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일 월요일입니다. 바깥 날씨가 어제보다 따뜻한 것 같은데, 점심 맛있게 드셨나요.^^

어제부터 정유년 새해가 시작되었지만, 어제는 일요일이고 오늘은 월요일이라서 어쩐지 새해는 오늘부터 시작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지난주에 종무식을 하셨던 분들은 오늘은 시무식을 하셨을 것 같고요. 연말의 들뜬 분위기도 오늘은 조금 달라지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어떻게 보면 매일 이어지는 날들이 비슷비슷한 날들 같아 보이지만, 어떻게 채워넣는지에 따라 하루 하루 달라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어제 하던 그대로 변화없이 사는 것이 편안함을 줄 수도 있지만 때로는 조금 단조롭다고 느껴질 수도 있어요. 계속 이어지는 시간을 일정한 범위로 나누고, 반복되는 날짜를 통해서 다시 시간이 지났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 그렇게 새롭게 시작하고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것은 가끔씩 좋은 일 같아요.

 오늘도 그런 의미에서 다시 시작하는 기분으로 하루 보내고 싶습니다.
 정유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오늘 사진에 나온 파우치는 소잉데이지 파우치입니다.

 

PC에서 바로가기   http://storefarm.naver.com/sewingdaisy/products/595976680

모바일에서 바로가기  http://m.storefarm.naver.com/sewingdaisy/products/595976680

 

네모 파우치 - 엘리스 레드 (크기 13*14) 디자인입니다. 비율은 거의 정사각 크기에 가깝습니다.

간단한 화장품, 휴대전화 악세서리, 다양한 소품을 넣으실 수 있습니다.

얇고 슬림한 파우치, 폭신하고 도톰한 파우치 두 가지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소잉데이지 사이트는  http://storefarm.naver.com/sewingdaisy 입니다.

다양한 핸드메이드 가방, 파우치, 컵받침 등의 소품을 구경하러 오세요.^^

 

 


 

-----------------------

5년 후 나에게 - Q&A a day
포터 스타일 지음, 정지현 옮김 / 토네이도 / 2015년 11월 

Q&A a Day for College : 나의 스무 살 이야기
포터 스타일 지음, 정지현 옮김 / 심야책방 / 2016년 10월 

 

 

2015년에 처음 보았던 것 같은데, '5년후 나에게 -  Q&A a day' 는 한 페이지에 작은 메모를 통해서 5년 간의 기록을 쓸 수 있는 다이어리 북이었어요. 실제로 보니까 휴대하기 좋은 작은 크기여서 짧은 생각을 좋은, 그래서 나중에 모이면 나만의 기록이 될 수 있는 다이어리북이 되는 것 같았습니다. 이 다이어리북의 반응이 좋았는지, 이후로도 시리즈가 지속적으로 나왔던 것 같아요. 파란색은 <Q&A a Day for college : 나의 스무 살 이야기> 인데, 이 책은 대학에 새로 입학하는 학생들이 4년간 쓰도록 구성된 다이어리북 같습니다. 그외에도 여러 가지가 있는데, 어린이용은 3년, 성인용은 5년으로 구성된 것이 있는 것 같아요.

 

 


댓글(9)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꿀꿀이 2017-01-02 14: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우- 해 가기전에 2016년 밀린 글 쓰느라 힘들었어요.ㅠㅠ
단어르나 ‘모르겠다‘가 대부분이지만 그래도 다 쓰니 뿌듯하더라고요.^^

꿀꿀이 2017-01-02 14:09   좋아요 1 | URL
에고-그냥 등록 버튼을 눌렀네요.서니데이님 파우치 천이 정말 최고에요.^^때도 잘 안 타고-히히

서니데이님 행복한 새해 보내세요.
정작 저는 1월 1일부터 글 밀렸네요.ㅎ

서니데이 2017-01-02 14:17   좋아요 1 | URL
꿀꿀이님 지난해에 책을 많이 읽으셔서 정리하는데도 연말까지 하시느라 고생하셨네요. 그래도 정리를 끝내면 새로 시작하고 싶은 그런 기분도 들잖아요. ^^
저도 어제부터 시작인데 할일이 벌써 밀리는 기분이예요. ^^;

우리집 파우치는 면소재라서 편리하고요, 색상과 디자인도 다양합니다. 예쁘게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꿀꿀이님 올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2017-01-02 14: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1-02 14: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7-01-02 20: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늘이 월요일이라서 그런지 아니면 월요병 탓인지 마음이 들뜰 정도로 새해 분위기가 느껴지지 않았어요. 그냥 일상이 반복되는 느낌 정도였어요. ^^;;

서니데이 2017-01-03 09:40   좋아요 0 | URL
그게 더 좋을수도 있어요. 새해라고 생각해서 이것저것 더 할 생각을 하면 마음의 부담이 조금더 늘어날 수 있잖아요. 그러니 일상으로 잘 돌아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스피 2017-01-03 22: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솔직히 TV에서도 뭐 특별한 방송(흔히 말하는 재미난 영화)도 없고 해서 신년이란 기분이 전혀 안드는것 사실이에요.써니데이님 새해 복많이 받으셔요^^

서니데이 2017-01-03 23:41   좋아요 0 | URL
아마 그랬던 것 같아요. 새해는 되었지만 그래서 다들 비슷하지 않았을까요. 그래서 더 밋밋해지기 전에 새해인사라도 나눌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카스피님도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