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클래식 수업 - 알아두면 쓸모 있는 최소한의 클래식 이야기
나웅준 지음 / 페이스메이커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퇴근길의 아늑함 [퇴근길 클래식 수업]



아이팟에 꽉 채운 음악을 들으며 출 퇴근했던 때와는 다르게 스마트 폰 하나면 어떤 장르도 다 찾아 들을 수 있는 요즘은 더 많은 장르 선택을 할 수 있어 편리해졌다. 그런 선택 중에 클래식은 얼마나 될까? QR코드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이 책은, 독서와 음악의 앙상블을 적절하게 잘 맞춰 놓았다. 트럼펫 연주자로 현직에 있는 저자의 생생한 음악 선택은 즐겁다.



소통과 협력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즘의 시대에 클래식이야 말로 가장 잘 짜인 음악이라는 저자의 말에, 그 원리를 한번 생각해 보게 한다. 클래식의 교향곡의 음악회 프로그램은 신제품 발표회와 닮았다고 한다.


음악회 프로그램의 시작은 서곡에서 협주곡, 쉬는 시간 교향곡으로 끝이 나는데, 신제품 발표회도 사전행사, 유명한 초청, 티타임을 거쳐 제품 발표까지 그 구성이 같다. 작곡가들은 자신의 교향곡 발표를 위해 음악회를 선택하고 그 구성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클래식은 나와는 거리 있는 장르라고 하지만 주변에서 수 없이 듣고 있는 것도 클래식이다. 무엇보다 새로운 시작이라고 하는 결혼식도 결혼 행진곡으로 시작하지 않던가.



독일에서 오페라 가수를 하고 있는 후배의 남편에서 오페라 내용을 많이 들었는데, 그중 칸타타의 내용이 정말 재미있었다. 책속에서 소개한 바흐의 칸타타 내용은 나의 라히프치히의 여행이 더 극적으로 다가 왔다. 바흐가 막내딸이 커피를 너무 좋아해서 그 비싼 커피로 가산을 탕진하는 것을 막기 위해 만들었다는 ‘칸타타’. 그 히스토리를 알면 더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내용 소개들은 이 책의 가장 큰 미덕이었다고 할까.

하지만 책을 통해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고전과 낭만파를 지나면서 작곡가들의 현실의 삶을 알 수 있었던 부분이었다.



한 시대를 그의 음악으로 물들게 했었던 작곡가 이영훈의 투병기와 죽음의 다큐멘터리를 본적이 있었다. 지금은 지적 저작권이라는 것이 있어서 음악을 틀기만 해도 저작권을 받을 수 있는 시대다. 그 저작권으로 수십억을 벌고 있는 유명 작곡, 작사가들도 있지만 80, 90년대의 시대는 그렇지 못했다. 이문세를 유명 가수로 올려놓은 것은 이영훈이라는 음악가였지만 그는 지금처럼 저작권을 받을 수 있었던 시대가 아니었기 때문에 정작 그는 돈을 많이 받지 못했고, 마지막 병원비가 없어 힘들었다고 했다. 이것은 고전시대의 음악을 했던 작곡가들도 마찬가지였다. 후원가들을 통해 수입을 얻었던 그들은 집과 작곡료까지 받으며 살 수 있었지만 그렇지 못한 이들은 수많은 이들은 어렵게 살수밖에 없는 형편이었다. 그들도 누군가의 아들이고, 아버지였던 평범한 인간이었으며 가장으로 살아가야 하는 고단한 일상에 놓여 있었다. 그런 그들의 애환을 떠 올리며 듣는 음악은 또 다른 감정을 불어 넣는다.



“클래식은 아직 성장 중이다. 낭만주의 시대 이후로 신고전주의를 표방한 음악들이 나오고 있지만 반대로 우리가 이해하기 힘든 현대음악들도 함께 만들어지고 있다. 그리고 다시 신낭만주의를 표방한 음악들 역시 만들어지고 있다.” 165쪽



이별을 하거나 사랑을 하면 떠 올리는 음악이 있듯이 클래식에도 그런 곡들이 있다. 저자가 적절하게 소개된 곡들은 QR코드로 바로 들을 수 있다. 누군가의 위로가 필요 할 때 들어 볼 것을 권했던 ‘라흐마니노프 <교향곡 2번 3악장>을 들으며 새해를 맞았다. 삶이 무척이나 풍부해지는 기분이 들었다. 새해 들어 가장 즐거웠던 읽기의 시작, 1년의 시작이 좋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9-01-02 13: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