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걸크러시 1~2 세트 - 전2권 - 삶을 개척해나간 여자들 걸크러시
페넬로프 바지외 지음, 정혜경 옮김 / 문학동네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존의 역사는 남성의, 남성에 의한, 남성을 위한 '히스토리(his-story)'이다. 그렇다면 이제 여성의,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허스토리(her-story)'를 써봐야 하지 않을까.


프랑스 만화가 페넬로프 바지외의 <걸크러시>는 전 세계 여러 나라의 여성 위인들의 이야기를 만화로 그려서 엮은 책이다. 제1권에는 클레망틴 들레, 은징가, 마거릿 해밀턴, 마리포사 자매 등의 이야기가 나온다. 클레망틴 들레는 '수염 난 여자'인 자신의 특징을 감춰야 할 단점으로 여기지 않고 매력이자 자랑으로 삼았다. 그 결과 클레망틴과 남편이 운영한 카페 '수염 난 여자'는 큰 성공을 거뒀고, 이후 클레망틴은 왕궁에 초대받거나 공연을 하면서 화려한 삶을 살았다. 은징가는 은동고와 마탐바 왕국(앙골라의 옛 이름)의 첫 여왕이다. 은징가는 젊어서는 물론 나이가 들어서도 직접 군대를 지휘하며 유럽 열강의 공세로부터 앙골라를 지켰다.


마리포사 자매는 도미니카공화국의 영웅이다. 이들은 독재자 트루히요의 집요한 공격과 고문에도 굴하지 않고 독재 반대 운동을 하다가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호주의 애넷 캘러먼은 최초로 여성을 위한 수영복을 만들었다. 1903년까지 호주의 여성들은 대낮에 수영을 할 수 없었고, 여성용 수영복이 있었지만 무겁고 불편한데다 거추장스러웠다. 캘러먼은 과감히 여성용 수영복의 거추장스러운 부분을 없애고 팔과 다리 부분을 잘라냈다. 그러자 경찰은 캘러먼을 외설죄로 체포했다. 비키니 수영복이 익숙한 요즘 사람들의 눈에는 상당히 보수적인 디자인으로 보이는데도 말이다.


고대 그리스의 아그노디스는 남성만 의학을 공부할 수 있는 현실이 불만스러웠다. 생각 끝에 여성도 의학을 배울 수 있는 이집트로 가서 의학을 배웠고, 그리스로 돌아와 남장을 하고 의술을 행했다. 아그노디스가 여성 환자를 잘 본다는 소문이 퍼지자 이를 질투한 남성 의사들이 아그노디스를 고발했다. 아그노디스가 여성이라는 사실이 드러나자 법정은 아그노디스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그러자 그리스의 여성들이 법정으로 쳐들어와 남성 의사들은 아무짝에도 쓸모없다고 비난했다(ㅋㅋㅋ). 결국 아그노디스는 사형을 면했고, 그리스에서도 여성이 의학을 배울 수 있게 되었다. 이 밖에도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