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심리학 - 아들을 기르는 부모, 남자아이를 가르치는 교사라면, 누구나 읽어야 할 교육 지침서
댄 킨들론.마이클 톰슨 지음, 문용린 옮김 / 아름드리미디어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딸을 키우다 아들을 키워서인지 어느 순간부터 유난히 아들이 힘들어지기 시작했다. 오히려 아들만 둘 키우는 엄마들은 설렁설렁 잘도 키우는 것 같은데. 그래서 내린 결론은 나와 성향이 비슷한 딸처럼 아들도 그렇게 키우려 하다 보니 더 힘들게 느껴진 건 아니었나 싶기도 하다. 아들과 맨날 티태격하는 내 모습이 너무 싫었다. 고민하다 이렇게 살면 아들과 관계가 점점 나빠지겠다 싶어 선택한 책이다. 적(아들)을 알자는 비장한 각오로... ㅋㅋ   

500쪽이 넘는 이 책을 깊이 반성하면서 하지만 정말 절실한 마음으로 읽었다. 마약이나 성에 관한 부분은 우리나라 사정과는 좀 거리가 멀어 책장을 대충 넘겼고, 앞부분부터 읽는 것에도 연연해하지 않고 내 상황에 맞는 단원을 먼저 골라 읽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깨달은 건 나름 좋은 엄마라고 생각했는데 완전 착각이었다는 것이다. 슬프게도 전형적인 나쁜 엄마, 아들을 문제 상황으로 몰고 가는 나쁜 엄마에 더 가까웠다는 걸 알았다. 하지만 이제나마 그 사실을 알게 되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내가 그동안 "넌 도대체 왜 그러니?"라고 물을 때마다 아들의 마음속에서는 "엄마야말로 도대체 왜 그러는데요?"라고 되묻고 있었을 것 같다. "너는 어떻게 하고 싶냐"고 아들의 마음을 물어주는 대신 모든 게 느려터진 아들을 위해서는 방법을 제시해주는 게 지름길이라는 생각에 "이렇게 혹은 저렇게 하면 좋겠다"며 무의식중에 통제와 명령만 해대면서도 난 참 좋은 엄마라고 자처하고 있었다니 아이고, 부끄러워라!   

특히 남자 아이들은 문제가 있을 때 여자 아이들에 비해 겉으로 드러내서 이야기를 하지 않으려는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문제가 더 생길 수 있단다. 어렸을 때부터 이야기할 기회를 많이 주고 잘 들어주는 환경에서 자란 남자 아이들은 문제가 생겼을 때 부모나 친구에게 털어놓고 해결하려고 하지만 대부분은 성장하면서 남자가 수다를 떠는 건 남자답지 못하다는 통념을 갖게 되고 스스로를 통제하고 억압하면서 자라게 된다는 것이다. 어렸을 때부터 딸과 수다를 떨듯 아들에게도 수다 떨 기회를 주자!

학교에서 오랫동안 상담 교사로 일한 저자들이 상황별 수많은 사례를 제시하면서 이야기를 풀어가는데 학교 문제, 친구 문제, 성적 문제 등 문제가 있는 대부분의 아이들은 양육을 하는 사람들이나 환경에서 문제가 시작되고 있다는 사실을 환기시켜주곤 했다. 아들에게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면 즉시 나 자신을 돌아보자! 그리고 약간 충격적인 건 부모의 학력이 높고, 변호사 의사 등 고소득의 직업을 가지고 있으면서 부모의 관심을 듬뿍 받은 아이들 중에서도 상당수가 상담이 필요하다는 사실이다. 자식에 대한 부모의 무한대 욕심이 화를 키울 수 있다.

비록 학창 시절엔 겉으로 드러내지 않고 모범생으로 살면서 내면에 꽁꽁 문제를 숨겨두었던 아이라도 성인이 되어서 사회 부적응자가 될 수도 있고, 대인 관계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고, 심지어는 결혼해서 자식을 낳았을 때 "내 아이만은 이렇게 키우지 말아야지" 하는 강박 관념을 가지고 있으면서 자신의 문제를 고스란히 아이에게 대물림시키는 부모들이 많다고 한다. 그러니 그때 그때 풀면서 살자!

