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 - 여행에서 찾은 외식의 미래
이동진 외 지음 / 트래블코드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없다'라는 말은 경영에도 통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아이템을 생각해내야 하는 기획자 또는 마케터들을 위한 책이 나왔다. 바로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이다. 이 책은 저자가 타이베이, 홍콩, 상하이, 런던,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 6개 도시를 여행하면서 그곳에서 발견한 식음료업 인사이트를 소개한다. 저자는 총 12개 점포의 사례를 과거 재해석, 고객 경험 재설계, 고정관념 혁신, 미래 기술 도입 등 4개 분야로 나누어 설명한다.


과거 재해석의 사례로는 홍콩의 디저트 전문점 '잇 달링 잇', 대만의 차 전문점 '스미스 앤 슈', 홍콩의 칵테일 전문점 '비하인드 바' 등이 소개된다. 이 중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건 비하인드 바의 사례다. 비하인드 바는 '수감 중'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감옥을 콘셉트로 한 칵테일 바이다. 비하인드 바가 들어선 건물은 실제로 홍콩에서 최초로 세워진 감옥이자 가장 오래 운영된 감옥인 빅토리아 형무소 건물이다. 비하인드 바를 찾은 손님들은 실제로 수감자들이 수감되었던 감방에 들어가서 술을 마실 수도 있고, 복도로 나와서 다른 손님들과 함께 술을 마실 수도 있다. 한때 감옥이었다는 말을 듣고 호기심으로 찾아오는 손님도 많고, 감옥 특유의 기묘한 분위기에 끌려서 자주 찾는 손님들도 많다고 한다.


고객 경험 재설계의 사례로는 런던의 '인 시투', 대만의 '써니 힐즈', 홍콩의 '원 하버 로드' 등이 소개된다. 이 중에서 내 눈길을 사로잡은 건 써니 힐즈의 사례다. 써니 힐즈는 대만을 대표하는 국민 과자 '펑리수'로 유명한 브랜드다. 대만에는 펑리수 브랜드만 5개 이상 있는데 이 중에서 써니 힐즈가 최고급 브랜드로 인정받는 비결은 바로 매장이다. 써니 힐즈의 매장은 '시식하는 매장'이다. 시식이라고 해서 제품 일부를 조금씩 잘라서 맛보기로 주는 게 아니라 온전히 제품 하나를 따뜻한 차 한 잔과 함께 제공한다. 공짜이기 때문에 빈손으로 나와도 상관없지만, 제품 맛이 워낙 좋고 인간의 심리상 좋은 대접을 받고 나면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고 싶기 때문에 대부분의 시식은 구매로 이어진다.


이 책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대목은 미래 기술 도입에 관한 부분이다. 언제부터인가 터치스크린으로 주문을 받는 음식점이 늘고 있는데, 몇 년 안에 터치스크린을 넘어 로봇으로 주문, 서빙, 분류, 정리 등을 모두 처리하는 음식점이 보편화될 예정이라고 한다. 꿈같은 이야기이지만, 상하이에 있는 레스토랑 '로봇 허'에선 이미 현실이다. 이곳에선 서빙 로봇, 분류 로봇, 정리 로봇 등이 종업원을 대신해 일하며 새로운 고객 경험을 만들어 내고 있다. 책에는 고도의 전문성을 갖춘 바리스타, 바텐더의 역할을 대신하는 로봇의 사례도 나온다. 이 밖에도 세계 곳곳에서 새로운 유행을 만들어내고 있는 다채로운 아이디어가 담겨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