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루티드
나오미 노빅 지음, 오정아 옮김 / 노블마인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용이 나오는 매력적인 역사소설 테메레르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나오미 노빅의 신작 `업루티드`
이번에도 드래건이 나오는 판타스틱 한 판타지 소설이지만 주인공은 17세의 여자아이에다 남다른 마법을 쓸 수 있는 용감한 소녀이기도 하다.
`우드`라는 무시무시한 숲의 위협으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해주는 대가로 10년마다 한 명의 소녀를 데려가는 드래건은 진짜 용의 모습을 한 게 아니라 불사의 몸을 가진 마법사 남자이고 올해는 드래건이 새로운 여자아이를 선택하는 해이기도 하다.
이번 선발에는 모두가 예상하고 있는 소녀가 있었는데 아름답고 친절하며 착하고 용기 있는 그 소녀의 이름은 카시아
하지만 모두의 예상을 깨고 심지어 드래건조차 내키지 않는다는 듯이 선택한 소녀는 늘 옷에 흙을 묻히고 다니며 숲을 헤집고 다니는 걸 좋아하는 말괄량이 소녀 아그니에슈카였다.
정리정돈을 좋아하고 깔끔쟁이에다 고지식하기까지 한 드래건은 왜 그녀를 선택했을까?
여기서부터 평범한듯한 소녀 니에슈카는 기존의 드래건과 소녀들과의 관계와 달라지기 시작한다.
일단 니에슈카 역시 마법을 할 수 있는 마녀였는데 그녀 스스로는 몰랐지만 그녀에게서 흐르는 마법의 힘이 `우드`로 하여금 그녀를 노리게 한다는 걸 단숨에 꿰뚫어 본 드래건으로 선 어쩔 수 없는 선택일수 밖에 없었고 결국 불평 많고 까탈스러운 드래건과 니에슈카의 불편한 관계가 시작된다.
하나둘씩 그가 가르치는 마법은 니에슈카에겐 너무 어려워 실수를 연발하고 그런 그녀를 한심하게 보는 드래건이었지만 어느 날 그녀가 찾아낸 작은 마법책으로 인해 단숨에 이 둘의 관계는 변화된다.
그녀가 발견한 마법책의 주문은 드래건이 오랫동안 연구했지만 그 뜻을 절대로 풀 수 없었던 아주 오래전의 마녀 시가의 주문이었으나 어찌 된 건지 니에슈카는 마치 노래하듯이 주문이 입에 딱 맞게 느껴졌을 뿐 아니라 드래건이 단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던 방식으로 태연하게 마법을 실행하는 모습을 보고 내키지 않지만 그녀를 인정하게 되는 드래건
게다가 몇 가지 방법으로 드래건 자신이 부재 시 마을을 덮친 우드로부터 마을을 구하기도 한 그녀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렇게 서로 너무나 다른 모습과 다른 방식으로 마법을 행하는 두 사람은 조금씩 서로 다른 방식을 인정하고 둘이 합쳐 마법을 행하면 엄청난 시너지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걸 이런저런 시행착오 끝에 알게 되면서 둘의 관계도 조금씩 미묘하게 변한면서 둘 사이의 로맨스도 싹튼다.
책에 쓰인 것만을 믿고 직감이나 예감 같은 건 믿지 않으며 원리원칙을 고수하는 드래건이지만 그의 곁에 있게 된 소녀 니에슈카는 그가 이제껏 알아왔던 것들로 설명할 수 없는 힘을 가졌을 뿐 아니라 오랜 세월을 살면서 상처와 믿음의 배신을 통해 깨닫게 된 것들로 인해 더 이상 인간을 신뢰하지도 않고 믿지도 않는 회의적인 드래건으로 하여금 고정관념을 깨게 하고 큰 깨달음을 주는 존재가 된다.
그녀는 두려움 앞에서도 물러서지 않고 결과가 예견되는 상황에서도 다시 도전하는 것에 주저함이 없을 뿐 아니라 사람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가지고 있어 드래건으로 하여금 오래전 스스로 이미 잊었다고 생각하는 온갖 감정을 불러일으키게 해 그녀에게 매혹당하면서도 거부감을 가진다.
이렇게 온갖 마법이 난무하고 모험이 가득한 세계에서 엄청난 나이차에도 서로에게 강하게 끌리는 두 사람의 로맨스가 피튀기는 격전중 사이사이에 있는데 이걸 보면서 설레게했다.
밀어내기만 하는 드래건이 과연 그녀를 받아줄까 하는 호기심도 생기고...
모두가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결과를 당연하다 받아들이지 않고 뒤집는 걸 두려워하지 않는 소녀는 경험이 미숙해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문제를 일으키고 그래서 새로운 걸 부정하고 오래된 것만이 옳다고 고집하는 사람들로부터 배척당하고 공격당하는 빌미를 제공하지만 그녀가 일으키는 새 바람은 이제껏 침체되어 있던 전체의 판을 뒤집는 결과를 가져온다.
그`우드`의 위협으로부터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 위험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왕궁의 왕과 귀족, 왕세자는 그저 정치적인 이유에다 감상적인 마음으로 위험을 자초하지만 잘못된 걸 눈치챈 니에슈카의 경고에 누구도 귀를 기울이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그녀의 능력을 알고는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이용할 궁리만 할 뿐이다.
들에게 우드가 일으키는 모든 짓들은 현실이 아닌 그저 저너머의 남의 불행일 뿐이어서 당장 자신의 눈앞 이익에 일희일비할 뿐이라 이곳에서도 늘 피해는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들의 몫이라는 게 입맛 씁쓸했다.
그래서 이 모든 사람을 대신해 심지어 불가능하다고 손써볼 노력조차하지않는 고위마법사들을 대신해 어린 소녀 니에슈카가 자신의 몸을 던지는 모습에선 잔다르크의 모습이 느껴지기도 했다.
너무나 오래되어 도대체 언제부터 `우드`가 존재했는지 기억조차 하지 못하지만 늘 주변에 머무르며 조금씩 그 영역을 확장해 사람들을 잡아가고 끌어가는 악의 존재 `우드`는 사람들 마음속으로 슬며시 스며들어와 마음속 깊은 내면에 숨겨뒀던 추악한 욕망과 질투, 미움을 끌어내 그걸 자양분으로 삼아 자신의 영역과 영향력을 키워가는 그 무엇이었고 온갖 술수와 음모가 판치는 왕궁은 그것이 세력을 키우기엔 딱 맞는 곳이기도 하다.
이제 그런 그녀를 도와줄 사람은 드래건뿐
그녀의 능력을 인정하면서도 여자로서의 그녀는 거부하기만 하는 드래건은 니에슈카와 힘을 합쳐 왕국과 사람들을 지켜낼 수 있을까?
엉뚱하지만 용감하고 따듯한 마음을 가진 소녀 니에슈카의 기존의 고정관념을 뿌리째 뒤흔드는 모험을 그린 업루티드는 판타지소설이자 로맨스가 가미된 소녀의 성장소설이기도 했다.
저돌적이고 매력적이며 환상 가득한 세계로 이끌어가는 책이었고 작가의 필력을 느낄 수 있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