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http://sbsfune.sbs.co.kr/news/news_content.jsp?article_id=E10008964905

 

이제까지 올림픽에 대해 좀 비판적이긴 했지만 또 막상 개막식을 보니 역시 느낌이 다르긴 했다.

지난 주말 우연히 올림픽의 명암을 다룬 시사 논평 프로그램을 보면서 역시  뭐든 좋은 것이 있으면 나쁜 것도 있는 거구나 싶었다. 분명 올림픽이 문제가 있긴 하지만 또 나름의 긍정적인 면도 없지 않았다. 당장 남북 대화의 물꼬를 트지 않을까 하는 일말의 기대도 같게하니 말이다. 무엇보다 여자 하키에서 남북 단일팀이 조성되지 않았는가?

 

어제 개막식 설명을 들으면서 한반도에 사람이 살기 시작한 게 약 70만년 전이라고 한다. 선조들이 어떤 모습으로 살았을지는 모르지만 우린 너무 빠른 시간에 남과북의 사선을 긋고 너무 오랫동안 갈라져 산 것은 아닐까? 과연 우린 통일을 이룰 수 있을까? 깊은 한숨이 나왔다. 

 

사실 나는 이제까지 올림픽 개막식을 처음부터 끝까지 본적이 없었던 것 같다. 다 지나놓고 하이라이트로만 봐 온 것 같은데 어제는 아무래도 우리나라에서 해서 그런지 처음부터 끝까지 볼 생각이 들었다. 물론 선수 입장은 너무 길어 중간에 샤워를 했는데 마치고 나와서도 계속 하더라. 그런 건 역시 건너 뛰어도 좋을 것 같다.

 

개막식은 가히 훌륭했다고 말하고 싶다. 이것을 위해 3년 간 고생을 했다고 하는데 제작진들은 만족할지 모르겠다. 그런 거 하면 정말 머리가 하얗게 세거나 빠질 텐데 괜찮은지 모르겠다. 아무튼 난 수고한 제작진을 비롯한 출연진들에게도 박수를 쳐주고 싶었다.

 

앞으로 나의 생애 또 우리나라에서 올림픽이 치뤄지는 것을 볼 수 있으려나 모르겠다. 하계 올림픽을 치르고 30년이 걸렸다. 앞으로 그만큼의 세월이 더 필요하지 않을까? 하긴 100세 시대니 잘하면 가능할지도 모르겠군. 생애 마지막 우리나라에서 치뤄지는 올림픽이 될지도 모르니 진짜 평창을 가 볼 걸 그랬나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이제와 후회한들 뭣하리? 그냥 깨끗하게 tv로 첨부터 끝까지 봐 줄 것만으로 만족하겠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18-02-10 2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끄럽지만 저도 올림픽 개막식을 처음부터 끝까지 본건 어제가 처음이었답니다^^
남북한이 함께 입장하는 걸 보는데 뭉클하더라고요.
제 아들은 하키 경기할때 평창 가서 보고 오자고 지금도 조르고 있어요 ㅠㅠ

stella.K 2018-02-11 18:11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그놈의 민족애라는 게 뭐라고
우리 세댄 5.26 격지 않았고 이산 가족도 없는데
왤케 뭉클하던지..

사실 평창 간다는 게 마음만 그렇지 용기가 필요하긴 하겠죠?
그래도 아드님 가자고 조를 때 못 이기는 척 다녀오세요.
저도 같이 가자고 하는 사람 있었으면 따라 나섰을지도 몰라요.
평생 한 번 있을까 말까한 기횐데.^^

cyrus 2018-02-11 07: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002 월드컵 개막식을 생중계로 봤는데 뭘 봤는지 기억이 1도 나지 않아요.. ㅎㅎㅎ

북한에 대한 대통령의 태도가 마음에 안 들어서 평창 올림픽에 크게 관심이 없었어요. 그래도 개막식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궁금해서 생중계로 봤어요. 저도 만족스러웠어요. 개막식 호응 분위기가 이어갔으면 좋으련만 ‘김일성 가면‘ 때문에 다시 실망했어요.

stella.K 2018-02-11 18:18   좋아요 0 | URL
ㅎㅎ 기억 안나지. 그 시절 나 젊었던 기억 밖엔 안 나.ㅋㅋㅋ

그게 걱정이다. 당장 올림픽이 끝나면 북한이 어떻게 나올지.
김정은이 문 대통령 방북 초청했다는데
아무래도 좀 우유부단한 면이 있지?ㅠ

2018-02-11 09: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8-02-11 18:20   좋아요 0 | URL
당연하죠. 현장감이란 게 있잖아요. 그걸 못 봤으니.ㅠ
근데 저는 추운 걸 싫어해서 만약 서울에서 했어도
못 갔을 겁니다. 흐흑~

페크(pek0501) 2018-02-14 1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평창 올림픽 중 아이스댄스와 스노보드 대회를 감동적으로 봤어요. 얼마나 노력을 했길래 저 경지에 가 있나, 하고 감탄했죠. 인간의 위대함이 느껴졌어요. ㅋ

stella.K 2018-02-14 13:57   좋아요 0 | URL
어제 최민정 선순가? 실격해서 은메달 놓친...
참 속이 많이 상했겠다 싶더군요.
정말 피나는 노력을 했을 텐데.
그래도 그런 경험들이 나중에 더 큰 선수가 되는데 밑거름이 되겠죠.
진짜 스포츠는 인간의 드라마를 보는 것 같아요.
그런데 전 이 드라마를 못 보겠더라구요.
누구는 심장 쫄깃거리는 맛에 본다고 하지만 저는 조마조마해서
못 보겠더라구요. 안 보면 궁금하고.
지면 내가 봐서 그런가 하는 쓸데없는 자책도 하고.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