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빙수의 전설 웅진 모두의 그림책 21
이지은 글.그림 / 웅진주니어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빙수의 계절이 돌아왔다. 빙수 전문점이 늘어나면서 일 년 내내 빙수를 먹을 수 있게 되었지만, 무더운 여름날 먹는 빙수 맛은 다른 계절에 먹는 빙수 맛과 차원이 다르다. 특히 차가운 얼음 갈아 그 위에 팥과 과일, 연유, 미숫가루 등을 얹고 쓱쓱 비벼 먹는 팥빙수는 남녀노소 모두 좋아하는 여름 별미다.


아이들은 물론, 팥빙수를 좋아하는 어른들도 즐겁게 읽을 수 있는 그림책 한 권을 만났다. 제목은 <팥빙수의 전설>. 제목부터 호기심을 뿜뿜 자극한다. 귀엽고 정겨운 그림과 다채로운 색상이 눈을 즐겁게 해준다. 이야기는 할머니가 들려주는 옛날이야기로 시작한다.





옛날 옛날 한 옛날에, 춥지도 덥지도 않은 딱 좋은 그런 날에, 할머니는 밭에서 수확한 딸기, 참외, 수박 등을 싸 들고 먼 길을 떠났다. 밭에서 갓 수확한 과일들은 하나같이 신선했고, 뜨거운 햇볕에 잘 익고 할머니가 정성껏 키워서 단 맛이 대단했다


할머니는 겨우내 묵혀둔 팥으로 달달하고 구수한 단팥죽도 쑤어 함께 가져갔다. 단 맛이 기가 막힌 딸기와 참외, 수박, 그리고 단팥죽을 팔아서 번 돈으로 할머니는 무엇을 하려고 하셨을까? 귀여운 손주들한테 용돈도 쥐여주고, 친구분들과 맛있는 간식이라도 사드시려고 하셨을까?





장터를 향해 부지런히 걸어가던 할머니는 '뜻밖의 사건'을 겪게 되고, 이로 인해 원래 집에서 가져갔던 딸기, 참외, 수박, 단팥죽 대신 이것들이 전부 섞여 범벅이 된 팥빙수를 장터에서 팔게 되는데, 이게 대박이 나면서 순식간에 방방곡곡 소문이 퍼졌다. 팥빙수의 핵심인 '곱게 간 얼음'이 어디서 어떻게 생겨났는지는 비밀이다 ㅎㅎㅎ


이지은 작가는 어릴 적 한여름 밤이 되면 손수 얼음을 갈아 한 사발씩 만들어 주시던 할머니표 팥빙수를 떠올리며 이 책을 만들었다고 한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손주들 더울까 봐 손수 얼음을 갈아 팥빙수를 만드셨을 할머니의 마음을 생각하면 나까지 마음이 짠하다. 비록 내겐 그런 추억이 없지만(ㅠㅠ) 오늘은 무슨 일이 있어도 팥빙수를 먹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