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1에서 하는<전쟁과 평화>를 보고 있다.

처음에 볼 때는 영국 BBC가 만들었어도 나름 러시아풍으로 잘 만들었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사람의 욕심이 끝이 없다고, 기왕이면 언어도 러시아어였더라면 어땠을까 아쉬웠다.

 

그런데 이거 보면 볼수록 내용만 <전쟁과 평화> 원작을 가져왔다뿐 영국 그대로란 생각이 든다. 지명만 모스크바고, 설경만 러시아를 암시할 뿐 모든 건 엣 영국풍 그대로다. 건물이고 패션이고. 문득 영국넘들 정말 영특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세계적으로 좋은 이야기를 선점해서 영화에선 자국의 문화를 한껏 폼을 내고 있으니 말이다. 이럴 때 러시아는 뭐하나 원작을 살려서 러시아풍으로 만들었다면 어땠을까? 궁금하고 아쉽다.이걸 두고 문화의 토착화라고 해야하는 걸까? 

 

그래도 이 작품 정말 우아하게 잘 만들었다. 그래서 솔직히 욕할 기분은 안든다. 전쟁씬도 폼나고. 제작비 엄청 들였을 텐데 이 대작을 만들어낸 그들의 저력이 부럽다.

 

오히려 욕먹는 건 KBS였다. 기껏 더빙해 놓고 정작 방송은 원어로 했다. 그러면서 더빙한 것으로 보고  싶으면 셋톱박스에서 음성다중으로 설정해 놓고 보란다. 세상에 이런 바보 같고 해괴한 방송이 어디있단 말인가? 오히려 그 반대라면 이해가 가겠는데. 그렇게도 우리말 더빙을 내보낼 자신이 없었나? 그래서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이 항의를 했는가 본데 듣지도 않고 여전히 그런 방식으로 내 보내고 있다. 

 

 

그런데 이 배우 참 마음에 든다. 피에르 베주호프 역을 맡은 폴 다노란다.

처음 봤을 땐 다소 촌스럽다고 생각했는데 보면 볼수록 정이가는 게 역할을 나름 잘 소화해내는 것 같다.

 

방송은 이제 1회분만 남았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6-02-24 16: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예전에 톨스토이 원작의 <전쟁과 평화>라는 영화를 티브이에서 봤어요. 같은 영화는 아닐 것 같아요.
그 영화에서 나폴레옹의 말이 우스꽝스럽고 인상적이었죠. ˝뭐 전쟁이 이래? 이렇게 시시하게 끝나다니...˝ - 대충 이런 내용이었던 것 같아요. 제 기억이 의심스럽지만... ㅋ

실제로 야구장에 가서 경기를 보면 시시해서 `뭐 경기가 이래?` 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야구 중계가 빠진 경기는 그랬어요. 그래서 어떤 사람은 라디오를 가지고 와서 야구 중계를 들으면서 경기를 보더라고요. ㅋ

stella.K 2016-02-25 13:30   좋아요 0 | URL
오래 전 98년돈가 영화로 만든 작품이 있더라구요.
저는 요즘 영화 보단 드라마를 더 선호하는 쪽이라
6부작이란 게 좀 아쉽더군요.
그래도 이걸 보고나면 책으로도 읽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저는 지금도 야구를 볼 줄 몰라요.
아마 제가 살아생전엔 이걸 알 것 같지가 않아요.ㅎㅎ

푸른기침 2016-02-25 16: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뜬금없는 인사입니다.^^
곧 봄이라는 녀석이 슬그머니 올 것 같군요.
이쁜 봄 맞이 하시고요^^

stella.K 2016-02-25 18:05   좋아요 0 | URL
아, 푸른기침님! 잘 지내시죠?
고맙습니다.
님도 좋은 봄 맞이하시길...!^^

yamoo 2016-02-26 0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이걸 따운 받아야 겠군요! 전 옷밖에 눈에 안 들어 옵니다...얼른 받아 봐야 겠어요..ㅎ

stella.K 2016-02-26 19:00   좋아요 0 | URL
이 영화 전짜 우아해요.
빅토리아 시대 영국 문화의 집대성이랄까...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