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로그 폴란드 - 2018~2019 최신판 트래블로그 시리즈
조대현.정덕진 지음 / 나우출판사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폴란드의 매력 [폴란드-트래블로그]



요즘 동유럽 투어도 많이 나오고, 프로그램도 많이 소개가 되고 있는 나라들을 살펴보면 대부분 체코 프라하와 오스트리아, 헝가리를 많이 묶어 가는데, 이상하게 폴란드가 포함되어 있는 것은 많이 볼 수가 없었다. 야경이 아름다운 체코 프라하와 오스트리아의 할슈타트에 비해 폴란드의 아름다운 도시의 이름을 들어 본 적이 많지가 않다. 많이 들어 보았자 수도인 바르샤바와 아우슈비츠에 관련된 것뿐이다. 어떤 이의 폴란드 한 달 여행을 보며 궁금했었다. 수 많은 동유럽중 왜 폴란드였을까? 체코와 오스트리아의 아름다움도 있는데, 뭔가 어두운 색이 훨씬 많을 것 같은 폴란드를 선택하다니. 아마도 폴란드는 아우슈비츠의 영향이 많은지 뭔가 어두운 느낌이 나기도 했다. 


트래 블로그의 책을 통해 폴란드의 매력에 빠졌다. 내년 여름휴가는 폴란드로 가야 할 것 같은 기분이 든다.

표지의 그림속의 동상은 바르샤바의 인어 상이라고 한다. 칼을 들고 있는 인어라니, 참 신기한 동상이다. 그 동상이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의 어원이 되는 것 같다.



“바르샤바의 상징인 인어 상에는 슬픈 전설 하나가 전해진다. 바르라고 하는 젊은 어부와 샤바라고 하는 아리따운 인어가 만나 부부로 행복하게 살다가 샤바가 바다로 돌아가자 바르의 눈물이 땅에 채워졌다는 전설, 한국의 선녀와 나무꾼을 연상시키게 하는 이 전설이 바르샤바의 유래라고 한다.”



보통은 나라마다 횡으로 여행 계획을 세우거나 종으로 세우는데, 폴란드는 네모난 나라이다 보니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로 시작한다면 북부의 그단스크나 남부의 크라쿠프를 어떻게 연결할지가 가장 큰 관건이라고 한다. 수도 바르샤바를 빼고 두 도시는 꼭 가야 할 곳이라고 해서 계획을 세우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 같다. 폴란드도 바르샤바와 인천의 직항이 있으니 경유가 싫은 사람들은 직항을 선택하면 된다. 하지만 늘 직항은 경유지가 있는 것보다 비싸다는 아쉬움이 있다.



“7세기부터 시작해 폴란드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중의 하나인 크라쿠프는 바르샤바로 수도가 이전되기 전까지 중세 유럽 문화의 중심지 역할을 해온 폴란드의 천년 고도다. 대한민국의 경주와 비슷한 도시로 생각하면 된다. 바벨 언덕 아래 비스와 강이 흐르는 곳에 위치한 이곳은 대한민국에 방문한 적도 있던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고향으로도 유명하지만 아우슈비츠와 비엘리츠카 소금 광산을 같이 여행하기 위해 항상 관광객이 붐빈다.” 138쪽



독일 여행시 아우크스부르크를 가지 못해서 꼭 크라쿠프를 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크라쿠프의 근교 투어에 꼭 포함 되어 있는 오슈비엥침, 독일명은 아우슈비츠는 많은 이들의 여행의 하이라이트가 될것 같다. 갔다 오면 많이 가슴 아프고 눈물이 날듯하다. 특히 건물에 전시된 사진이나 어린 아이들을 대상으로 생체 실험을 한 사진은 보기만 해도 눈물이 난다고 한다. 무엇보다 크라쿠프는 잘 보존된 중세 도시라서 그 중후함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독일은 유로존이 아니라 자국민의 화폐를 쓰고 있다. 꼭 그렇기 때문은 아니지만, 폴란드의 저렴한 물가에 많이 즐겁게 여행을 할 수 있다고 한다. 폴란드의 음식도 자극적이지 않다고 하니 더욱 흥미가 느껴진다. 그리고 여행을 선택할시 꼭 찾아보고 있는 도시의 안전은 유럽 도시 중 가장 안전하지 않을까 한다고 하니, 더욱 끌리는 동유럽중 하나가 아닐까. 하지만 에티켓을 지키지 않아 현지인과 마찰이 생기는 일은 없도록 해야겠다. 떠나기 전 쇼팽의 나라 폴란드를 떠나 볼까 생각하니, 쇼팽의 피아노 연주곡을 더 듣고 싶은 순간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붉은돼지 2018-12-07 10: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바르샤바하면 기억나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물론 가보지는 못했구요.ㅎㅎ
고등학교 때, 그러니까 80년대 였지요...참 까마득하군요.
어쨋든 그때나 지금이나 영어는 뭐 거의 까막눈인데,,,,
고등학교 영어교과서 지문에 발음이 워쇼우 라고하는데 그게 바르샤바라고 하더군요...

한심한 생각에 야 발음이 이렇게 틀려서야 어디 표음문자 한글이 그렇게 우수하다고 할 수 있나...
하는 생각을 혼자서 심사숙고했던..., 공부는 하지 않고 말이죠.... 기억이 납니다. ...

그냥 바르샤바 말씀하시니 문득 생각나서..호호호
저도 바르샤바 한 번 가보고 싶습니다.
계란부인님도 아마 거기 계시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요즘은 뜸하시군요..


오후즈음 2018-12-07 10: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내년 휴가때 꼭 가보고 싶어요. 폴란드는 어떤 나라일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