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은 다른 곳에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 지음, 김현철 옮김 / 새물결 / 2010년 10월
평점 :
품절


골드문트님 추천으로 읽게 된 책이다.
분명 고갱을 찾으러 간 길인데, 고갱 대신 고갱의 할머니 “19세기 여성 체 게바라”라 불리는 플로라 트리스탕에게 반하게 된 책이다 .

고갱은 원시의 모습을 찾아, 그저 두 가지 성만이 존재하는 위선( 그는 타히티의 양성적 존재인 마후-제3의 성-에 집착했다)이나 겉치레 따윈 없는 천국을 찾아헤매고,고갱의 할머니 플로라는 지옥같은 현실을 천국으로 바꾸려 가슴에 총알을 품고 맞선다. 누구에게 더 천국이 가까울까. 종교에서 말하는 천국과는 거리가 먼 그들만의 천국이다.
자신들의 천국을 꿈꾸며 , 둘 다 세상을 바꾸고 싶어했다.
사람취급 받지 못하는 노동자를 위해, 그런 노동자보다 더 못한 취급을 받는 여성들을 위해 기득권들의 끝없는 욕심을 불 태워 새 세상을 만들고 싶어했던 플로라다. 문명이란 위선으로 가득찬 파리를 원시의 날 것으로 정화시켜 추악한 가면을 벗기고 싶어했던 고갱이다.
닮은 꼴의 할머니와 손자다.
하지만 손자 고갱이 원시의 타히티에서 돈으로 산 14살짜리들의 품에서 고름 흐르는 다리와 녹아 내리는 머리를 기댄 꼴을 봤다면, 플로라는 손자의 두 다리를 분질러 버리지 않았을까. (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갱의 고뇌와 환시등은 연민을 갖게한다. 그 당시엔 당연했던 것들 속에서 죄의식없이 그림을 그렸던 그다. 마네의 올랭피아를 찍은 사진을 가슴에 품고 그는 마네처럼 유럽의 신화와 가면을 깨뜨리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그리젤다 폴록은 그런 그를 전근대적인 사회와 문화에서 예술의 근원을 찾고자 이곳저곳울 여행하는 관광객으로서의 예술가라고 지칭한다. 여기서 관광객이란 근대도시에서 여가를 즐기는 계급들이 식민주의 및 제국주의와 결부된 다른 나라들을 방문하여, 문화적으로 소비하고 착취하는 것이라고 그리젤다 폴록은 정의내린다 )



천국은 다른 곳에 있다며 죽는 순간까지 또 다른 곳을 꿈 꾼 고갱은 화가이자 탐험가였다. 파랑새 이야기처럼 그의 천국도 어쩌면 그가 있던 그 자리나 그가 떠나온 가족들에게 있던 걸까? 그의 천국은 그의 그림에 있었단 생각이 든다. 그가 그린 원시의 삶, 그 속의 거침없음과 원시적 생명력은, 매독으로 죽어가는 그가 그렇게 원하던 천국이 아니었을까.



그와 얽힌 그 시대의 화가들 이야기도 흥미롭다. 특히 그가 모방했다고 알려진 에밀 베르나르( 그가 그린 그림의 특징~ 중세 스테인글라스기법에서 따온 것으로 테두리를 검은 색으로 칠하는 것인데, 중세의 에나멜기법인 클루아조네에서 이름을 따와 클루아조니슴식 기법이라 불렸다. 그는 이 기법을 개발했다고 알려져 있다 . 일본의 우끼요에 등에서도 영향을 받았다. 그의 이런 그림들은 고갱에게도 영향을 끼쳤다고 한다. ), 네덜란드의 미친 놈이라 불리는 고흐, 카미유 피사로, 점이나 찍어댄다는 쇠라 등에 대한 이야기도 담겨 있다 .

( 아래 그림은 고갱이 그린 신비스러운 물이란 그림, 제3의 성이란 마후를 그린 그림이다. 마후는 주로 점을 보는 역할을 하기도 하며 별 무리없이 자연스레 어울려 살아간다. 마우이족 등에도 이런 존재들이 있다고. 몸은 남자지만 얼굴은 곱게 화장을 하고 있으며 묘하게 여성성이 느껴진다. 부족의 화합을 돕고 멘토역할을 한다. 이런 모습을 보며 고갱은 마후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지게 된 건 아닐까한다. )

