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양품 문방구
GB 편집부 지음, 박제이 옮김 / 21세기북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난하고 실용적인 디자인으로 문구 애호가뿐만 아니라 일반 소비자의 마음까지 사로잡고 있는 무인양품(MUJI)의 문구들. 지금 이 시간에도 수많은 '무지러'들을 양산하고 있는 무인양품 문구들의 매력을 파헤친 책 <무인양품 문방구>가 나왔다. 무인양품이 탄생한 것은 1980년. 그로부터 1년 후, 문구 제1호인 메모장이 탄생했다. 현재까지 출시된 무인양품 문구의 종류는 약 500종. 이 책은 그중에서도 많은 대중들에게 사랑받고 있고, 무인양품만의 독창성이 빛나는 제품 20점을 선정해 각각의 탄생 비화와 특징 및 장점을 자세히 소개한다.


발매 당시 제품명은 '메모장'이었던 '재생지 메모 패드'는 출시 이래 단 한 번도 리뉴얼과 가격 인상을 하지 않았다. 저렴한 가격과 두툼한 두께가 장점이며, 뭐든 자유롭게 쓰고 그릴 수 있어서 지금도 스테디셀러다. 좌우 양쪽에서 눈금을 잴 수 있는 '아크릴 투명 자'도 인기 상품 중 하나다. 무인양품의 아크릴 투명 자는 여백 없이 끝에서 눈금이 시작되어 편하게 치수를 잴 수 있다. 무인양품의 오리지널 서체인 '무지 헬베티카'를 적용해 숫자가 눈에 쉽게 들어오고 보기에도 아름답다.


무인양품의 오리지널 노트 하면 '재생지 주간지 4컷 노트'가 유명하다. 이 노트의 특징은 4컷 프레임만 그려져 있다는 것이다. 이 노트는 2000년대 초반, 무인양품의 문구 매출이 급감했던 '냉각기'에 탄생한 것으로, 처음에는 만화나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소비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으며, 현재는 기간 한정으로 판매해도 완판이 될 만큼 인기가 높다. 최근 인기 상품 하면 화이트보드나 냉장고에 붙여서 종이를 고정하는 용도로 쓰이는 '마그넷 바'를 빼놓을 수 없다. 이 제품은 무인양품 직원들이 회사 안에서 회의실 등으로 이동할 때 자료를 모아서 옮기는 파일박스를 개선하다가 탄생했다고 한다. 그 결과 일주일에 약 3,000개씩 팔리는 효자 상품이 탄생했다니 재미있다.


무인양품의 문구를 애용하는 '무지러'들의 이야기도 나온다. 일러스트레이터 미에 겐타는 무인양품의 '주간지 4컷 노트'를 활용해 만화를 그린다. 같은 노트를 자유기고가 가네코 유키코는 원고 집필용 그림 콘티를 짜는 데 사용한다. 패션 작가 미노와 마유미는 딸이 태어나고 10년 넘게 무인양품의 '링 노트'에 육아일기를 쓰고 있다. 작은 문구 하나도 사소하게 여기지 않고 장인 정신을 다해 만드는 기업과 직원들의 이야기가 흥미롭고, 작은 문구 하나로 자기만의 생활, 자기만의 예술을 만들어나가는 무인양품 마니아들의 이야기가 재미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