용했던 곳이며, 이후 인공적으로 해변을 조성해 세계적인 관광지가 되었다. 해변도 아름답지만 인근에 유명한 숙박시설과 쇼핑시설이 많아서 여행하기에 안성맞춤이다.


둘째는 오아후의 심벌로 불리는 '다이아몬드 헤드'이다. 다이아몬드 헤드는 30만 년 전 지금의 오아후섬을 만든 화산 분화가 일어났을 때 만들어진 산이다. 현재는 화산 활동이 일어나지 않는 휴화산이며, 산세가 멋있고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오를 수 있는 높이라서 가볍게 등산을 즐기며 오아후섬의 풍경을 둘러보고 싶은 여행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어느 여행 가이드북에나 다 나오는 정보 말고, 하와이 여행 전문가인 저자만이 아는 여행 정보도 나온다. 이름하여 '나만 알고 싶은 하와이의 숨은 명소'! 이 중에서 나는 하와이 대학이 관리하는 수목원에 눈길이 갔다. 하와이 대학이라면 <랩 걸>을 쓴 호프 자런이 재직했던 대학이 아닌가! 책에 분명 하와이 대학 수목원에 관한 글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이 책에 하와이 대학이 관리하는 라이언 수목원이 멋지다는 내용이 나와서 반가웠다.


하와이 로컬 먹거리에 대한 정보도 나온다. 하와이에선 원주민 음식, 미국 음식, 이민자 음식 등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음식이 하와이 현지인의 소울푸드라고 할 수 있는 로코모코다. 이 밖에도 갈릭 슈림프, 포케, 아사이볼 등이 유명하며, 대체로 신선한 야채와 과일, 고기, 생선 들을 듬뿍 넣어 만들었기 때문에 양이 푸짐하고 한국인들의 입맛에도 잘 맞는다.





하와이 하면 자유로운 분위기가 떠오르지만 미국령답게 모르면 큰일 나는 법률과 규칙이 의외로 많다. 교통 규칙이 특히 그렇다. 2019년 7월 1일부터 보행자용 신호등이 깜빡일 때 걷기 시작하면 130달러의 벌금이 부과된다. 횡단보도를 건널 때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적발 시 15~99달러의 벌금이 부과된다. 단, 긴급 연락번호인 911을 사용할 때는 위법 대상에서 제외된다. 스마트폰이 아닌 디지털카메라, 태블릿, 노트북을 사용하는 경우도 같다.


횡단보도 이외의 도로를 건너다 적발되는 경우에는 130달러의 벌금이 부과된다. 운전자가 운전 중 전자기기를 사용하면 147달러의 벌금이 부과된다. 어린이는 반드시 보호자를 동반해야 한다. 호텔이나 콘도미니엄 베란다에 젖은 수영복이나 비치타월을 거는 것도 금지되어 있다. 공공장소에서 알코올을 섭취하는 것도 금지되어 있다. 이 밖에도 미리 알아두면 유용한 사항이 많이 있으니 여행 전 반드시 이 책을 참고하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