내가 늘 여자 혹은 엄마의 입장에서 아들을 바라보면서 " 애는 왜 그럴까?" "왜 내 말대로 따라주지 않을까?" 고민했던 것들, 아들의 특성을 알고 아들의 마음을 이해하려고 드니 요즘은 아들과 싸울 일이 줄어들고 화를 내지 않는 좀 덜 나쁜 엄마가 되어가고 있다. ㅎㅎ  예를 들면 조용히 앉아 하는 일을 좋아하는 엄마는 계속 움직이고 돌아다니는 아들을 이해할 수가 없어서 제발 가만히 좀 있으라고 잔소리를 해댄 날들이 얼마나 많은가? 그래서 요즘은 작전을 바꿨다. 일단 "밖에 나가서 실컷 놀다 들어와!"로. 

아들을 키우는 부모나 학교에서 남자 아이들을 만날 수밖에 없는 운명을 지닌 선생님이라면 꼭 곁에 두고 읽었으면 좋겠다. 그러면 "교실에 여자 아이들만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자아이를 가진 엄마 앞에서 아무 거리낌없이 하는 잔인한 선생님은 안 생길 것 같다. 세상 아이들의 반인 아들 혹은 남학생을 이해할 수 있는 아주 좋은 책이다. 아들을 키우며 고민하는 친구들에게 선물했더니 모두 고맙다는 답을 해왔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스탕 2011-03-22 14: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해 고1이 된 큰애 담임선생님이 남자선생님이세요. 게다가 올해 처음으로 선생님을 하신다더라구요. (또)게다가 음악선생님이세요. (하하하~ 저 이부분은 참 좋아요)
그동안 다른 일을 하시다 (기업에도 계시고 예술의 전당에도 계시고.. 등등) 올해 처음 발령받으셨다는데 이 책 그 선생님께 선물해 드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네요.
물론 저라고 아들 맘을 다 아는게 아니니 저도 읽어야 하구요 ^^

소나무집 2011-03-23 10:31   좋아요 0 | URL
초임이라 열정은 대단하실 것 같은데 아이들 다루는 데는 좀 서툴 것 같네요. 그래도 여자 담임보다는 남자 담임이 남학생 마음을 좀더 알아주겠죠? 음악샘이니 화나는 일이 있으면 아이들과 함께 노래를 부르자고 하진 않을까요? 샘들도 연차별로 꼭 읽어야 할 필독서 같은 게 있었으면 좋겠는데....없나?

순오기 2011-03-22 17: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난 금욜 아들 학교에 가면서, 엄마들 모두 아들은 엄마 맘대로 안된다는 고민을 호소하더라고요. 그래서 이 책과, 아들 중1때 심각한 관계에서 읽었던 연세대 이훈구 교수가 쓴 <미안하다고 말하기가 그렇게 어려웠나요?>를 소개했어요. 정말이지 딸 키우다 아들을 키우는 엄마라면 다 같은 고민을 하게 되더라는... 아들을 이해하기 위한 엄마들과 선생님들께 강추한다는 말씀에 공감해요.
좋은 엄마였다는 착각을 나도 하고 살았는데, 책을 읽으면 결고 좋은 엄마가 아니었다는 걸 깨닫고 인정하면 그때부터 길이 보이더라고요.ㅋㅋ

소나무집 2011-03-23 10:32   좋아요 0 | URL
엄마와 아들의 전쟁은 죽을 때까지 끊이질 않는 것 같아요. 저희집은 70가까운 친정엄마랑 오빠가 지금도 여전히 삐걱거리거든요.ㅋㅋ
"엄마 나쁜 엄마지?" 하고 물으면 울 아들은 솔직하게 "가끔은.." 이렇게 대답해요. 이 한마디에서 얼마나 눈치마저 꽝인 아들인지 알겠죠?ㅎㅎ

양철나무꾼 2011-03-23 0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책 소개 감사드려요.
전 외동이인 아들이랑 지지고 볶고 하는데...솔직히 잘 이해하지 못하고 남편에게 떠넘길 때가 많거든요.^^

소나무집 2011-03-23 09:23   좋아요 0 | URL
닉넴 바꾸셨군요. 첨에 누구신가 했어요. 더 정이 가요.
저도 남편에게 떠넘길 때도 많아요.^^ 저 아들 누구 닮았냐고 물으면 남편은 절대 자기는 안 닮았대요. 심증은 있는데 남편 어린 시절에 대한 물증이 없으니...^^

BRINY 2011-03-23 10: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읽어야겠네요. 장바구니로~

소나무집 2011-03-23 11:42   좋아요 0 | URL
네, 읽으시면 남학생들을 바라보는 데 좀 도움이 될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