(달과 6펜스는 이 책에 비하면 점잖은 편이다. 음 달과 6펜스가 넥타인 멘 고갱이라먼 이 책은 타잔팬티 입은 고갱같다고 할까 ㅎㅎ )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5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골드문트 2022-01-22 21:1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좀 불편하셨더라도 재미나게 읽으신 거 같아서 기분 좋습니다. ㅋㅋㅋ

mini74 2022-01-22 21:18   좋아요 7 | URL
넘 재미있었어요 ~ 요사가 요사스럽게 글을 잘 쓰는 듯 합니다 ㅋㅋ

mini74 2022-01-22 21:24   좋아요 4 | URL
아참 고맙습니다 골드문트님 ~~~

그레이스 2022-01-22 21:27   좋아요 5 | URL
요사스럽게 ^^
이런 워드플레이 !^^👍

stella.K 2022-01-22 21:2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우왕~ 부럽습니다.
저도 읽어보고 싶긴합니다만 품절이라 그냥 포기하고 있습니다.ㅠ
그러다 문득 구해지면 인연인거고.^^

mini74 2022-01-22 21:22   좋아요 4 | URL
저도 중고로 샀어요 ~ 상태가 괜찮아서 더 좋았습니다 *^^*

그레이스 2022-01-22 21:2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중고로 사놨는데 아직 못읽었어요
미니님 먼저 읽으셨네요^^

mini74 2022-01-22 21:27   좋아요 3 | URL
플로라와 고갱의 이야기가 교차적으로 나오는데 몰입해서 읽었어요 ~ 그레이스님도 시작하시면 금방 읽으실 듯 합니다 ~

서니데이 2022-01-22 21:3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 책,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가 쓴 책이네요. 내용에 나오는 고갱만 생각하다가 보니 쓴 사람도 유명한 작가.^^ 잘읽었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mini74 2022-01-22 21:37   좋아요 4 | URL
네~ 요사 책 두 번째인데 두 권 다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서니데이님도 편한 밤 보내세요 ~

미미 2022-01-22 21:4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요사의 작품은 <염소의 축제>부터 보려고 했었는데 이 책도 여러모로 좋을 것 같아요! 서머싯 몸의 책도요ㅎㅎㅎ이 책은 다행히 도서관에 있네요^^*

mini74 2022-01-22 21:52   좋아요 3 | URL
책 속 고갱의 작품들 찾아보면서 읽으니, 뭔가 그림이 더 잘 이해되고 좋았어요 미미님 ~ 도서관 가실때 따뜻하게 하고 가세요 *^^*

새파랑 2022-01-22 22:2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 작품도 고갱을 다룬 작품이군요~!!
달과 6펜스의 자극적인 버젼이라고 이해하면 되나요? 작가 이름이 왠지 정이 안가서 안읽었는데 읽어야겠습니다~!!

mini74 2022-01-22 22:36   좋아요 4 | URL
네~ 이 작품이 전 좀 더 재미있었어요 새파랑님 ㅎㅎ 작가 이름이 좀 요사스럽지요 ㅋㅋ

바람돌이 2022-01-23 01:3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타잔 팬티 입은 고갱이라니 표현이 정말 안읽을 수 없게 만듭니다. ㅎㅎ
거기다 요사라니 더더더 읽고 싶은.... ^^

mini74 2022-01-23 09:41   좋아요 2 | URL
좀 더 노골적이고 좀 더 뻔뻔한 느낌이었어요 ㅎㅎ

coolcat329 2022-01-23 09:2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이 책 읽으셨군요!
저도 골드문트님 추천으로 예전에 사 둔 책이에요.
미니님도 별5! 역시 좋으셨군요.

mini74 2022-01-23 09:42   좋아요 2 | URL
이 책 갖고 계시는군요. 품절이라 저는 중고로 샀어요 ~

서니데이 2022-01-23 21: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mini74님, 주말 잘 보내셨나요. 이번주 지나고 나면 1월이 한주일 정도 남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 좋은 밤 되세요.^^

mini74 2022-01-23 21:20   좋아요 2 | URL
정말 금방이지요. 서니데이님도 편한 저녁보내세요 ~

희선 2022-01-24 01: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고갱보다 고갱 할머니한테 마음이 더 갔군요 고갱이 할머니와 달랐다 해도 할머니한테 영향을 받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점이나 찍어대는 쇠라, 이 말이 좀 재미있네요 파랑새처럼 천국도 가까운 곳에 있을지도...


희선

mini74 2022-01-24 09:45   좋아요 1 | URL
그 시대 화가들의 이야기도 재미있었습니다 ㅎㅎ 희선님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레삭매냐 2022-01-26 10:2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타잔 팬티 고갱 푸핫 ~

이 책 나오자 마자 사서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왜 요사샘의 책들은 정작 노벨
상 받은 뒤에는 잘 나오지 않
는지 아쉽네요.

지인들에게도 두 권 선물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mini74 2022-01-26 11:52   좋아요 1 | URL
매냐님도 읽으셨군요 육체적 고통과 환영 속의 고갱이 순수의 삶을 구원처럼 찾는 모습이 좀 짠하기도 한 ㅎㅎ 요사샘 책 좋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